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71-80 / 10,20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가스공사, 대구에 10년 만의 프로농구 승리 선물…개막 2연승(종합2보)

    ... 15점 6리바운드를 기록했다. 신인 드래프트 1라운드 7순위로 지명된 DB의 정호영은 데뷔전에서 7점을 올렸다. 반면 kt는 간판스타 허훈의 발목 부상 공백을 실감한 채 새로운 홈구장에서의 첫 경기를 내주고 말았다. 자유계약(FA)으로 가세한 정성우가 팀 내 최다 17점을 올렸고, 양홍석이 11점 7리바운드를 보탰다. 이적 첫 경기에서 프로농구 역대 15호 통산 600경기 출전을 달성한 김동욱은 9점을 남겼다. 전체 2순위 신인 하윤기는 25분여를 뛰며 8점 ...

    한국경제 | 2021.10.10 20:10 | YONHAP

  • thumbnail
    론 워싱턴 전 텍사스 감독, 샌디에이고 새 사령탑 물망

    ...닷컴'은 "샌디에이고의 야구 운영 부문 사장인 A.J. 프렐러가 워싱턴의 감독 재임 기간 텍사스 프런트로 일하는 등 둘 사이에는 남다른 인연이 있다"고 소개했다. 워싱턴은 감독 마지막 해인 2014년에는 당시 자유계약선수(FA)로 텍사스에 입단한 추신수와 한 시즌을 함께 보내기도 했다. 현재는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의 3루 코치를 맡고 있다. 전반기를 53승 40패로 마쳤던 샌디에이고는 후반기 들어 26승 43패에 그치는 극심한 슬럼프에 빠졌다. 결국 ...

    한국경제 | 2021.10.10 18:42 | YONHAP

  • thumbnail
    '허웅 26점' DB, 허훈 빠진 kt 격파…삼성도 첫 경기 승리(종합)

    ... 잡았다. 허웅이 3점 슛 6개를 포함해 26점 6어시스트 5리바운드로 펄펄 날았고, 김종규는 15점 6리바운드를 기록했다. 신인 드래프트 1라운드 7순위로 지명된 DB의 정호영은 데뷔전에서 7점을 올렸다. kt에서는 자유계약(FA)으로 가세한 정성우가 가장 많은 17점을 올렸고, 양홍석이 11점 7리바운드를 보탰다. 이적 첫 경기에서 프로농구 역대 15호 통산 600경기 출전을 달성한 김동욱은 9점을 남겼다. 신인 '빅3'로 꼽히는 하윤기는 25분여를 뛰며 ...

    한국경제 | 2021.10.10 18:12 | YONHAP

  • thumbnail
    '허웅 26점 폭발' DB, 연고 이전 첫 홈경기 나선 kt 격파

    ... 잡았다. 허웅이 3점 슛 6개를 포함해 26점 6어시스트 5리바운드로 펄펄 날았고, 김종규는 15점 6리바운드를 기록했다. 신인 드래프트 1라운드 7순위로 지명된 DB의 정호영은 데뷔전에서 7점을 올렸다. kt에서는 자유계약(FA)으로 가세한 정성우가 가장 많은 17점을 올렸고, 양홍석이 11점 7리바운드를 보탰다. 이적 첫 경기에서 프로농구 역대 15호 통산 600경기 출전을 달성한 김동욱은 9점을 남겼다. 신인 '빅3'로 꼽히는 하윤기는 25분여를 뛰며 ...

    한국경제 | 2021.10.10 16:03 | YONHAP

  • thumbnail
    수술 피한 다저스 커쇼 "조심히 치료받을 것…PS는 응원 전념"

    ... 일단 커쇼는 올 시즌 끝까지 선수단과 함께 생활하기로 했다. 경기에 출전할 순 없지만, 자리를 지키며 동료들을 응원할 예정이다. 팀의 정신적 지주 역할을 계속 수행하겠다는 의지다. 사실 커쇼는 올 시즌 종료 후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는다. 다저스의 상징인 커쇼가 이적할 가능성은 커 보이지 않지만, 그렇다고 잔류가 확정된 건 아니다. 커쇼는 FA 계약에 관해 조심스러운 입장이다. 그는 "난 동료들(의 포스트시즌)을 방해하고 싶지 않다"라며 "지금은 ...

