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151-11160 / 11,82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LA, 박찬호 연봉조정 신청 .. 팀 잔류 가능성 커져

    미국 프로야구 LA 다저스가 올해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은 박찬호(28)에 대한 연봉 조정을 신청,재계약 가능성 여지를 남겼다. 다저스는 연봉조정 마감시간인 지난 8일(한국시간) 오후 2시를 30여분 앞두고 메이저리그 사무국과 선수노조에 연봉조정을 신청한 것으로 9일 확인됐다. 이에 따라 당초 다저스와의 결별이 예상됐던 박찬호가 조정신청에 응하면 위원회가 조정을 시작하는 내년 1월9일까지 다저스와의 재계약 협상시간을 벌게 됨으로써 팀잔류 ...

    한국경제 | 2001.12.09 17:41

  • 다저스, 박찬호 연봉 조정신청

    미국프로야구 LA 다저스가 올해 자유계약선수(FA)자격을 얻은 박찬호(28)에 대한 연봉 조정을 신청, 재계약 가능성 여지를 남겼다. 다저스는 연봉 조정 마감시간인 지난 8일(이하 한국시간) 오후 2시를 30여분 앞두고 메이저리그 사무국과 선수노조에 연봉 조정을 신청한 것으로 9일 확인됐다. 이에 따라 당초 다저스와의 결별이 예상됐던 박찬호는 조정신청에 응하면 위원회가 조정을 시작하는 내년 1월 9일까지 다저스와의 재계약 협상시간을 벌게 됨으로써 ...

    연합뉴스 | 2001.12.09 16:09

  • 다저스, 박찬호 연봉 조정신청

    미국프로야구 LA 다저스가 올해 자유계약선수(FA)자격을 얻은 박찬호(28)에 대한 연봉 조정을 신청, 재계약 가능성 여지를 남겼다. 다저스는 연봉 조정 마감시간인 지난 8일(이하 한국시간) 오후 2시를 30여분 앞두고 메이저리그 사무국과 선수노조에 연봉 조정을 신청한 것으로 9일 확인됐다. 이에 따라 당초 다저스와의 결별이 예상됐던 박찬호는 조정신청에 응하면 위원회가 조정을 시작하는 내년 1월 9일까지 다저스와의 재계약 협상시간을 벌게 됨으로써 ...

    연합뉴스 | 2001.12.09 13:06

  • FA 최대어 지암비 양키스行 .. ML 고액연봉 4위

    FA 시장에서 박찬호, 배리 본즈와 함께 최대어로 꼽히던 제이슨 지암비(30.오클랜드 어슬레틱스)가 뉴욕 양키스 유니폼을 입는다. 미국 스포츠 전문 채널인 ESPN은 7일 메이저리그 소식통을 인용, 지암비가 7년 장기 계약 조건으로 양키스 입단에 합의했다고 보도했다. 지암비의 연봉은 7년간 총1억2천8백만달러로 연평균 1천8백28만달러를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금액은 알렉스 로드리게스(텍사스 레인저스.10년간 연 2천5백20만달러), ...

    한국경제 | 2001.12.07 17:24

  • 지암비, 7년 1억2천800만달러에 양키스 입단

    올해 미국프로야구 자유계약선수(FA) 시장의 최대어인 제이슨 지암비(30.오클랜드 어슬레틱스)가 뉴욕 양키스 유니폼을 입게 됐다. 미국 스포츠전문 케이블TV인 ESPN은 7일(한국시간) 지암비가 계약기간 7년에 총1억2천800만달러(평균연봉 1천828만달러)를 받는 것을 조건으로 양키스 입단에 합의했다고 보도했다. 이로써 지암비는 계약이 최종 성사될 경우 알렉스 로드리게스(텍사스 레인저스와 10년간 2억5천200만달러), 데릭 지터(양키스와 10년간 ...

