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571-10580 / 11,48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옛 동료 박찬호-노모의 엇갈린 운명

    ... 맞춘 둘은 98년 박찬호가 15승을 올리는 사이 노모는 시즌 중 뉴욕 메츠로 트레이드되면서 인생은 역전됐다. 이후 박찬호는 99년 13승, 2000년 생애 최고인 18승을 올리며 승승장구했고 2001년 15승을 거둔 후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어 5년간 7천100만달러라는 엄청난 금액에 텍사스 레인저스 에이스 자리를 꿰찼다. 반면 노모는 메츠에서 방출된 후 밀워키와 디트로이트, 보스턴을 전전했고 2001년 말 박찬호의 텍사스 이적으로 선발 공백이 생긴 친정팀 ...

    연합뉴스 | 2003.03.22 00:00

  • 이승엽.심정수, 메이저리그 적응훈련 마감

    ... 10경기에서 10타수 2안타, 2홈런, 3타점의 성적으로 메이저리그 캠프를 마감했다. 지난 해 시카고 컵스에서 적응 훈련을 펼쳤던 이승엽은 7경기에서 11타수 3안타, 2홈런, 5타점의 성적을 올렸었다. 올시즌 뒤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획득하는 이승엽과 2005년 FA가 되는 심정수는 미국 진출을 노리고 있지만 스프링캠프에서의 성적과 최근 국내 투수들을 평가절하했던 메이저리그 구단들의 행태를 감안할 때 제 몸값을 받기는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서울=연합뉴스) ...

    연합뉴스 | 2003.03.10 00:00

  • 애틀랜타 투수 에르난데스, 셋업맨 변신

    미국 프로야구(MLB)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의 마무리 전문 투수 로베르토 에르난데스(38)가 셋업맨으로의 변신을 준비하고 있다. 지난 시즌이 끝난 뒤 자유계약선수(FA)로 풀렸으나 갈 곳을 찾지 못해 한때 은퇴까지 고려했다가 지난 1월 중순 애틀랜타와 계약한 에르난데스는 이번 시즌에는자신의 원래 보직인 마무리 대신 주로 셋업맨으로 마운드에 올라설 예정이다. 지난해 캔자스시티 로열즈에서 뛰면서 메이저리그 통산 15번째로 300세이브를올렸고 현재 현역 ...

    연합뉴스 | 2003.03.01 00:00

  • [A3챔피언스컵] 성남, 우승 좌절

    ... 국립경기장에서 막을 내린 제1회 A3챔피언스컵 풀리그 최종전에서 가시마 앤틀러스와 0-0 무승부를 기록, 1승1무1패로 우승이 좌절됐다. J리그 나비스코컵 챔피언 가시마는 2승1무로 정상에 올라 40만달러의 우승상금을 거머쥐었다. FA 최대어 김도훈과 데니스, 싸빅, 이기형을 영입해 공수에서 호화 진용을 구축한 성남으로서는 답답한 90분이었다. 이날 가시마를 2골차로 이겨야 우승을 바라볼 수 있었던 성남은 샤샤와 김도훈 투톱을 앞세운 화끈한 공격축구로 시종 ...

    연합뉴스 | 2003.02.22 00:00

  • 축구협, '고종수 문제'에 중립 선언

    ... 퍼플상가로 이적한 고종수 문제에 대해 협회가 이처럼 신중한 입장을 견지키로 한 것은 해당 사안에 대한 FIFA의 규정이 없는 현실을감안한 것으로 보인다. 협회 관계자는 "FIFA 규정에 K리그의 드래프트 및 이의 연장선상으로 해석되는FA제도 같은 게 없다"며 "협회로서는 조언자의 위치에서 문제가 원만하게 풀리기를바라며, 해결이 안될 경우 FIFA에서 결정할 수 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김재현기자 jahn@yna.co.kr