    한국경제 | 2021.10.09 11:00 | YONHAP

  • thumbnail
    "이런 관찰 예능 처음"…'타임아웃' 김구라도 놀란 스포츠 스타들의 이야기 [종합]

    ... 예능도 재밌다. 그걸 보시면 될 것 같다"고 조언했다. 김민정은 "'이모님' 한 마디하면 친근하게 느껴지고 모든 게 해결된다"고 말했다. 김구라는 김민정과의 호흡에 대해 "FA로 나왔는데 된소리를 맞고 어느 팀이든 가서 열정 넘치게 열심히 하는 선수들이 있다. 스포츠 선수로 말하면 그런 사람"이라며 "열정이 많다"고 했다. 이어 "우즈는 아이돌이지만 해외 생활도 ...

    텐아시아 | 2021.10.08 13:07 | 정태건

  • thumbnail
    MLB 두 번째 시즌 마친 김광현, 10일 귀국해 거취 고민

    ... 2년 보장 800만달러, 최대 1천100만달러에 세인트루이스와 계약해 빅리그를 밟았다. 카디널스 유니폼을 입은 2년 동안 10승 7패 2세이브 평균자책점 2.97을 남겼다. 세인트루이스와 계약 만료된 김광현은 자유계약선수(FA) 신분으로 메이저리그 모든 구단과 협상할 수 있다. 또 자신의 보류권을 쥔 SSG 랜더스 복귀 가능성도 나온다. 김광현은 2016시즌이 끝나고 SSG의 전신 SK 와이번스와 4년 85억원에 FA 계약했고, 계약 기간 1년이 남은 ...

    한국경제 | 2021.10.08 12:40 | YONHAP

  • thumbnail
    작년 승수 뛰어넘은 한화 이글스…우려는 지웠다

    ... 수베로 감독과 계약했고, 대럴 케네디 수석 코치, 호세 로사도 투수 코치, 조니 워싱턴 타격 코치 등 주요 보직에 모두 외국인 지도자를 앉혔다. 반면 외부 영입은 없었다. 한화는 빈약한 외야 전력을 보강하기 위해 자유계약선수(FA) 시장에서 정수빈(두산 베어스)을 영입하려 했지만, 실탄 싸움에서 밀려 빈손으로 돌아왔다. 한화는 백지에서 시작했다. 그러나 두려워하진 않았다. 오히려 2021년을 새로운 출발점으로 삼았다. 팀 슬로건을 'THIS IS OUR ...

    한국경제 | 2021.10.08 09:35 | YONHAP

  • thumbnail
    김광현, 2021년 일정 마감…세인트루이스와 2년 계약도 만료

    미국에서는 FA 신분, KBO리그에서는 SSG 보류권 미국프로야구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가 단 한 경기만 치르고 가을 무대에서 퇴장했다. 왼손 투수 김광현(33)과 세인트루이스의 2년 동행도 사실상 마침표를 찍었다. 세인트루이스는 7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 포스트시즌 내셔널리그 와일드카드결정전 단판 승부에서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에 1-3으로 패했다. 김광현은 와일드카드결정전 로스터(26명)에는 ...

    한국경제 | 2021.10.07 14:20 | YONHAP

  • thumbnail
    프로농구 9일 개막…한국가스공사, 현대모비스 상대 첫 승 도전

    ... 전이다. 두 팀은 지난 시즌 챔피언결정전에서 만나 인삼공사가 4전 전승으로 우승했고, 올해 개막전에서 '리턴 매치'를 벌이게 됐다. 전력 구성에 변화가 큰 쪽은 '디펜딩 챔피언' 인삼공사다. 지난 시즌이 끝난 뒤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은 가드 이재도가 창원 LG로 이적했고, 챔피언결정전 최우수선수(MVP) 제러드 설린저도 재계약을 하지 않았다. 인삼공사는 2019-2020시즌까지 미국프로농구(NBA)에서 뛴 오마리 스펠맨과 2018-2019시즌 고양 ...

    한국경제 | 2021.10.07 10:4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