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321-10330 / 11,16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프로야구 SK 포수 김동수 등 '퇴출'

    ... 됐다. 8개 구단은 25일 내년 시즌 재계약 대상선수인 보류선수 명단을 확정, 발표했다. 그러나 두산 13명을 비롯해 LG.롯데 각 11명, 삼성 9명, 기아.SK 각 7명, 한화2명 등은 보류선수 명단에서 빠져 자유계약선수(FA) 신분이 됐다. 이중 올 해까지 9시즌을 채운 뒤 FA를 선언한 박경완(현대), 안경현(두산), 박정태, 강상수(이상 롯데) 등 4명을 뺀 나머지 선수들은 다른 팀에서 새 둥지를 찾지못하면 내년 시즌 뛸 수 없다. SK에서 퇴출된 ...

    연합뉴스 | 2002.11.25 00:00

  • [FA컵축구] 울산대, 광주시클럽에 진땀승

    울산대가 2002하나-서울은행 FA컵 축구선수권대회에서 생활체육팀인 광주시축구클럽에 진땀승을 거두고 본선에 합류했다. 울산대는 23일 남해스포츠파크에서 계속된 대회 예선 2회전에서 1-1로 팽팽하던후반 23분 정경호가 페널티킥을 성공시켜 광주시클럽을 2-1로 힘겹게 눌렀다. 울산대는 전반 10분 이규철이 오른쪽에서 코너킥한 볼을 김동환이 골지역 정면에서 헤딩슛, 선제골을 뽑았으나 3분 후 골지역에서 김태열의 프리킥을 받은 김태훈에게 헤딩 동점골을 ...

    연합뉴스 | 2002.11.23 00:00

  • 최희섭, 내년 주전 1루수 '먹구름'

    미국프로야구 시카고 컵스에서 뛰고 있는 `빅맨' 최희섭(23)의 내년 시즌 주전 1루수 무혈입성에 먹구름이 드리웠다. 시카고의 짐 헨드리 단장은 21일(한국시간) 클리블랜드 1루수로 올 해 자유계약선수(FA) 최대어인 짐 토미(32)와 리글리필드 부근 식당에서 점심을 함께 하며 다양한 의견을 교환했다. 헨드리 단장은 "즐거운 점심이었다"며 회동에 만족감을 표시했지만 토미에게 영입 조건을 제시했는지 등 만남에서 오간 구체적인 내용은 밝히지 않았다. ...

    연합뉴스 | 2002.11.21 00:00

  • `아마 돌풍 또 불까' FA컵축구 개막

    2002FA컵축구선수권대회가 22일 `이변의 서막'을 올린다. 프로와 실업 및 대학에 동호인 클럽까지 참가하는 FA컵은 22~24일 남해와 김천에서 열리는 예선을 통해 16개팀을 추린 뒤 30일부터 본선 26강 토너먼트에 들어간다. 16장의 본선 티켓을 가릴 예선 토너먼트에는 광주축구클럽, LG필립스, 삼성광주전자, 포항시청클럽, 고창고인돌축구단, 삼익악기 등 생활체육 6개팀을 비롯해 실업 6개, 대학 24개 등 총 36개의 아마추어팀이 출전한다. ...

    연합뉴스 | 2002.11.20 00:00

  • FA컵축구 준결.결승전 제주월드컵경기장서

    국내 프로 및 아마추어 축구 최강팀을 가리는`2002 하나-서울은행 FA컵 전국축구대회'의 준결승과 결승전이 내달 중순 제주도 서귀포에서 치러진다. 18일 서귀포시에 따르면 대한축구협회는 국내 프로팀과 각종 대회에서 우승한 아마추어팀 등 모두 26개팀이 참가한 가운데 오는 22일부터 경남 남해, 김천에서 예선에 돌입하는 올해 FA컵 준결 및 결승전 3경기를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기로 결정했다. 이는 서귀포지역의 날씨가 따뜻해 겨울철에도 축구경기에 ...

