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481-10490 / 11,14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프로야구, 월드컵 개막전과 한국 예선전때 중단

    ... 재조정하기 어렵다는 이유로 이후의 경기는 강행하기로 했다. 또 내년 9월29일부터 시작되는 부산아시안게임기간의 프로야구 중단여부는 추후논의키로 했다. 이사회는 또 국내에서 7시즌을 뛴 뒤 해외무대에서 활동하다 복귀한 선수에 대해서 FA(자유계약선수) 권리를 행사한 것으로 간주하기로 했다. 따라서 올 해 일본에서 돌아온 이종범(기아)과 정민철(한화)은 FA 규정에 따라 4시즌이 지난 2005시즌 뒤 FA 권리를 다시 행사할 수 있게 됐다. 특히 외국에서 뛰던 선수가 ...

    연합뉴스 | 2001.12.03 20:24

  • 박찬호 장학회 공식 발족

    ... 미국에서도 도움을 준 한인 자녀들이 우리 문화를 알 수 있는 교육프로그램을 계획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박찬호는 이날 오후 3시 모교인 한양대를 방문, 전국 야구선수 가운데 선발된 6명에게 각 100만원씩의 장학금을 줬다. 박찬호는 8억원에 광고모델 계약을 한 국민신용카드㈜ CF 촬영을 마친 뒤 9일 미국으로 돌아가 구단들과 본격적인 자유계약선수(FA) 몸값 협상에 나선다. (서울=연합뉴스) 이동칠기자 chil8811@yna.co.kr

    연합뉴스 | 2001.12.03 19:10

  • [월드컵] 밀루티노비치 中 감독 인터뷰

    ... 밀루티노비치 감독은 브라질에 대해 "최근 예선에서 부진하면서 좋은 평가를 받지 못했지만 브라질은 역시 브라질이다"고 평가했고 "터키는 최근 유럽에서 열린 대회에서 좋은 성적을 올린 팀이며 코스타리카는 지난해 세계적으로 수준이 가장 많이발전한 나라"라며 상대에 대한 경계심을 늦추지 않았다. 밀루티노비치 감독은 "이달 프로리그와 FA컵대회가 모두 끝난 뒤 본선을 위한 본격적인 태세에 들어가겠다"고 말했다. (부산=연합뉴스) jhcho@yna.co.kr

    연합뉴스 | 2001.12.01 22:15

  • [프로야구] 퇴출 노장.용병들, 재기 노린다

    ... 구단으로부터 퇴출당한 노장.용병선수들이 새 둥지를 찾아 나서는 등 재기를 노리고 있다. 한국야구위원회(KBO)가 30일 공시한 보류선수(내년 시즌 재계약 대상선수) 명단에서 빠지면서 사실상 소속 구단으로부터 버림받아 자유계약선수(FA) 신분이 된 95명의 선수들이 서로 제 살길을 찾아 나선 것. 이들 선수는 올시즌 부진한 성적 때문에 구단의 체질 개선을 위한 구조조정 대상이 됐지만 선수로는 황혼기를 의미하는 30대 후반의 나이에도 불구하고 경기에 대한 열정과 ...

    연합뉴스 | 2001.11.30 16:36

  • 프로축구 신태용, 김현석 등 26명, FA자격 취득

    올 프로축구 최우수선수(MVP) 신태용(성남 일화),프로축구 통산 최다골 기록을 경신한 김현석(울산 현대) 등이 자유계약선수 자격(FA자격)을 얻었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2002년부터 3년 동안 분할시행하는 FA제도에 의거, 내년도 FA자격 취득 선수 26명의 명단을 30일 발표했다. 대상자는 이적 경험 또는 군 복무 기간에 관계없이 94년이나 그 이전에 프로축구팀에 입단한 선수들이며 구단별로는 부천 SK가 이용발 등 8명으로 가장 많다. 이들 ...

    연합뉴스 | 2001.11.30 11:09

  • 대전시, 대전시티즌 지원 방안 모색

    ... 관중 동원 등 행정적 지원안을 제출해 줄 것을 요구했다. 이 같은 조치는 시티즌 창단에 산파역을 한 시가 팀 해체나 팀 매각 이후 연고지 이전 등을 미리 방지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시 관계자는 "내년 월드컵이 대전에서 개최되고 최근 시티즌이 FA컵에서 우승하는 등 축구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며 "시티즌을 시민구단으로 육성하기 위해다각적인 방안을 검토 중이다"고 말했다. (대전=연합뉴스) 백승렬기자 srbaek@yna.co.kr

    연합뉴스 | 2001.11.30 10:28

  • "박찬호 다저스 못떠난다"...베이스볼위클리

    미국의 야구전문 주간지 베이스볼위클리가 올해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은 박찬호(28)가 LA 다저스를 떠나기 어려울 것이라고 전망했다. 29일(한국시간) 발간된 이 잡지는 매트 올킨 기자가 쓴 `박찬호의 구장(Park'spark)'이라는 제목의 가십 기사에서 홈구장 경기에 강한 'FA 박찬호가 다저스를 떠나기를 원할 것인가'라며 이적에 회의적인 반응을 보였다. 이 잡지는 박찬호가 지난 2년간 다저스타디움에서 245이닝을 던져 20승(8패)에방어율 ...

    연합뉴스 | 2001.11.29 15:08

  • LA, 마무리 스몰츠 영입 추진..박찬호 몸값 낮추기 분석도

    ... 10세이브 방어율 3.36을 올렸다. 플레이오프에서도 휴스턴 애스트로스와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 타선을 상대로 5와3분의2이닝동안 3안타 무실점의 역투를 보였다. 하지만 고령(35세)인 데다 고질적인 팔꿈치 부상 등으로 FA시장에서 박찬호보다 낮은 연봉 1천2백만달러선의 선수로 평가되고 있다. LA타임스는 다저스외에 뉴욕 양키스,뉴욕 메츠,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다이아몬드백스 등이 새로운 선발투수로 스몰츠에 관심을 두고 있으며 브레이브스는 마무리투수로 ...

    한국경제 | 2001.11.28 17:31

  • 롯데 김민재 SK 이적 .. 4년간 10억원에 계약

    롯데 자이언츠의 전천후 내야수로 활약했던 김민재(28)가 10년간 입었던 롯데 유니폼을 벗고 SK 와이번스로 이적한다. SK는 28일 김민재와 계약금 5억원 연봉 1억2천5백만원 등 4년간 10억원에 입단계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올시즌 국내 프로야구 FA를 신청한 김민재와 전준호(현대) 김원형(SK) 양준혁(LG) 등 4명 중 양준혁을 제외한 3명이 계약을 마쳤다. 고경봉 기자 kgb@hankyung.com

    한국경제 | 2001.11.28 17:28

  • 프로야구 FA 김민재, 10억원에 SK 이적

    올해 프로야구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은 김민재(28)가 SK 유니폼을 입게 됐다. SK는 롯데와 우선협상이 결렬된 김민재와 계약기간 4년에 계약금 5억원과 연봉1억2천500만원씩 등 모두 10억원을 주는 조건으로 계약했다고 28일 발표했다. 이로써 올해 FA를 신청한 김민재와 전준호(현대), 김원형(SK), 양준혁(LG) 등 4명 가운데 양준혁만 미계약자로 남았다. 김민재는 당초 소속 구단인 롯데에 4년간 총 12억원을 제시했으나 구단측이 ...

    연합뉴스 | 2001.11.28 10: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