전체뉴스 10301-10310 / 11,16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FA컵 축구선수권대회

    2002하나.서울은행 FA컵축구선수권대회 준결승전에서 대전 시티즌의 공오균과 수원 삼성의 김영선이 볼을 다투고 있다. (제주=연합뉴스) ?

    연합뉴스 | 2002.12.12 17:45

  • FA컵축구 준결승, `전관왕이냐, 꼴찌반란이냐'

    `전관왕으로 갈 것인가, 꼴찌의 반란이 이어질 것인가.' 2002하나.서울은행 FA컵축구선수권대회 4강에 오른 프로 4개팀이 12일 제주 서귀포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결승행 티켓을 놓고 격돌한다. 나서는 팀은 올해 K-리그에서 1위와 3위를 차지한 성남 일화와 수원 삼성, 지난해 우승팀인 대전 시티즌, 포항 스틸러스 등. 객관적인 전력으로는 성남과 수원의 강세가 점쳐지고 있지만 시즌에 부진한 팀이 FA컵을 품에 안는 전통도 무시할 수 없는 변수다. ...

    연합뉴스 | 2002.12.11 00:00

  • [프로야구] FA 최대어 박경완, 우선협상 결렬

    올 해 자유계약선수(FA) '4인방'인 박경완(현대)과 안경현(두산), 박정태, 강상수(이상 롯데) 등 4명이 원 소속구단과 결별, 새로운팀에 둥지를 틀 가능성이 높아졌다. FA 최대어 박경완은 현대와의 우선협상이 사실상 결렬됐고 안경현과 롯데 `듀오'박정태, 강상수도 소속 팀과 의견차가 커 합의점 도출이 사실상 불가능해 보인다. 현대 정재호 단장은 9일 "우선협상 마감시한인 오늘 밤 12시까지는 시간이 남아있지만 박경완과 추가 논의 필요성을 ...

    연합뉴스 | 2002.12.09 00:00

  • [FA컵축구] 대전의 `준비된 반란'

    ... 반란이 아닙니다. 준비된 돌풍이라고 불러주세요." '짝눈' 이태호 대전 시티즌 감독의 표정은 자신 만만하다. 신경성 목 디스크에걸려 육체적 고통이 이만저만 아니지만, 미소를 머금고 손으로 V자를 그려 보이는 그의 환한 얼굴에서는 FA컵 2연패의 자신감이 넘쳐 흐른다. 지난 8일 FA컵축구 8강전에서 정규리그 준우승팀 울산을 3-1로 꺾은 대전의 기세는 이 감독의 주장대로 준비된 것이기 때문이다. 대전은 정규리그 27경기에서 고작 1승을 건진데 불과했지만 FA컵에서는 ...

    연합뉴스 | 2002.12.09 00:00

  • 프로야구 FA 안경현 재계약, 박경완 협상결렬

    프로야구 자유계약선수(FA) 안경현(두산)은 팀 잔류를 선택했고 FA 최대어 박경완(현대)은 우선협상이 사실상 결렬됐다. 안경현은 우선협상 시한 마감일인 9일 두산 사무실에서 강건구 사장과 만나 4년간 총 15억원(계약금 5억원, 연봉 2억원, 옵션 2억원)에 재계약했다. 지난 92년 OB 유니폼을 입고 프로에 입문한 안경현은 올 해 FA 자격을 얻은 뒤 지난 달 말 구단이 제시한 4년간 15억원을 거부하고 FA를 선언했지만 보너스 등 세부 요구조건을 ...

    연합뉴스 | 2002.12.09 00:00

  • -FA컵축구- '헝그리' 대전, 울산 제압(종합)

    '헝그리팀' 대전 시티즌이 2002하나.서울은행 FA컵축구선수권대회에서 '잘 나가던' 울산 현대를 제치고 2년연속 '꼴찌반란'에 힘찬 시동을 걸었다. 또 성남 일화, 수원 삼성, 포항 스틸러스도 나란히 4강 티켓을 거머쥐었다. 지난 대회 우승팀인 대전은 8일 남해스포츠파크에서 열린 대회 8강전에서 이관우의 결승골로 '월드컵전사' 유상철과 이천수가 버틴 울산을 3-1로 꺾었다. 대전은 이로써 4강에 진출, 이날 전북 현대를 물리친 수원과 오는 ...

    연합뉴스 | 2002.12.08 00:00

  • <FA컵축구>대전 김은중 "또 일낸다"

    "팀 우승에 앞장서 어려운 구단을 살리는 데 힘을보태겠습니다" 극심한 재정난 등으로 존폐 기로에 선 대전 시티즌의 골잡이 김은중이 2년 연속FA컵을 바치기 위해 양팔을 걷어붙이고 나섰다. 김은중은 8일 남해스포츠파크에서 열린 2002 하나.서울은행 FA컵축구선수권대회8강전에서 1골 1도움으로 펄펄날며 `잘 나가던' 울산 현대를 격파하고 4강티켓을 쥐는 데 앞장섰다. 김은중은 이천수와 유상철이 버틴 만만치않은 울산을 맞아 후반 11분 이관우에게 ...

    연합뉴스 | 2002.12.08 00:00

  • FA컵축구 8강 돌입, `K-리그 재판될까'

    프로만 살아남은 2002하나ㆍ서울은행 FA컵축구선수권대회가 8일 남해와 김천에서 8강전을 갖는다. 대전-울산 전북-수원, 성남-부산 전남-포항의 8강으로 압축된 FA컵은 공교롭게도 올시즌 성적에 의한 시드배정 방식으로 대진이 짜여져 K-리그의 `재판'이 될지,아니면 대전과 부산의 `꼴찌 반란'이 일어날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객관적 전력상 마지막까지 정규리그 우승을 다툰 성남과 울산의 강세가 점쳐지고 있지만 시즌 내내 부진한 팀이 FA컵을 ...

    연합뉴스 | 2002.12.06 00:00

  • [FA컵축구] 전북, 상무 꺾고 8강

    전북 현대가 2002하나-서울은행FA컵축구선수권대회에서 8강에 올랐다. 전북은 4일 남해스포츠파크에서 열린 대회 16강전에서 김도훈의 동점골과 에드밀손의 결승골로 준프로팀인 상무를 2-1로 힘겹게 제쳤다. 전북은 이로써 준준결승전에 진출, 오는 8일 수원 삼성-서울시청 승자와 4강 티켓을 다투게 됐다. 김도훈과 에드밀손을 선발 투톱으로 내세운 전북은 초반 수비라인이 흔들리며선취골을 허용해 또 다른 이변의 희생양이 되는 듯 했으나 한수 앞선 조직력으로 ...

    연합뉴스 | 2002.12.04 00:00

  • 황선홍, 국내무대 잔류 결정

    ... 레이솔과 결별한 뒤 새 둥지를 찾지 못하다 10월 초 올 연말까지 월봉 2천만원을 받는 조건으로 전남에 입단했던 황선홍은 최근미국프로축구 댈러스 번스의 영입 제의를 받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전남측은 "황선홍은 K리그 2-3경기와 FA컵에 뛰고 미국진출을 타진할 계획이었으나 아킬레스건을 다쳐 그라운드를 밟지 못했고 FA컵 출전도 불투명한 상황에서 해외진출을 추진하는 것은 구단의 배려에 대한 도리가 아니라고 판단했다"고 전했다. 전남은 황선홍의 잔류선언에 따라 ...

    연합뉴스 | 2002.12.0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