    연합뉴스 | 2002.11.18 00:00

  • 이장수 감독, 생애 2번째 중국FA컵 우승

    중국프로축구에서 지도자로 활약중인 이장수(46)칭다오(靑島) 감독이 2년 만에 다른 팀에서 FA컵 우승을 연출하며 한국 축구의 명예를 드높였다. 이장수 감독이 이끄는 칭다오(靑島)는 16일 홈경기로 치러진 FA컵 결승 2차전에서 랴오닝(遙寧)에 2-0으로 승리, 1승1패를 기록하면서 1차전(랴오닝 3-1승)과의 점수 합계 3-3을 기록했으나 `원정경기 득점 우선' 원칙에 따라 정상에 오르는 감격을맛봤다. 2000년 충칭(重慶) 감독 시절 FA컵을 ...

    연합뉴스 | 2002.11.16 00:00

  • 미.일 프로야구 양키스.요미우리, 협력협정 체결

    ... 스카우트를 지원하고 정보를 교환하는 등 유대를 강화하기로 했다. 한편 양키스 브라이언 캐시먼 단장은 미.일 올스타 7차전이 끝난 후 양키스 입단을 원하는 요미우리 간판타자 마쓰이 히데키(28)를 만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10시즌을 채워 자유계약선수( FA) 자격을 얻은 마쓰이는 올 해 센트럴리그 최다인 50홈런과 107타점을 기록하며 통산 3번째 리그 최우수선수(MVP)에 선정됐다. (도쿄 AP=연합뉴스) chil8811@yna.co.kr

    연합뉴스 | 2002.11.16 00:00

  • 日 '괴물타자' 마쓰이, 뉴욕 양키스 진출할 듯

    ... 자이언츠)가 미국 메이저리그 뉴욕 양키스로 이적할 가능성이 크다고 14일 로스앤젤레스 타임스가 전했다. 타임스는 올 시즌 50홈런과 107타점을 기록, 타격 2개부문 1위에 오른 센트럴리그 최우수선수(MVP) 마쓰이가 자유계약선수(FA) 권리를 확보, 메이저리그 진출을 구체적으로 진행하고 있다고 말하고 랜디 레빈 양키스 사장과 브라이언 캐시먼 단장등이 이날 도쿄에 도착, 구체적인 입단 협상을 벌인다고 밝혔다. 마쓰이의 뉴욕 양키스 진출조건은 시즌 연봉 800만달러에 ...

    연합뉴스 | 2002.11.15 00:00

  • 프로축구 대전, 올시즌 후 파행 위기

    ... 어렵다고 판단, 최근 대전시를 상대로 구단 인수기업 물색을 타진했다고 14일 밝혔다. 대전시 관계자는 "이원보 계룡건설 회장이 최근 시장을 만나 인수기업 물색을요청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대전 박문우 사무국장은 "이달 FA컵에는 출전하지만 현 상태로는 팀 운영이 어려운 게 사실"이라며 "현재 시티즌의 컨소시엄 운영 문제에 대해서도 지난 5일 시관계자들과 만나 공기업 인수 등을 논의한 바 있다"고 밝혔다. 이같은 계룡건설측의 요청에 대해 시측은 시청과 ...

    연합뉴스 | 2002.11.14 00:00

  • [프로야구] 롯데, FA 김응국과 4억원에 계약

    0...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는 올시즌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는 팀내 최고참 타자 김응국(36)과 2년간 총 4억원(계약금 1억2천만원, 연봉 1억2천만원, 옵션 4천만원)에 계약을 맺었다고 13일 밝혔다. 투수에서 타자로 전향해 성공한 대표적인 케이스의 김응국은 올시즌까지 통산 1천389경기에 출장해 4천810타수, 1천419안타, 타율 0.295, 82홈런, 652타점 등을 기록했고 92년과 96년 골든글러브를 수상했으며, 올스타전에 ...

    연합뉴스 | 2002.11.1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