    연합뉴스 | 2003.02.21 00:00

  • 이승엽.심정수, 플로리다 스프링캠프 합류

    ... 스프링캠프에 초청돼 슬러거 새미 소사와 뜻깊은 만남을 갖고 시범 7경기에서 홈런 2개를 날렸던 이승엽은 연초부터 강한 웨이트트레이닝으로몸을 만들어왔고 배팅감도 좋아 인상적인 활약이 기대된다. 올 시즌을 끝으로 자유계약선수(FA)가 되는 심정수도 처음 경험하게 된 빅리그스프링캠프에 임하는 각오가 남다르다. 지난해 치열한 홈런 레이스를 펼친 끝에 홈런 1개차로 이승엽(47개)에게 홈런왕을 내줘 이번 플로리다팀 훈련이 이승엽과의 홈런대결 2라운드인 셈이고 ...

    연합뉴스 | 2003.02.21 00:00

  • 고종수 파동, `무상임대'로 미봉

    ... "이미 맺어진 고종수와 교토간 계약을 인정, J리그 활동을 허락하되 계약 종료 후엔 삼성 선수로 복귀하는 것"이라며 "사실상 무상임대 형식을 취하는 것이지만, 교토가 수원의 소유권을 인정한 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K리그의 FA(자유계약) 선수가 해외진출시 이적료가 발생하는지를 놓고 이견을 보여온 수원과 교토로서는 각각 명분과 실리를 취하는 선에서 타협점을 찾은 셈이다. 다만 K리그는 국제 관례란 현실에 굴복, 슈퍼스타인 고종수를 아무런 대가 없이 J리그에 ...

    연합뉴스 | 2003.02.21 00:00

  • 프로축구 수퍼컵 무기 연기

    지난 시즌 정규리그와 FA컵 우승팀끼리의 한판 대결인 수퍼컵이 무기한 연기됐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21일 내달 23일 정규리그 개막 전 수퍼컵을 치르기에 적당한 날이 없어 부득이 행사를 연기키로 결정했다. 3월 중 수퍼컵 개최를 위해 연맹이 당초 잡았던 16일은 정규리그 우승팀 성남의아시아챔피언스리그 출전으로, 2일은 FA컵 우승팀 수원의 전지훈련 등으로 열리지못한다는 게 연맹측의 설명이다. 올해 프로팀이 2개 더 늘면서 정규리그 단일대회로 ...

    연합뉴스 | 2003.02.21 00:00

  • `고종수 파동' 재협의..타협 난망

    FA(자유계약) 자격이라는 이유로 수원 삼성의 동의 없이 J리그 교토 퍼플상가에 입단한 고종수 파동이 다시 한번 협상 테이블에 오른다. 수원의 안기헌 부단장은 "20일이나 21일 교토의 고위 관계자가 내한한다는 K리그측의 통보를 받았다"며 "고종수에 대한 소유권은 수원에 있다는 기본 바탕 위에서 협상이 진행될 것"이라고 19일 말했다. 안 부단장은 그러나 "고종수가 선수생활을 할 수 있도록 협상을 유동적으로 해 나갈 것"이라고 말해 수원이 강경한 ...

    연합뉴스 | 2003.02.19 00:00

  • 삼성SDI, 형광표시관 920만달러 수주 계약

    ... 달러 상당의 형광표시관(VFD) 수주계약을 잇달아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형광표시관은 외부 조명에 관계없이 자체적으로 강한 빛을 내는 디스플레이로 오디오, DVD 플레이어 등 가전제품, 기계 제어장치와 같은 공장자동화(FA)분야, 자동차 등 각종 계기판에서 의료기기까지 다양한 용도의 영상 디스플레이로 사용된다. 현재 삼성SDI와 일본의 후타바(Futaba)가 세계시장의 90%를 차지하고 있으며 국내에서는 삼성SDI가 유일하게 생산하고 있다. 삼성SDI는 ...

    연합뉴스 | 2003.02.1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