    연합뉴스 | 2001.12.07 11:46

  • FA 최대어 지암비, 양키스 입단 합의

    올해 미국프로야구 자유계약선수(FA) 시장의 최대어인 제이슨 지암비(30.오클랜드 어슬레틱스)가 뉴욕 양키스에 입단한다. 미국 스포츠전문 케이블TV인 ESPN은 7일(한국시간) 웹사이트(주소:www.espn.com)뉴스에서 소식통의 말을 인용, 지암비가 계약기간 7년 조건으로 양키스 입단에 원칙적으로 합의했다고 보도했다. ESPN은 구체적인 몸값 협상이 진행중이지만 지암비가 양키스로부터 평균 연봉 1천600만-1천700만달러를 받게 될 것으로 ...

    연합뉴스 | 2001.12.07 09:37

  • 세계축구 명감독 웽거, 아스날 잔류

    ... 스타들의 아스날 잔류도 사실상 확정됐다. 웽거는 잉글랜드 최강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를 비롯 FC 바르셀로나와 인터 밀란등 유럽 빅리그의 명문구단들은 물론이고 프랑스와 일본축구협회로부터도 대표팀 사령탑 제의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AS 모나코와 마르세유를 거쳐 94년 J-리그 나고야 그램퍼스에서 지휘봉을 잡았던 그는 96년 9월 아스날로 옮긴 뒤 98년 팀에 프리미어리그와 FA컵 2관왕을 안겼다. (런던 AP=연합뉴스) jahn@yna.co.kr

    연합뉴스 | 2001.12.07 09:37

  • 박찬호 에이전트, 뉴욕 메츠와 접촉

    ... 관심이 쏠리고 있다. 미국 뉴저지에서 발행되는 지역 신문인 `더 레코드'는 6일(한국시간) 보라스가 지난주 메츠측 관계자와 2차례 만나 박찬호의 연봉 등 몸값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라 지난해 자유계약선수(FA) 시장에서 투수 영입에 실패했던 메츠가 올해 FA 최대어 투수로 꼽히는 박찬호를 영입, 빈약한 마운드를 보강할 가능성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특히 보라스가 최근 박찬호의 연봉과 관련, 내년 시즌 적게 받고 이후 액수를 높여가는 '차등 ...

    연합뉴스 | 2001.12.06 14:52

  • 프로야구선수협 4기 집행부 구성 `난항'

    ... 구단과의 마찰을 원하지 않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또 올해 선수협 집행부가 정규시즌 직후 외국인선수 보유한도 축소를 요구하며포스트시즌 보이콧까지 선언했음에도 시원한 답변을 이끌어내지 못한데다 시행 3년째를 맞고 있는 자유계약선수(FA)제도 개선 등 과제가 산적한 점도 새 집행부 구성을 어렵게 하는 요인들이다. 선수협 나진균 사무국장은 "구단의 반대와 일부 선수의 회장 출마 고사로 새 집행부 구성이 늦어지고 있다"며 "그러나 12일 이후 열리는 대의원총회에서는 ...

    연합뉴스 | 2001.12.05 12:01

  • "찬호는 ML 최정상급 투수" .. 보라스 '성적분석집' 발표

    ... 메이저리그 30개 구단에 '성적 분석집'을 전달했던 보라스가 이날 매스컴을 상대로 박찬호의 장점을 부각시킨 것은 인색한 눈길을 보내고 있는 미국 언론과 메이저리그 구단의 편협된 시각을 불식시키기 위한 것이다. 박찬호는 올 겨울 FA 시장에 나선 투수 중 최대어로 평가받고 있는데도 일부 언론에서 박찬호의 상품성에 흠집을 내며 지나치게 많은 몸값을 투자할 이유가 없다고 비판적인 보도를 일삼았다. 현재로선 박찬호의 가치가 높아 쉽게 나서는 구단이 없지만 10일부터 ...

    한국경제 | 2001.12.04 17: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