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0,67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도루 하위권' LG·KIA, 올해는 뛰는 야구로 급반등 노린다

    ... 작전·주루 코치로서 LG, KIA에서만 오랫동안 내공을 갈고 닦아 마침내 사령탑에 올랐다. 2022년은 두 감독이 주특기를 살려 포부를 펼쳐볼 만한 해다. '발야구'가 두 팀의 올해 운명을 좌우할 수도 있다. LG는 자유계약선수(FA) 박해민을 영입해 홍창기와 더불어 KBO리그 최강의 테이블 세터를 꾸렸다. KIA는 프레스턴 터커와 결별하고 소크라테스 브리토를 데려왔다. 브리토는 공·수·주에서 만점 활약을 펼쳐 2017년 한국시리즈 우승에 기여한 로저 버나디나와 ...

    한국경제 | 2022.01.27 10:53 | YONHAP

  • thumbnail
    NFL 뉴올리언스 역사 바꾼 숀 페이튼 감독 사임

    ... 카트리나로 홈구장인 루이지애나 슈퍼돔이 파손되면서 1년가량 홈경기를 치르지 못하는 아픔을 겪기도 했다. 뉴올리언스는 2006년 쿼터백 코치로 정평이 나 있던 페이튼을 새 사령탑으로 선임하고, 샌디에이고 차저스에서 뛰다가 자유계약선수(FA) 신분이 된 쿼터백 드루 브리스를 영입하며 체질 개선에 나섰다. 그리고 이 선택은 대성공을 거뒀다. 뉴올리언스는 2006년 10승 6패로 플레이오프 진출에 성공한 뒤 필라델피아 이글스를 꺾고 창단 최초로 콘퍼런스 챔피언십에 진출하는 ...

    한국경제 | 2022.01.26 17:30 | YONHAP

  • thumbnail
    프로야구 한화 연봉 재계약 완료…하주석 최고 2억90만원

    외국인과 자유계약선수(FA)로 계약한 선수를 제외한 올해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 선수 중 내야수 하주석(28)이 가장 많은 연봉 2억90만원을 받는다. 한화 구단은 재계약 대상 선수 61명과 연봉 계약을 마쳤다고 26일 발표했다. 하주석은 지난해보다 48.81% 오른 2억90만원에 사인했다. 지난해 팀 내 최다승(14승)을 거둔 오른손 투수 김민우(27)는 112% 오른 1억9천100만원에 도장을 찍어 최고 인상률을 기록했다. 골든글러브를 수상한 ...

    한국경제 | 2022.01.26 15:55 | YONHAP

  • thumbnail
    두 번이나 등번호 바꾼 천재환…손아섭·박건우, 선물 예고

    ... 천재환은 2021시즌 종료 뒤 '2022년 등번호를 택할 기회'를 얻었다. 그의 첫 선택은 37번이었다. 그러나 두산 베어스에서 37번을 달고 뛰던 박건우가 2021년 12월 14일 NC와 6년 총 100억원에 자유계약선수(FA) 계약을 했다. 박건우는 NC에서도 37번을 달고 뛰길 원했다. 천재환은 박건우에게 37번을 양보하고, 31번을 택했다. NC는 2021년 12월 24일 손아섭과 4년 최대 64억원에 계약했다. 손아섭은 롯데 자이언츠에서 2010년부터 ...

    한국경제 | 2022.01.26 14:31 | YONHAP

  • thumbnail
    [고침] 스포츠(NC 우승 위해…FA 이적생 박건우·손아섭,…)

    NC 우승 위해…FA 이적생 박건우·손아섭, 팬들에게 첫인사 포스트시즌 진출과 우승, '입단 공약'으로 내세워 박건우(32)와 손아섭(34)이 NC 다이노스 이적 후 첫 공식 행사를 치렀다. NC는 26일 박건우와 손아섭의 '비대면 입단식'을 열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창원NC파크 입단식 현장에는 소수 인원만 참석했지만, 구단은 유튜브를 통해 입단식 장면을 팬들에게도 공개했다. 팬들은 두 선수에게 직접 ...

