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311-10320 / 11,16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FA컵축구>대전 김은중 "또 일낸다"

    "팀 우승에 앞장서 어려운 구단을 살리는 데 힘을보태겠습니다" 극심한 재정난 등으로 존폐 기로에 선 대전 시티즌의 골잡이 김은중이 2년 연속FA컵을 바치기 위해 양팔을 걷어붙이고 나섰다. 김은중은 8일 남해스포츠파크에서 열린 2002 하나.서울은행 FA컵축구선수권대회8강전에서 1골 1도움으로 펄펄날며 `잘 나가던' 울산 현대를 격파하고 4강티켓을 쥐는 데 앞장섰다. 김은중은 이천수와 유상철이 버틴 만만치않은 울산을 맞아 후반 11분 이관우에게 ...

    연합뉴스 | 2002.12.08 00:00

  • -FA컵축구- '헝그리' 대전, 울산 제압(종합)

    '헝그리팀' 대전 시티즌이 2002하나.서울은행 FA컵축구선수권대회에서 '잘 나가던' 울산 현대를 제치고 2년연속 '꼴찌반란'에 힘찬 시동을 걸었다. 또 성남 일화, 수원 삼성, 포항 스틸러스도 나란히 4강 티켓을 거머쥐었다. 지난 대회 우승팀인 대전은 8일 남해스포츠파크에서 열린 대회 8강전에서 이관우의 결승골로 '월드컵전사' 유상철과 이천수가 버틴 울산을 3-1로 꺾었다. 대전은 이로써 4강에 진출, 이날 전북 현대를 물리친 수원과 오는 ...

    연합뉴스 | 2002.12.08 00:00

  • FA컵축구 8강 돌입, `K-리그 재판될까'

    프로만 살아남은 2002하나ㆍ서울은행 FA컵축구선수권대회가 8일 남해와 김천에서 8강전을 갖는다. 대전-울산 전북-수원, 성남-부산 전남-포항의 8강으로 압축된 FA컵은 공교롭게도 올시즌 성적에 의한 시드배정 방식으로 대진이 짜여져 K-리그의 `재판'이 될지,아니면 대전과 부산의 `꼴찌 반란'이 일어날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객관적 전력상 마지막까지 정규리그 우승을 다툰 성남과 울산의 강세가 점쳐지고 있지만 시즌 내내 부진한 팀이 FA컵을 ...

    연합뉴스 | 2002.12.06 00:00

  • [FA컵축구] 전북, 상무 꺾고 8강

    전북 현대가 2002하나-서울은행FA컵축구선수권대회에서 8강에 올랐다. 전북은 4일 남해스포츠파크에서 열린 대회 16강전에서 김도훈의 동점골과 에드밀손의 결승골로 준프로팀인 상무를 2-1로 힘겹게 제쳤다. 전북은 이로써 준준결승전에 진출, 오는 8일 수원 삼성-서울시청 승자와 4강 티켓을 다투게 됐다. 김도훈과 에드밀손을 선발 투톱으로 내세운 전북은 초반 수비라인이 흔들리며선취골을 허용해 또 다른 이변의 희생양이 되는 듯 했으나 한수 앞선 조직력으로 ...

    연합뉴스 | 2002.12.04 00:00

  • 황선홍, 국내무대 잔류 결정

    ... 레이솔과 결별한 뒤 새 둥지를 찾지 못하다 10월 초 올 연말까지 월봉 2천만원을 받는 조건으로 전남에 입단했던 황선홍은 최근미국프로축구 댈러스 번스의 영입 제의를 받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전남측은 "황선홍은 K리그 2-3경기와 FA컵에 뛰고 미국진출을 타진할 계획이었으나 아킬레스건을 다쳐 그라운드를 밟지 못했고 FA컵 출전도 불투명한 상황에서 해외진출을 추진하는 것은 구단의 배려에 대한 도리가 아니라고 판단했다"고 전했다. 전남은 황선홍의 잔류선언에 따라 ...

