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521-10530 / 11,85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퍼거슨 "킨.긱스 대체할 선수로 박지성 키운다"

    ... FS코퍼레이션은 "퍼거슨 감독이 박지성을 장기적으로 로이 킨이나 라이언 긱스를 대체할 선수로 키우겠다는 약속을 했다"고 전했다. 아일랜드 출신의 킨과 웨일스 출신의 긱스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지난 98-99년 리그와 챔피언스리그,FA컵, 도요타컵을 휩쓸어 쿼드러플 크라운을 달성할 당시 데이비드 베컴과 함께 세계 최강으로 평가받던 팀의 미드필더진을 이끌어온 간판 스타. 퍼거슨 감독으로서는 노쇠화 기미를 보이기 시작한 킨과 긱스를 대체할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새 ...

    연합뉴스 | 2005.06.25 00:00

  • 홍명보, 토튼햄과 축구 클리닉 일일강사

    ... 축구클리닉을 열어 80여 명의 초등학생들에게 축구의 기본기 교육과 스포츠 예절 교육을 실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다음달 15일 개막하는 '2005피스컵 코리아'에 참가하기 위해 내한하는 토튼햄은 프리미어리그에서 두 차례 우승하고 FA컵에서 8회 우승한 명문 구단. 토튼햄 선수단은 SCB가 이번 대회에서 토튼햄을 후원하는 관계로 축구클리닉 일일 강사로 나선다. 홍명보는 제일은행 광고 모델이었던 인연으로 이번 행사에 참가한다. 이번 행사 참가자격은 제일은행 ...

    연합뉴스 | 2005.06.23 00:00

  • 박지성, 맹장 퍼거슨 체제 적응이 첫 과제

    ... 구단으로 변모시켰고, 1999년 유럽 올해의 감독상 수상과 함께 엘리자베스 여왕에게서 기사 작위를 받아 '귀족'의 영예를 안기도 했다. 퍼거슨 감독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지휘봉을 잡은 이후 리그 우승 8차례를 포함해 무려 22개의 우승 트로피를 안았다. 특히 지난 98~99 시즌엔 리그와 FA컵,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등 3개 우승컵을 휩쓸며 최고의 한 해를 보내기도 했다. (서울=연합뉴스) 배진남기자 hosu1@yna.co.kr

    연합뉴스 | 2005.06.23 00:00

  • [천자칼럼] 맨유의 박지성

    ... 1878년 철도노동자들에 의해 만들어졌다. 특히 이 팀의 닉네임은 '레드 데블스(Red Devils)' 즉 '붉은 악마'여서 우리에게는 친근한 팀으로 알려져 있다. 맨체스터는 영국의 자존심이라는 명성에 걸맞게 그동안 11번의 FA컵을 거머쥐었고 지금은 호나우두와 루니 등 스타들이 활약하고 있다. 축구팬들의 우상인 베컴과 베론도 얼마전까지는 이 팀 소속이었다. 월드컵을 계기로 한국축구의 기량이 향상되면서 안정환 선수가 세리에 A에서,이천수 선수는 프리메라리가에서 ...

    한국경제 | 2005.06.23 00:00 | 박영배

  •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어떤 팀

    박지성(24)이 새롭게 둥지를 튼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128년의 전통을 자랑하는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최고의 명가. 1878년 창단해 리그 최다인 프리미어리그 15회, FA컵 11회, 챔피언스리그(유러피언챔피언클럽스컵 포함) 2회(1969.1999년), 컵위너스컵.유러피언수퍼컵 각 1회 우승의 위업을 이뤄온 팀으로 홈 구장은 영국 북서부 랭커셔주 맨체스터에 있는 6만8천명 수용 규모의 올드 트래포드. 서포터스는 붉은 악마를 연상시키는 '레드 ...

