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541-10550 / 11,82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AFC챔피언스리그] 김대의-최용수, 日서 맞대결

    ... 김대의(수원 삼성)의 스피드냐,'독수리' 최용수(주빌로 이와타)의 노련미냐."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우승을 노리는 '레알' 수원 삼성이 적지 원정에 나서 6일 오후 7시 일본 시즈오카현 이와타 야마하구장에서 일본 FA컵 챔피언주빌로 이와타와 E조 3차전을 벌인다. 지난달 16일 '빅버드' 안방에 중국 챔피언 선전 젠리바오를 불러들여 무기력한경기 끝에 무승부에 그친 수원으로서는 원정이지만 승점 3이 절실한 상황. 차범근 수원 감독은 4일 발표한 ...

    연합뉴스 | 2005.04.04 00:00

  • [프로야구] (전망대) 삼성-현대, 주말 빅뱅

    ... 2연패에 빠진 LG와 3연전을 벌인 뒤 주말 대구로 돌아와 `디펜딩 챔피언' 현대와 격돌한다. 지난 해 한국시리즈에서 유례없는 9차전의 대접전을 펼쳤던 현대와 삼성 입장에서 이번 주말 3연전은 물러설 수 없는 한판이다. 지난 겨울 FA 심정수와 박진만을 모두 뺏겼던 김재박 현대 감독은 `타도 삼성'을 외치며 총력전에 나설 전망이고 삼성 역시 올시즌 우승의 꿈을 달성하기 위해선현대를 반드시 넘어야 한다. 현대는 SK와의 개막 2연전에서 1무1패로 출발이 좋지 않지만 ...

    연합뉴스 | 2005.04.04 00:00

  • [프로야구] 배영수 개막 완봉투..선동열 감독 첫승

    ... 선발 염종석으로부터 좌월 솔로홈런을 터뜨려 기선을 잡은 뒤 5회 박종호의 우월 2루타에 이은 심정수의 좌전 적시타로 1점을 보태 2-0으로 달아났다. 기세가 오른 삼성은 8회 김한수의 2점홈런으로 쐐기를 박았다. 지난 겨울 FA 사상 최고액인 4년간 최대 60억원을 받고 연봉킹(7억5천만원)에오른 `거포' 심정수(삼성)는 4타석에서 1볼넷 등 3타수 3안타 1타점의 신들린 방망이로 이름값을 했고 3회 2루타를 보태 역대 28번째 `200 2루타' 고지에 ...

    연합뉴스 | 2005.04.02 00:00

  • [프로야구] 2005 시즌 관전 포인트

    ... 응원을 업고 다시 날아오를 수 있을 지가 초미의 관심사이다. 2005 프로야구에서 놓쳐서는 안될 주요 관전 포인트를 짚어본다. ◆삼성 과연 우승하나= 삼성은 지난 시즌 후 어마어마한 돈을 풀어 심정수와 박진만이라는 자유계약선수(FA) 대어를 낚는 데 성공했다. 작년 선동열 투수코치의 조련을 받아 부쩍 성장한 영건 투수에 중심타선의 파괴력이 배가되고, 짜임새 있는 황금 내야진까지 구축함에 따라 객관적인 전력면에서는따라올 팀이 없다는 평가. 하지만 얻는 것이 있으면 ...

    연합뉴스 | 2005.04.01 00:00

  • 반갑다! 프로야구 ‥ 2005시즌 2일 개막

    ... 종전 3전2선승제에서 5전3선승제로 바꿀 예정.한국시리즈는 지방팀간의 경기라도 관중 3만명 이상을 수용할 수 있는 구장을 보유한 구단에 대해서는 1,2차전과 6,7차전을 페넌트레이스 1위팀 홈 구장에서 열기로 했다. 지난 겨울 FA시장에서 대어로 꼽힌 심정수 박진만을 영입해 초호화 라인업을 구축한 삼성과 안정된 선발 마운드를 보유한 기아,투타가 짜임새를 이룬 SK,디펜딩챔피언 현대가 상위권 그룹으로 꼽힌다. 반면 롯데를 비롯 한화 두산 LG가 후미그룹을 형성할 ...

