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341-10350 / 11,14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프로축구] 퇴출선수들, 새둥지서 맹활약

    ... 96년 울산에 처음 입단한 뒤 98년 월드컵대표팀에 발탁되며 장밋빛 미래를 보장받는 듯 했으나 안정되지 못한 수비력을 자주드러내며 2000년 상무 제대후 전북으로 트레이드됐다. 2000년 시즌 `골넣은 골키퍼' 명단에 등록하고 전북을 FA컵 우승으로 이끄는 등재기의 발판을 마련했던 서동명은 이듬해 어깨 부상으로 부진을 면치 못했고 2002년조윤환 감독의 부임과 함께 부천의 골키퍼 이용발이 영입되면서 다시 울산으로 돌아가는 설움을 겪었다. 하지만 서동명은 올시즌 화끈한 ...

    연합뉴스 | 2002.08.05 00:00

  • 美프로야구 롤렌, 세인트루이스 이적

    ... 필라델피아의 10년간 총 1억4천만달러(연봉 1천400만달러)에 이르는 장기계약 요구를 거부한 후 트레이드설이 끊임없이 나돌았었다. 올 해초 롤렌과 1년기간 총 860만달러에 계약했던 필라델피아는 이번 시즌을 끝으로 자유계약선수(FA)를 원한 롤렌을 포기한 대가로 새로운 선수를 수혈한데 이어내년 6월 드래프트에서 2명을 지명할 수 있게 됐다. 지난 96년 필라델피아 유니폼을 입고 빅리그에 입문, 이듬해인 97년 내셔널리그신인왕을 차지했던 롤렌은 지난 해까지 ...

    연합뉴스 | 2002.07.30 00:00

  • 프로농구 서울SK, 우지원 지명 뒤 김영만과 교환

    프로농구 서울 SK는 서장훈(29)을 서울 삼성에 내준 대가로 3일 삼성의 포워드 우지원(29)을 지명한 뒤 곧바로 현금 1억원을 얹어 울산 모비스의 포워드 김영만(31)과 맞바꾸기로 합의했다. 금전 문제로 자유계약선수(FA)인 서장훈과 재계약치 못한 서울 SK는 지난 22일삼성과 서장훈이 계약하자 삼성으로부터 금전적 보상을 받지 않는 대신 선수 1명을데려올 수 있는 권리를 선택했었다. 이에 따라 서울 SK는 마침 보호선수 3명의 명단에서 빠져있는 ...

    연합뉴스 | 2002.07.03 00:00

  • [월드컵 이모저모] 에릭손 감독, "리그일정 조정해야"

    ... 데이비드 베컴에게 너무 많은 걸 기대했다"며 "피로에 지친 선수들을 데리고 대회에 참가했다"고 한탄했다. 그는 "잉글랜드에서는 너무 많은 경기를 치른다. 대표팀에서 오언 하그리브스만이 프리미어리그 소속이 아닌데 그가 가장 컨디션이 좋았던 선수"라고 덧붙였다. 한편 에릭손 감독은 잉글랜드축구협회(FA)로부터 2002~2003시즌 프리미어리그 일정을 논의하기 위한 자리에 참석해 줄 것을 요청받았다. (서울=연합뉴스) economan@yna.co.kr

    연합뉴스 | 2002.06.23 00:00

  • 서장훈, 프로농구 삼성행

    프로농구 서울 SK와의 재계약 실패로 자유의 몸이됐던 '국보급 센터' 서장훈(28)이 서울 삼성에서 둥지를 틀게됐다. 삼성은 자유계약선수(FA)인 서장훈과 연봉 4억3천100만원, 계약기간 5년에 입단계약을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삼성 정형웅 단장은 "정상급 센터의 영입을 통해 취약 포지션의 전력보강과 세대교체를 동시에 해결하고 농구 명가로서의 명예와 자존심을 회복하기 위해 서장훈을 영입하게 됐다"고 말했다. 서장훈은 "다소 매너리즘에 빠진 ...