    연합뉴스 | 2002.12.02 00:00

  • [FA컵축구] 울산 등 프로, 아마 꺾고 16강

    울산 현대가 명지대에 진땀승을 거두고 2002 하나ㆍ서울은행 FA컵축구대회 16강에 합류했다. 또 전남 드래곤즈와 부천 SK, 내년 K-리그에 나설 상무도 나란히 아마추어의 패기를 잠재우고 1회전을 통과했다. 울산은 1일 남해공설운동장에서 계속된 대회 본선 1회전에서 끌레베르, 김현석,이천수가 1골씩을 뽑는 활약으로 후반 추격전을 펼친 명지대를 3-2로 따돌렸다. K-리그 막판 8연승을 올리며 역전 우승까지 넘봤던 울산은 전날 안양 LG를 연장끝에 ...

    연합뉴스 | 2002.12.01 00:00

  • [FA컵축구] 현대미포조선, 안양 LG 제압

    '아마의 반란이 시작됐다' 현대미포조선이 2002 하나-서울은행 FA컵축구대회에서 아마 돌풍의 신호탄을 힘차게 쏴올렸다. 실업팀인 현대미포조선은 30일 남해공설운동장에서 열린 대회 본선(26강) 1회전에서 김영기의 골든골로 안양 LG를 1-0으로 꺾는 파란을 일으켰다. 현대미포조선은 이로써 16강 티켓을 거머쥐었고, 안양은 프로팀 중 가장 먼저 탈락해 이변의 첫 희생양이 됐다. FA컵 역대 경기에서 아마가 프로팀을 이긴 것은 지난해 한국철도가 ...

    연합뉴스 | 2002.11.30 00:00

  • 美프로야구 우디 윌리엄스, FA 첫 재계약

    미국프로야구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투수 우디 윌리엄스(36)가 올 해 자유계약선수(FA) 중 처음으로 재계약을 했다. 우완 윌리엄스는 26일(한국시간) 원소속 팀인 세인트루이스와 계약기간 2년, 총1천490만달러에 재계약, 팀에 잔류하게 됐다. 월드시리즈가 끝난 후 FA 자격을 얻은 157명 중 재계약은 윌리엄스가 처음이다. 지난 93년 토론토 유니폼을 입고 빅리그에 입문한 윌리엄스는 샌디에이고로 옮긴 99년 12승을 거뒀고 지난해 시즌 중 ...

    연합뉴스 | 2002.11.26 00:00

  • [아시아챔피언스리그] 대전, 본선리그 진출

    대전 시티즌이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본선에 올랐다. 지난해 FA컵 우승팀 자격으로 출전한 대전은 26일(한국시간) 인도 콜카타에서 열린 모훈바간(인도)과 대회 예선 3라운드 2차전에서 이창엽의 결승골과 공오균의 추가골에 힘입어 2-1로 이겼다. 이로써 대전은 지난 13일 홈경기에서 모훈바간에 승리한데 이어 원정경기마저 이기며 16강이 겨루는 본선리그에 진출했다. 대전은 전반 24분 장철우의 센터링을 이창엽이 골에어리어 정면에서 ...

    연합뉴스 | 2002.11.26 00:00

  • [금주의 추천종목] (코스닥) 다음.NHN등 인터넷株 주목

    ... 굿모닝신한증권은 다음외에 안정적 성장이 돋보이는 국순당을 추천종목으로 내세웠다. 교보증권은 非기술주인 하나투어와 강원랜드를 추천해 눈길을 끌었다. 하나투어의 경우 이제까지의 실적호전과 더불어 주5일제가 정착되면 수익성 호전이 지속될 것이란 점에 주목했다. 강원랜드는 3월 메인카지노 개장에 따라 점진적 주가상승이 예상됐다. 동원증권은 삼성테크원에서 분사한 FA장비업체인 에스에프에이를 추천했다. 박준동 기자 jdpower@hankyung.com

    한국경제 | 2002.11.25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