    연합뉴스 | 2005.06.22 00:00

  • '프리미어리그'는 최고의 부와 명성 보장

    ... 유나이티드로 이적한 박지성(24)이 2005-2006 시즌부터 활약하게 된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는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전통을 자랑하는 동시에 가장 많은 부를 창출하는 꿈의 축구 무대. 1863년 근대축구의 종가 잉글랜드 축구협회(FA) 창설 이후 태동 움직임을 보여 116년 전인 1889년 탄생한 세계 최초의 프로 리그다. 현재 명칭인 프리미어리그라는 이름을 쓴 것은 1992-93 시즌부터로 현재 20개 클럽이 참가하고 있다. 2004-2005 시즌에는 러시아 석유재벌 ...

    연합뉴스 | 2005.06.22 00:00

  • [프로야구] 심정수, "부활 신호탄 쐈다"

    ... 심정수는 이날 2개의 홈런을 몰아치며 시즌 홈런 14개로 송지만, 이숭용(이상 현대), 이범호(한화)와 함께 홈런 더비 공동 2위로 단숨에 뛰어올랐다. 지난 시즌을 마친 후 현대를 떠나 4년간 최고 60억이라는 자유계약선수(FA) 대박을 터트리며 프로야구 '연봉 킹'으로 등극한 심정수는 4월과 5월엔 3할 이상의 고타율에 매월 홈런 6개, 5개 및 23타점씩을 올리며 토종 거포의 위력을 마음껏 뽐냈다. 심정수라는 확실한 공격 엔진을 얻은 삼성 역시 이 ...

    연합뉴스 | 2005.06.22 00:00

  • [스폰서 섹션] ㈜아진 ‥ 세계 유일 통합방식의 반도체

    ... 밀려날 수 있다는 사실이다. 1등이라는 영광보다는 고객과의 믿음, 협력업체와의 신뢰를 중요하게 생각하는 중소기업이 있다. 지난 1999년 IMF라는 경제 위기 상황 하에 설립되어 타 기업과 차별화 된 AGING SYSTEM 및 FA기술 시스템 구축으로 각종 검사장비와 반도체 자동화 장비를 생산하고 있는 (주)아진(대표 조상만?사진 www.2agin.co.kr)은 겸손이라는 두 글자를 사업 모토로 꾸준히 성장하고 있는 유망기업이다. 아진은 반도체 및 휴대폰 ...

    한국경제 | 2005.06.14 00:00 | 이성구2

  • [세계청소년축구] 박주영, 아쉬움 속 빛난 별

    ... 후방에서 볼을 잡아 곧바로 공격을 전개한 박주영은 아스날의 수비수 필리프 센데로스를 두번이나 제치는 등 3~4명을 드리블만으로 무너뜨리며 페널티지역 안쪽까지 시원한 돌파를 감행했다. 비록 타이밍을 놓쳐 슛까지 연결하지는 못했지만 최근 FA컵 결승에서 루드 반 니스텔루이, 웨인 루니(이상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등을 무실점으로 묶었던 센데로스를 당황하게 만들었다는 것만으로도 국내 축구팬들의 자부심을 느끼게 할 만한 멋진 돌파력이었다. 전반 투톱에서 후반 들어 스리톱의 ...

    연합뉴스 | 2005.06.13 00:00

  • 본프레레호, 월드컵 본선체제로 재발진

    ... 6차전을 제외하면 대표팀의 일정은 아무 것도 결정된 것이 없다. 축구협회는 일단 동아시아선수권을 치른 뒤 리그 일정을 감안해 대표팀 전지훈련과 향후 평가전 일정표를 잡을 계획이다. 협회 대외협력국은 9월 A매치 데이 때는 K리그 및 FA컵 일정을 감안해 평가전을 갖지 않고 10월 11월에 각각 유럽팀들을 대상으로 평가전을 치르겠다는 복안이다. 이에 따라 본프레레호는 내년초 쯤 유럽행 전지훈련을 실시하는 방안을 염두에 두고 있다. 북한을 꺾고 아시아에서 가장 먼저 ...

    연합뉴스 | 2005.06.09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