    연합뉴스 | 2002.06.22 00:00

  • [월드컵] 히딩크감독은 "역시 명장"

    ... 세우면서 세계적인 명장 반열에 오른다. 86년 네덜란드의 명문 PSV에인트호벤 감독을 맡자마자 네덜란드리그 정상에 오른 데 이어 3년연속 우승트로피를 차지하며 거칠 것 없는 지도자생활을 시작했다. 특히 88년에는 네덜란드리그와 FA컵을 동시 석권한 데 이어 유럽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에서는 벤피카를 승부차기끝에 꺾고 유럽축구정상에 올랐다. 터키와 스페인의 클럽을 맡아 잠시 주춤했던 히딩크 감독은 네덜란드대표팀 사령탑에 올라 '96유럽선수권에서 네덜란드를 8강으로 ...

    연합뉴스 | 2002.06.22 00:00

  • [월드컵] LA 타임스 "안정환 LA서 뛰게하자"

    ... 창단, 현재 미 국가대표팀에서 뛰고 있는코비 존스 등의 소속팀으로 지난해 MLS 챔피언결정전에서 새너제이 어스퀘이커스에패해, 준우승했던 강팀이다. 갤럭시는 또 지난해 1월 북중미클럽대항전인 북중미카리브(CONCACAF) 챔피언스컵과 10월 FA컵격인 US오픈컵에서 우승을 차지했으며 금년 1월 연습경기에서 한국국가대표팀을 1대0으로, 2월엔 중국국가대표팀을 3대1로 물리친 바 있다.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권오연 특파원 coowon@aol.com

    연합뉴스 | 2002.06.21 00:00

  • thumbnail
    [네덜란드 현지 취재] "히딩크의 한국은 우리팀"

    ... 도시보다 한국팀에 큰 관심을 보였다. PSV 아인트호벤이 유럽 메이저 축구 구단으로 부상한 데는 히딩크의 공헌이 절대적이었기 때문이다. 아인트호벤 시민이라면 네덜란드 토박이인 히딩크 감독이 플레이메이커 호마리우를 내세워 네덜란드 FA컵과 챔피언리그를 동시에 제패한 88년을 생생하게 기억하고 있다. 따라서 그들은 한국의 월드컵 첫승을 보며 당시의 감동을 다시 한번 느낄 수 있었던 것이다. 페드로 살라자르 휴위트 PSV공보관은 "4일 저녁(현지시간) 시내 일부 ...

    한국경제 | 2002.06.08 00:00

  • [월드컵] 잉글랜드 하그리브스, "獨 국민 기대 낮다"

    잉글랜드 축구대표팀의 신예 스타 오언 하그리브스가 '전차군단' 독일 대표팀을 다소 평가절하하는 발언을 했다. 독일 분데스리가 바이에른 뮌헨에서 뛰는 하그리브스는 5일 잉글랜드축구협회(FA) 홈페이지에 올린 글에서 "독일 국민들의 대표팀에 대한 기대는 종전과 다르다"고운을 뗐다. 하그리브스는 "독일 대표팀이 여전히 강팀이기는 하지만 독일 국민들은 '90이탈리아월드컵 우승 때와 같은 기대를 갖고 있지 않다는 게 내 생각"이라고 말했다. 하그리브스는 ...

    연합뉴스 | 2002.06.05 00:00

  • 텍사스 언론, 박찬호 `에이스 몫 못한다'

    ... 팀 타선의 지원속에 간신히 승리투수가 됐던 것을 상기시키며 박찬호의 구속과 구질이 LA 다저스에서 활약하던 지난 해에 비해 많이 떨어졌다고 지적했다. 또 다른 일간지 포트워스 스타-텔레그램도 박찬호가 올해 초 자유계약선수(FA)투수 중 최고 대우를 받고 텍사스와 계약했지만 지금까지 에이스로서의 믿음을 심어주는 피칭을 보여주지 못했다고 꼬집었다. 이런 지역언론들의 집중포화는 텍사스가 올 시즌 선수 영입을 위해 거액의 몸값을 지불하고도 23승32패로 아메리칸리그 ...

    연합뉴스 | 2002.06.0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