    한국경제 | 2005.04.01 00:00

  • [브리핑] 엠텍비젼, 코아로직 이슈 코멘트...LG증권

    ... 3) 엠텍비젼과 코아로직은 2004년말 기준으로 각각 303억원, 380억원의 현금성 자산을 보유하고 있어 이러한 영상처리칩의 연구개발을 위한 충분한 자금이 확보되어 있는 상황이며, 4) 휴대폰 제조업체들과 지속적인 공동작업이 필요하여 FA(Field Application)을 담당할 인력들을 지속적으로 보유하고 있어야 하는 측면을 대기업의 입장에서는 신중히 생각해 볼 필요가 있는 상황이며, 5) 빠르게 업그레이드 되어가는 특성을 지닌 영상처리칩 시장에서 의사결정의 신속성 ...

    한국경제 | 2005.03.31 14:47

  • [프로야구] 사령탑들이 밝힌 아킬레스건

    ... 구단사령탑들이 가장 고민하는 팀의 취약점은 무엇일까. 29일 서울 프라자호텔에서 열린 미디어데이 행사에 참가한 감독들은 올 시즌 선전을 다짐하면서도 페넌트레이스에서 발목을 잡을 `아킬레스건'을 살짝 공개했다. 지난 겨울 FA 시장에서 `거포' 심정수와 `민완 유격수' 박진만을 잡아 강력한우승 후보로 떠오른 삼성의 초보 사령탑 선동열 감독의 골칫거리는 빈약한 좌완 중간계투와 부실한 백업 포수. 선 감독은 "남들이 우승 후보로 꼽지만 중간계투진에 왼손 투수가 ...

    연합뉴스 | 2005.03.29 00:00

  • [프로야구] 롯데, 단독 1위로 시범경기 마감

    ... 당했다. 올해 시범경기에서 팀 방어율 1위(2.17)의 든든한 마운드와 철저한 팀 배팅을앞세운 응집력있는 공격, 안정감있는 수비를 보여준 롯데는 정규시즌에서도 시범경기 1위의 여세를 몰아 최하위 탈출에 도전한다. 지난 겨울 FA 시장에서 거액을 들여 `거포' 심정수(4년간 최대 60억원)와 박진만(4년 39억원)을 영입하고 임창용(2년 18억원), 김한수(4년 28억원)를 눌러앉힌 삼성은 강력한 우승후보다운 활약을 펼쳐지 못하고 시범경기를 3위로 마쳤다. 전날 ...

    연합뉴스 | 2005.03.27 00:00

  • [프로야구] 최상덕 부활투..LG 홈런 3방 작렬

    ... 경기에서 대포 3방을 터뜨리며 5-2로 승리, 전날의 패배를 설욕했다. 1회말 박경수의 선두타자 홈런에 이은 루 클리어의 2점아치로 3-0 리드를 잡은LG는 1점을 내준 4회 고졸신인 박병호의 솔로포로 승부를 갈랐다. 김재현이 FA로 풀려 SK로 이적한 뒤 LG 타선에 새롭게 합류는 클리어는 시범경기 2호 홈런으로 `공갈포' 우려를 씻으며 홈런 1위(4개)인 용병타자 `듀오' 루벤 마테오, `안타 제조기' 이병규와 함께 막강 클린업트리오를 구축했다. 또 지난해 ...

    연합뉴스 | 2005.03.25 00:00

  • [프로야구] 연봉킹 이름값 한 심정수

    ... 가리지 않았고 비거리도 겨우내 훈련으로 배가된강력한 파워를 입증했다. 심정수를 믿고 기다렸던 선동열 감독은 혼자 4점을 뽑으며 4-0 승리를 이끈 `토종 거포'의 부활에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4년간 총 39억원에 데려온 FA 민완 유격수 박진만이 부상으로 정규시즌 개막전출장이 불투명하지만 타선의 핵인 심정수가 짜릿한 손맛을 찾은 것은 사령탑 데뷔첫해 호화 멤버를 앞세워 우승을 노리는 선 감독으로선 반가운 일이 아닐 수 없는것. 지난해 부상 여파로 22홈런 ...

    연합뉴스 | 2005.03.2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