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491-10500 / 11,86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K리그 구단들, 대표팀 조기소집 '전전긍긍'

    ... 의향을 일찍 내비치고 나중에 프로구단들과 협의하게 되면 이견을 내놓을 수 없는 건 당연하다"며 "자칫 대표팀 소집 거부의사라도 밝히게 되면 역적으로 몰릴 수 밖에 없는 분위기"라고 하소연했다. 다른 구단의 한 관계자도 "최근 FA컵 일정을 짜기 위한 회의자리에서도 대표팀 소집을 일찍하려는 의도가 있는 것처럼 느꼈다"고 덧붙였다. 축구협회 대표팀 소집규정에 따르면 국내에서 열리는 단일 친선전의 경우 3일전에 소집할 수 있다. 하지만 K리그 일정이 10월 5일 ...

    연합뉴스 | 2005.09.28 00:00

  • 현원, CNC사업 본격 진출

    ... 대대적인 판매망 확충에 나서고 있습니다. 회사측은 "CNC컨트롤러제품의 경우 시장경쟁력이 큰 데다 부가가치가 매우 높은 편인 점을 감안해 주력 수익사업으로 집중 육성할 방침"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현원의 송오식 사장은 "CNC컨트롤러사업을 비롯한 FA분야는 현원 매출의 30%를 차지할 만큼 핵심 사업"이라며 "해외시장개척에도 본격 나서 내년에는 매출규모를 100억원대로 끌어 올릴 방침"이라고 말했습니다. 김정필기자 jpkim@wowtv.co.kr

    한국경제TV | 2005.09.27 00:00

  • [프로야구] 삼성, 호화 멤버들의 예고된 정규시즌 1위

    ...구 삼성이 페넌트레이스 1위를 차지한 것은 연간 400억원을 웃도는 엄청난 자금력을 앞세워 초호화 멤버를 구성한 뒤 초보 사령탑이지만 선동열 감독의 뛰어난 지도력이 엮어낸 합작품으로 요약된다. `재벌구단' 삼성은 지난 겨울 FA 최대어였던 `거포' 심정수를 4년간 최대 60억원, 민완 유격수 박진만 4년간 최대 39억원을 주고 영입했다. 또 김한수(4년 최대 28억원)와 임창용(2년 18억원)을 잔류시켜 FA 구단 보상금까지 합하면 삼성이 FA 대어 ...

    연합뉴스 | 2005.09.22 00:00

  • [프로야구] 선동열, 초보답지 않은 지도력 돌풍

    ... 선수 감독으로 부임 첫 해 정규리그 1위를 차지하기는 선 감독이 처음이다. 김재박 현대, 김성한 전 기아 감독 등 쟁쟁한 대선배들도 못한 일이었다. 삼성은 지난해 말 심정수, 박진만 등 전년도 챔피언 현대 출신 공수의 핵을 FA로 데려오면서 선 감독의 어깨를 가볍게 해줬다. 선발 라인업에서 최대 7명까지 달했던 삼성의 FA 선수들은 분명 '초보' 선 감독에게 힘을 주는 원군들이었다. 선 감독의 지도력이 빛을 발했던 부분은 역시 전공인 마운드 운용이었다. ...

    연합뉴스 | 2005.09.22 00:00

  • 이영표 3경기 연속 풀타임..토튼햄 4부팀에 덜미

    ... 카랄라에게 결승골을 헌납해 올 시즌 칼링컵 최대 이변의 희생양이 됐다. 1라운드에서 2부리그(챔피언십)팀 더비카운티를 1-0으로 누르고 올라온 그림스비타운은 프리미어리그의 강호 토튼햄까지 제압해 '잉글랜드판 칼레(2000년 프랑스 FA컵 결승에 오른 3부리그팀)의 기적'을 일궈냈다. 지난 10일 정규리그 리버풀전, 18일 아스톤빌라전에 이어 3경기 연속 왼쪽 윙백으로 선발 출전한 이영표는 앤디 리드와 왼쪽에서 호흡을 맞추다 후반 15분 리드가 신예 아론 레넌과 ...

