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431-10440 / 11,16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월드컵] 권정혁.안효연 두 말띠의 포부

    ... 첫해인 지난해 혹독한 시련을 겪고 난 뒤의 선발인 까닭에 아직도 흥분을 감추지 못하고 있었다. 지난해 울산에 입단, 195cm의 탁월한 신체조건을 앞세워 단번에 선배 양지원과 주전경쟁을 할 만큼 성장했지만 지난해 11월 포항과의 FA컵 준결승에서 흥분을 참지못한채 수비수 싸빅을 가격, 페널티킥을 내 주면서 팀을 탈락시킨 ''원흉''으로 전락했다. 권정혁은 그 일때문에 팀에 벌금까지 내고 선배들로부터 혹독한 질책을 받으며 극도로 위축된 상태에서 이번 대표발탁 ...

    연합뉴스 | 2002.01.09 00:00

  • 한국인 첫 월드컵本選 주심 탄생 .. 김영주씨

    ... 주심은 김씨가 처음이다. 김씨는 순수 아마추어 직장 축구선수로 출발,생활체육 심판을 거쳐 89년 1급 심판자격을 획득했고 92년 FIFA가 부심제도를 도입하면서 국제심판으로 등록했다. 93년 9월 시험을 통해 국제 주심 자격을 얻은 김씨는 96년 아시안컵대회 3,4위전을 시작으로 97세계청소년대회 97중국FA컵결승전 98아프리카네이션스컵대회 등에서 주심으로 활약하며 국제대회 경력을 쌓았다. 장유택 기자 changyt@hankyung.com

    한국경제 | 2002.01.08 15:04

  • thumbnail
    [월드컵] 한국인 첫 월드컵본선 주심 탄생

    ... 89년 1급심판자격을 획득했고 92년 FIFA가 부심제도를 도입하면서 국제심판으로 등록했다. 93년 9월 시험을 통해 국제 주심 자격을 얻은 김씨는 96년 아시안컵대회 3-4위전을 시작으로 ''97세계청소년대회, ''97중국 FA컵 결승전, ''98아프리카네이션스컵 대회 등에서 주심으로 활약하며 국제대회 경력을 쌓았다. 또 98년에는 일본 J리그 19경기에서 주심을 맡았고 99년에는 멕시코에서 열린 대륙간컵대회에서 활약했다. 김씨는 "심판으로서 최고의 ...

    연합뉴스 | 2002.01.08 00:00

  • 축구협, 대표팀 경기력향상에 58억원 책정

    ... 액수다. 또 예산안중 주목할 부분은 지난해에 이어 올 해에도 유소년축구육성을 위해 18억여원을 책정, 한국축구의 차세대를 계속해서 키워하기로 한 것. 올 해 수입으로는 나이키, KT등의 후원사협찬금으로 70억원, A매치와 FA컵대회 등의 중계권료, 입장권료, 광고료 등으로 70억원이 각각 잡혔다. 한편 협회는 컨페드컵대회가 열린 지난해 수입은 308억여원이었으며 지출은 260억여원으로 집계했다. (서울=연합뉴스) 박성제기자 sungje@yna....

    연합뉴스 | 2002.01.08 00:00

  • LG, 양준혁 이적 대가로 12억원 받아

    프로야구 LG가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어 삼성으로 이적한 양준혁의 대가로 12억1천500만원을 받기로 했다. LG는 삼성에서 보호선수 20명을 제외한 선수 중 마땅히 데려올 선수가 없어 양준혁의 종전 연봉(2억7천만원)의 450%를 받는 현금 보상을 선택했다고 7일 밝혔다. 이에 따라 이병규 등 스타급 선수들과 올시즌 연봉을 놓고 줄다리기를 하고 있는 LG는 재정적인 면에서 어느 정도 숨통을 트게 됐다. 현재 프로야구 규약에는 자유계약선수를 ...

    연합뉴스 | 2002.01.07 10:15

  • [프로야구] 이적생, 올시즌 판도변화 최대 변수

    올시즌 프로야구 스토브리그에서 유니폼을 갈아입은 이적생들의 활약이 8개 구단 판도 변화의 최대 변수로 작용할 전망이다. 지난해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은 17명 중 양준혁, 김원형, 김민재, 전준호등 4명만이 FA를 신청, 예상보다 스토브리그가 뜨겁게 달궈지지 않았지만 SK와 삼성이 주도한 대형 빅딜속에 스타급 선수들이 보금자리를 옮겼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지난 시즌 심정수(현대)와 맞트레이드된 심재학(두산)이 타격 2위(타율 0.344)에 ...

    연합뉴스 | 2002.01.07 00:00

  • LG, 양준혁 이적 대가로 12억원 받아

    프로야구 LG가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어 삼성으로 이적한 양준혁의 대가로 12억1천500만원을 받기로 했다. LG는 삼성에서 보호선수 20명을 제외한 선수 중 마땅히 데려올 선수가 없어 양준혁의 종전 연봉(2억7천만원)의 450%를 받는 현금 보상을 선택했다고 7일 밝혔다. 이에 따라 이병규 등 스타급 선수들과 올시즌 연봉을 놓고 줄다리기를 하고 있는 LG는 재정적인 면에서 어느 정도 숨통을 트게 됐다. 현재 프로야구 규약에는 자유계약선수를 ...

    연합뉴스 | 2002.01.07 00:00

  • 프로축구, FA선수 재계약은 단 5명

    올 시즌 자유계약선수(FA)로 풀린 프로축구선수중 소속 구단과 재계약한 선수는 5명에 그쳤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FA대상선수 26명중 김기동, 박철, 윤정춘, 이임생(이상 부천), 신범철(수원) 등 5명만이 우선교섭기간인 지난해 말일까지 소속 구단과 재계약했고 나머지 21명은 계약하지 못했다고 4일 발표했다. 소속 구단과 계약에 실패한 선수들은 이번달 말일까지 소속 구단을 제외한 다른 구단과 접촉, 계약할 수 있다. (서울=연합뉴스) 박성제기자 ...

    연합뉴스 | 2002.01.04 00:00

  • 美, 빈 라덴 소재파악따라 공습 재개 .. NBC 방송

    ... 24시간전 공군 무인 정찰기 `프레데터'가 이 지역에서 평상시 빈 라덴 경호때와 같은 종류의 경호가 펼쳐지고 있는 호송행렬을 발견했다면서 이후의 추가 정보들도 빈 라덴이이 지역에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다. 미국은 이날 밤 FA-18기 4대와 B-1 폭격기 1대를 동원해 코스트 외곽의 알-카에다 기지와 토라보라 지역의 동굴과 터널 등을 공격했다. 미군은 이날 2천파운드 짜리 폭탄 100여발을 투하한 뒤 AC-130 공격기를 투입했다. 미국의 이날 공습은 6일만에 ...

    연합뉴스 | 2002.01.04 00:00

  • 프로축구 MVP 신태용 등 재계약 실패

    신태용, 박남열(이상 성남 일화) 등 프로축구의 간판 스타들이 원소속팀과의 재계약에 실패해 FA시장에 나왔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FA대상선수 26명중 김기동, 박철, 윤정춘, 이임생(이상 부천), 신범철(수원) 등 5명만이 우선교섭기간인 지난해 말까지 소속 구단과 재계약했고 나머지 21명은 계약치 못했다고 4일 발표했다. 미계약자는 지난 시즌 K-리그 우승의 주역이자 최우수선수인 신태용과 박남열을 비롯해 부천 SK의 간판 골키퍼 이용발 등이 포함됐다. ...

    연합뉴스 | 2002.01.0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