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381-10390 / 11,29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A3챔피언스컵] 성남, 우승 좌절

    ... 국립경기장에서 막을 내린 제1회 A3챔피언스컵 풀리그 최종전에서 가시마 앤틀러스와 0-0 무승부를 기록, 1승1무1패로 우승이 좌절됐다. J리그 나비스코컵 챔피언 가시마는 2승1무로 정상에 올라 40만달러의 우승상금을 거머쥐었다. FA 최대어 김도훈과 데니스, 싸빅, 이기형을 영입해 공수에서 호화 진용을 구축한 성남으로서는 답답한 90분이었다. 이날 가시마를 2골차로 이겨야 우승을 바라볼 수 있었던 성남은 샤샤와 김도훈 투톱을 앞세운 화끈한 공격축구로 시종 ...

    연합뉴스 | 2003.02.22 00:00

  • 이승엽.심정수, 플로리다 스프링캠프 합류

    ... 스프링캠프에 초청돼 슬러거 새미 소사와 뜻깊은 만남을 갖고 시범 7경기에서 홈런 2개를 날렸던 이승엽은 연초부터 강한 웨이트트레이닝으로몸을 만들어왔고 배팅감도 좋아 인상적인 활약이 기대된다. 올 시즌을 끝으로 자유계약선수(FA)가 되는 심정수도 처음 경험하게 된 빅리그스프링캠프에 임하는 각오가 남다르다. 지난해 치열한 홈런 레이스를 펼친 끝에 홈런 1개차로 이승엽(47개)에게 홈런왕을 내줘 이번 플로리다팀 훈련이 이승엽과의 홈런대결 2라운드인 셈이고 ...

    연합뉴스 | 2003.02.21 00:00

  • 프로축구 수퍼컵 무기 연기

    지난 시즌 정규리그와 FA컵 우승팀끼리의 한판 대결인 수퍼컵이 무기한 연기됐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21일 내달 23일 정규리그 개막 전 수퍼컵을 치르기에 적당한 날이 없어 부득이 행사를 연기키로 결정했다. 3월 중 수퍼컵 개최를 위해 연맹이 당초 잡았던 16일은 정규리그 우승팀 성남의아시아챔피언스리그 출전으로, 2일은 FA컵 우승팀 수원의 전지훈련 등으로 열리지못한다는 게 연맹측의 설명이다. 올해 프로팀이 2개 더 늘면서 정규리그 단일대회로 ...

    연합뉴스 | 2003.02.21 00:00

  • 축구협, '고종수 문제'에 중립 선언

    ... 퍼플상가로 이적한 고종수 문제에 대해 협회가 이처럼 신중한 입장을 견지키로 한 것은 해당 사안에 대한 FIFA의 규정이 없는 현실을감안한 것으로 보인다. 협회 관계자는 "FIFA 규정에 K리그의 드래프트 및 이의 연장선상으로 해석되는FA제도 같은 게 없다"며 "협회로서는 조언자의 위치에서 문제가 원만하게 풀리기를바라며, 해결이 안될 경우 FIFA에서 결정할 수 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김재현기자 jahn@yna.co.kr

    연합뉴스 | 2003.02.21 00:00

  • 고종수 파동, `무상임대'로 미봉

    ... "이미 맺어진 고종수와 교토간 계약을 인정, J리그 활동을 허락하되 계약 종료 후엔 삼성 선수로 복귀하는 것"이라며 "사실상 무상임대 형식을 취하는 것이지만, 교토가 수원의 소유권을 인정한 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K리그의 FA(자유계약) 선수가 해외진출시 이적료가 발생하는지를 놓고 이견을 보여온 수원과 교토로서는 각각 명분과 실리를 취하는 선에서 타협점을 찾은 셈이다. 다만 K리그는 국제 관례란 현실에 굴복, 슈퍼스타인 고종수를 아무런 대가 없이 J리그에 ...

    연합뉴스 | 2003.02.21 00:00

  • `고종수 파동' 재협의..타협 난망

    FA(자유계약) 자격이라는 이유로 수원 삼성의 동의 없이 J리그 교토 퍼플상가에 입단한 고종수 파동이 다시 한번 협상 테이블에 오른다. 수원의 안기헌 부단장은 "20일이나 21일 교토의 고위 관계자가 내한한다는 K리그측의 통보를 받았다"며 "고종수에 대한 소유권은 수원에 있다는 기본 바탕 위에서 협상이 진행될 것"이라고 19일 말했다. 안 부단장은 그러나 "고종수가 선수생활을 할 수 있도록 협상을 유동적으로 해 나갈 것"이라고 말해 수원이 강경한 ...

    연합뉴스 | 2003.02.19 00:00

  • 베컴, 다혈질 감독 발길질에 부상

    잉글랜드축구 프리미어리그에서 다혈질로 악명 높은 알렉스 퍼거슨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감독(61)이 '대형사고'를 쳤다. 지난 16일(이하 한국시간) 맨체스터가 맞수 아스날과 맞붙은 FA컵 5라운드 홈경기에서 0-2로 완패한 데 격분한 나머지 라커룸에서 발길질을 하다 공교롭게도 베컴의 안면을 강타했다. 베컴은 왼쪽 눈두덩이가 찢어진 채 라커룸을 박차고 나간 뒤 병원으로 직행,두 바늘을 꿰매는 치료를 받았다고 일간지 더 선은 전했다.

    한국경제 | 2003.02.18 00:00

  • 삼성SDI, 형광표시관 920만달러 수주 계약

    ... 달러 상당의 형광표시관(VFD) 수주계약을 잇달아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형광표시관은 외부 조명에 관계없이 자체적으로 강한 빛을 내는 디스플레이로 오디오, DVD 플레이어 등 가전제품, 기계 제어장치와 같은 공장자동화(FA)분야, 자동차 등 각종 계기판에서 의료기기까지 다양한 용도의 영상 디스플레이로 사용된다. 현재 삼성SDI와 일본의 후타바(Futaba)가 세계시장의 90%를 차지하고 있으며 국내에서는 삼성SDI가 유일하게 생산하고 있다. 삼성SDI는 ...

    연합뉴스 | 2003.02.18 00:00

  • thumbnail
    공중의 혈투

    잉글랜드 스토크의 브리테니아 스타디움에서 17일(한국시간) 열린 영국 FA컵 5라운드 경기에서 첼시아팀의 마리오 스태닉(오른쪽)과 스토크시티팀의 카를 헨리가 공중볼을 다투고 있다. /스토크(잉글랜드) AP연합 ?

    한국경제 | 2003.02.17 00:00

  • 고종수, J리그 교토 합류 강행

    ... 못해 안타깝고 발걸음이 무겁다"고 착잡한 심경을 토로하면서 "계약조건은 중요하지 않다. 일본에서더욱 열심히 뛰어 (계약이 끝나는) 1년 후 기량을 다시 평가받고 싶다"고 각오를 밝혔다. 고종수의 J리그 데뷔전은 교토가 천황배(FA컵) 우승팀으로서 오는 3월1일 정규리그 우승팀 주빌로 이와타와 갖는 슈퍼컵이 될 전망이다. 이적 논란에 대해 고종수는 "FIFA 등 여러 경로를 통해 알아보니 수원이 이적에동의하지 않더라도 해외에서 뛰는 것에는 문제가 없다고 한다"며 ...

    연합뉴스 | 2003.02.16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