    연합뉴스 | 2005.09.21 00:00

  • [프로야구] 이종범, 기아의 마지막 '자존심'

    ... 반면 이종범이라는 암초에 걸린 SK는 이날 LG에 덜미를 잡힌 선두 삼성에 1.5게임 차로 따라붙을 절호의 기회를 놓친 동시에 3위 두산에 1게임 차로 쫓기는 신세가 돼 상당한 타격을 입게 됐다. 올 시즌이 끝나면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게 되는 이종범은 보다 적극적인 타격을 위해 검투사 헬멧을 벗어던지고 남다른 각오로 시즌을 시작했다. 하지만 최다 우승 경험을 자랑하는 팀이 올시즌 단 한번도 반격다운 반격을 해보지 못하고 무기력하게 꼴찌로 추락하는 ...

    연합뉴스 | 2005.09.21 00:00

  • 아드보카트 감독 누구인가 ‥ A대표 조련 명장…94년월드컵 8강

    ... 에인트호벤 감독 시절 (1995~1998년) 한 차례 리그 우승(1997년)과 암스텔컵 우승(1996년),요한 크루이프컵 두 차례 우승(1996,1997년)을 이끌었고,레인저스(1998~2002년) 사령탑으로서 스코틀랜드 리그 우승과 FA컵 우승도 일궈냈다. '토털사커'의 창시자 리누스 미셸 아래서 코치수업을 받아 '작은 장군'이라는 별명을 얻었다. 또 어떤 상황에서도 자신의 소신을 굽히지 않는 강직한 성격 때문에 '독불장군'으로 불린다. 이번에 두 번째로 한국행을 ...

    한국경제 | 2005.09.13 00:00 | 김경수

  • 딕 아드보카트 감독은 누구

    ... 에인트호벤(1995-1998)을 이끌면서 1차례 리그 우승(1997)과 암스텔컵 우승(1996), 요한 크루이프컵 2차례 우승(1996.1997)을 이끌었고, 레인저스(1998-2002)의 사령탑으로서 스코틀랜드 리그 우승과 FA컵 우승을 이끄는 등 감독으로서 뛰어난 능력을 발휘했다. 특히 '토털사커'의 창시자 리누스 미셸 아래서 코치수업을 받아 '작은 장군'이라는 별명과 더불어 어떤 상황에서도 자신의 소신을 잘 굽히지 않는 강직한 성격 때문에 '독불장군'이라는 ...

    연합뉴스 | 2005.09.13 00:00

  • [8.31 대책 이후] 강남 아파트값 상승 이끈 주범 잡힐까

    ... 신규 투자수요도 크게 줄어들 것이 확실시된다. 이미 집을 1채 이상 가진 사람들은 재건축·재개발 대상 아파트에 투자해 봤자 차익의 절반 이상을 양도소득세로 뺏길 수 있다는 생각 때문에 매입을 주저할 공산이 크다. 대한생명 FA센터 이장건 세무사는 "1가구2주택 중과세 유예기간 중(2006년) 보유주택을 매도하거나 증여하려는 자산가가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런 매물들이 많이 나오면 단기적으로 가격은 조정을 받을 수밖에 없다"고 전망했다. ◆주요 ...

    한국경제 | 2005.09.06 00:00 | 조성근

  • thumbnail
    '알짜' 공모 다시 기지개

    ... 엘오티베큠은 반도체 및 LCD용 진공 드라이펌프를 생산해 삼성전자와 하이닉스 등에 납품한다. 올 상반기에 매출 333억원,순이익은 48억원을 올렸다. 아바코와 하나마이크론은 오는 29~30일 일반청약을 접수한다. 아바코는 반도체공정용 FA(공장자동화)장비 전문업체로 에스에프에이와 로체시스템즈,케이이엔지 등이 경쟁사다. 지난해부터 휴대전화 공정용 장비 진출도 추진하고 있다. 지난해 매출은 532억원,순이익은 67억원이었다. 하나마이크론은 세계 15위,국내 6위권의 ...

    한국경제 | 2005.09.04 00:00 | 고경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