    한국경제 | 2022.01.26 14:18 | YONHAP

  • thumbnail
    손아섭 "한국시리즈 우승 간절합니다…이제야 NC행 실감"

    ... "박건우도 우승을 원하는데, 저는 얼마나 간절하겠습니까. " 손아섭(34)은 NC 다이노스 유니폼을 처음 입은 날, 창원NC파크에서 가을 무대를 누비는 자신의 모습을 상상했다. NC는 26일 창원NC파크에서 비대면으로 자유계약선수(FA) 손아섭, 박건우(32) 입단식을 열었다. 두산 베어스에서 7년 연속 한국시리즈에 진출(2015∼2021년)하고, 세 차례 우승(2015, 2016, 2019년)한 박건우는 'NC 우승'을 새로운 목표로 설정했다. 손아섭은 일단 ...

    한국경제 | 2022.01.26 13:48 | YONHAP

  • thumbnail
    'NC에서 재회한 두산 인연' 박건우 "이종욱 코치께 받은 배트"

    ... 자주 연락하지 못했다. 그래도 내가 NC와 계약한 뒤에 '뭔가를 바꾸려고 하지 말고, 하던 대로 하면 된다. 팀 분위기에만 잘 녹아들라'고 조언하셨다"고 전했다. 다른 NC 동료들의 환영 인사도 받았다. 박건우는 "박민우가 FA 시장이 열린 뒤에 하루에 3번씩 전화하면서 'NC로 오라'고 했다"고 웃었다. NC 주장 노진혁은 박건우와 로커를 나란히 쓰면서, 적응을 돕기로 했다. 물론 두산 동료들과의 작별은 아쉽다. 박건우는 "(1990년생 동갑내기) ...

    한국경제 | 2022.01.26 13:13 | YONHAP

  • thumbnail
    MLB 화이트삭스, 소프트뱅크 출신 쿠바 외야수 콜라스 영입

    ... 인연이 깊은 미국프로야구(MLB) 시카고 화이트삭스가 새로운 쿠바 유망주를 영입했다. 화이트삭스는 26일(한국시간) 좌투좌타 외야수인 오스카 콜라스(23)와 270만달러(약 32억원)에 계약했다고 밝혔다. 올겨울 국제 자유계약선수(FA) 시장에서 대어 중 한 명으로 꼽혔던 콜라스는 2019년 일본프로야구 소프트뱅크 호크스에서 뛰는 등 그동안 해외 리그에서 총 187경기에 출전해 타율 0.282, 28홈런, 116타점을 기록했다. 콜라스는 투수로도 등판해 '쿠바의 ...

    한국경제 | 2022.01.26 11:46 | YONHAP

  • thumbnail
    NC 우승 위해…FA 이적생 박건우·손아섭, 팬들에게 첫인사

    ... 했다. 이동욱 감독은 "두 선수는 설명이 필요 없는 훌륭한 선수"라며 "올 시즌 좋은 성적으로 창원NC파크에서 가을 축제를 즐길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건우는 지난해 12월 14일 NC와 6년 총액 100억원에 FA 계약을 했다. 2009년 신인 드래프트 2차 2라운드 전체 10순위로 두산에 입단한 박건우는 2015년부터 주전 외야수로 맹활약했다. 통산 타율 0.326, 88홈런, 478타점을 올렸고, 2021시즌엔 126경기에 출전해 타율 ...

    한국경제 | 2022.01.26 11:28 | YONHAP

  • thumbnail
    두산 "새 얼굴부터 보자"…김재호·이현승 등 베테랑은 맞춤훈련

    ... 실전에 대비한다. 베테랑들도 실전 훈련이 필요한 시점이 되면 언제든 1군 캠프에 합류할 수 있다. 두산에서 새 출발 하는 '베테랑 이적생'들은 팀 적응을 위해 1차 캠프부터 1군 선수단과 동행한다. NC 다이노스로 떠난 자유계약선수(FA) 박건우(32)의 보상 선수로 영입한 강진성(29)은 '외야수'로 분류돼 주전 우익수 자리 확보를 위한 경쟁을 시작한다. 투수 임창민(37)과 김지용(34)도 필승조 진입을 위한 시험대에 오른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2.01.26 10:25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