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481-10490 / 11,11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FA 김원형, 4년간 11억원에 SK와 계약

    프로야구 FA(자유계약선수) 중 유일한 투수인 김원형(29.SK)이 가장 먼저 도장을 찍었다. 김원형은 23일 원 소속구단인 SK 와이번스와 4년간 총 연봉 6억원, 계약보너스 5억원 등 11억원에 다년계약을 체결했다. 당초 김원형은 4년간 15억원을 요구해 11억원을 제시한 SK와 줄다리기를 했으나 성적에 따른 3억원의 인센티브 계약을 맺어 양측의 차액을 줄여나갈 전망이다. 계약을 마친 김원형은 "11년간 몸담았던 팀을 떠날 생각은 애초부터 ...

    연합뉴스 | 2001.11.23 09:32

  • 다저스, 내주 박찬호 협상 본격 개시

    ... 본격 착수할 계획이라고 로스앤젤레스 타임스가 22일 보도했다. 이 신문은 야구 소식통들의 말을 인용, 댄 에번스 다저스단장이 다음주중 박찬호 에이전트 스콧 보라스와 테리 애덤스의 에이전트 등과 만나 계약조건을 제시하는등 자유계약선수(FA) 시장에 본격 뛰어들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소식통들은 그러나 에번스 단장이 지난 19일 만료된 자유계약선수(FA) 우선협상기간중 박찬호와 애덤스와의 재계약에 적극성을 보이지 않았고 내년도 선수총연봉을 올해 수준(약 1억2천만달러)에서 ...

    연합뉴스 | 2001.11.23 09:25

  • 미국 언론, 박찬호 평가 절하..FA협상 악영향 예상

    '박찬호 영입? 글쎄…' 미국 유력 언론들이 박찬호(28·LA 다저스)를 미 프로야구 자유계약선수(FA) 시장에 나온 선수 중 '영입 부담이 큰 선수'로 평가 절하,계약에 부정적인 영향이 예상된다. CBS 스포츠라인은 22일(한국시간) 웹사이트를 통해 박찬호를 FA 투수와 타자를 통틀어 상위그룹 15명 중 6위로 랭킹을 매긴 뒤 시애틀 매리너스의 브렛 분,애틀랜타 브레이브스의 하비 로페스 등과 함께 가장 위험 부담이 큰 선수로 지목했다. 이 ...

    한국경제 | 2001.11.22 17:27

  • FA 박찬호, 현지언론 잇단 평가절하 보도

    올해 미국프로야구 자유계약선수(FA) 시장에 나온 투수 중 최대어로 분류되는 박찬호(28.LA 다저스)가 현지언론의 잇단 평가절하 보도로 내년 시즌 계약에 부정적인 영향이 예상되고 있다. CBS스포츠라인의 스콧 밀러 기자는 22일(한국시간) 웹사이트 뉴스에서 박찬호를FA 투수와 타자를 통틀어 상위그룹 15명중 6위로 랭킹을 매긴 뒤 `가장 위험부담이큰 선수 3명(Three biggest risks)' 가운데 맨 위에 이름을 올렸다. 또 위험부담이 ...

    연합뉴스 | 2001.11.22 15:05

  • 텍사스, 박찬호에 5년계약 제시..연봉 1500만弗 안팎

    21일(한국시간)부터 미국 메이저리그 자유계약선수(FA)시장이 개장됨에 따라 박찬호 등 초일류급 스타들의 '돈협상'도 본격적으로 막이 올랐다. 올시즌 FA 중 투수부문 최대어로 꼽히는 박찬호(28·LA 다저스)에 대해선 현재 텍사스 레인저스가 가장 적극적인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미국의 스포츠전문 케이블방송인 ESPN은 21일 텍사스가 박찬호에게 5년 계약을 제의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그러나 ESPN은 구체적인 연봉액수는 보도하지 않았다. ...

    한국경제 | 2001.11.21 17:26

  • 텍사스, 박찬호에 5년 계약 제시

    ... 다저스와의 우선 협상기간이 끝난 박찬호에게 5년 계약을 할 것을 제의했다고 보도했다. ESPN은 텍사스가 제시한 연봉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다. 타격에 비해 투수력이 약해 아메리칸리그 서부지구 최하위로 시즌을 마친 텍사스는 당초 FA 중 최고 기량의 투수인 박찬호를 영입 대상 0순위로 꼽았었다. 하지만 항간에는 텍사스가 오른손 투수를 원하지 않는다는 소문이 돌고 최근 비싼 연봉을 이유로 어렵다는 입장도 표명, 영입 포기쪽으로 가닥을 잡는듯 보였지만입장을 급선회한 ...

    연합뉴스 | 2001.11.21 14:50

  • 메이저리그 `돈싸움' 본격 시작

    미국프로야구의 FA(자유계약선수) 시장이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FA와 원 소속구단의 우선 협상기간이 완료되고 21일(이하 한국시간)부터 타 구단과의 자유로운 접촉이 합법화됨에 따라 박찬호(LA 다저스)와 배리 본즈(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제이슨 지암비(오클랜드 어슬레틱스) 등 특급 선수들이 여러 구단을 상대로 몸값 협상에 돌입할 전망이다. 소속 구단과의 우선 협상기간에는 타구단이 FA와 접촉할 수는 있었지만 구체적인 연봉이나 계약금을 언급하는 ...

    연합뉴스 | 2001.11.21 13:07

  • '자유인' 박찬호 FA협상 본격화 ..LA다저스와 계약종료

    박찬호가 LA 다저스와 결별하고 FA시장에 본격적으로 나섰다. 박찬호는 LA와의 우선협상 시한인 20일(한국시간)이 지남에 따라 구단과의 소속 계약이 완전 해지됐다. 이에 따라 메이저리그 진출 이후 처음으로 자유인이 된 박찬호는 앞으로 메이저리그 30개 구단을 상대로 협상을 벌일 수 있게 됐다. 박찬호의 에이전트인 스콧 보라스도 LA와의 협상시한이 지나자마자 박찬호에 대한 홍보자료를 30개 구단에 보내는 등 본격적인 행보에 나서고 있다. LA도 ...

    한국경제 | 2001.11.21 09:43

  • 다저스, 박찬호 재계약 '적극 고려 중'

    ... 않다고 말하고 있으나에번스 단장은 메이저리그 올스타에 선발됐던 박찬호와 재계약하는 문제를 "여전히 강하게(still strongly) 고려하고 있다"고 말한 것으로 신문은 전했다. 그의 이런 발언은 메이저리그 팀 축소 여부에 따른 FA 시장 변동, 다른 선발 및마무리 투수 영입 진척 상황 등을 염두에 둔 것으로 박찬호 평균연봉이 1천500만달러 내외로 낮춰질 경우 재계약 협상 고리를 남겨두는 것이 완전 결별 선언보다 낫다는 계산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에번스 단장은 ...

    연합뉴스 | 2001.11.21 07:24

  • FA 박찬호, 비싼 몸값이 계약 걸림돌

    올해 미국프로야구 자유계약선수(FA) 시장 최대어 투수인 박찬호(28.LA 다저스)의 비싼 몸값이 영입희망 구단들과의 계약에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다. 미국 스포츠전문 주간지 스포팅뉴스는 20일(이하 한국시간) 인터넷 홈페이지(www.sportingnews.com) '핫 스토브 리포트'란에서 박찬호가 초특급 에이스는 아니라고평가했으나 올해 투수층이 엷은 FA 시장여건 등으로 영입을 원하는 구단들이 예상보다 많은 몸값을 지불해야 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

    연합뉴스 | 2001.11.20 11: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