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691-10700 / 11,85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FA컵축구 3회전, 12월14일 킥오프

    '아마추어의 반란을 꿈꾼다.' 4팀의 순수 아마추어 팀이 32강에 합류한 2004 하나은행 FA컵 전국축구선수권대회 3회전이 12월 14일 일제히 '킥오프'된다. 13개 프로팀과 8개 대학팀,4개 아마추어팀 및 6개 실업팀 등 3회전에 오른 31개클럽은 23일 오후 대한축구협회 5층 회의실에서 32강 대진추첨을 실시했다. 이번 대진추첨에서 대학팀과 맞붙게 된 프로팀은 수원 삼성(전주대),부산 아이콘스(홍익대), 대전 시티즌(경희대), 포항...

    연합뉴스 | 2004.11.23 00:00

  • KBO, FA '선수 등급제' 도입 검토

    천정부지로 치솟는 FA(자유계약선수)의 몸값을 조정하기 이해 한국야구위원회(KBO)가 전면적인 규약 개정에 나선다. KBO는 23일 경기도 광주 이스트벨리 골프장에서 8개구단 단장 모임을 갖고 선수들의 몸값 폭등을 적정선에서 제어하기 위해 `선수 등급제' 도입 등을 적극적으로 검토해 오는 12월 7일 열릴 예정인 이사회에 상정키로 했다. `선수 등급제'란 최근 3년간의 성적을 토대로 전체 선수들을 A,B,C 등급 등으로 분류해 등급에 따라 계약금이나, ...

    연합뉴스 | 2004.11.23 00:00

  • thumbnail
    심정수.박진만, 삼성구단서 합동 입단식

    ... 이에 따라 심정수는 4년간 최대 60억원, 최소 40억원이며 박진만은 최대 39억원,최소 29억원의 연봉을 받게 된다. 삼성은 올시즌 두 선수 연봉의 450%인 39억6천만원을 현대에 보상금으로 지급해야 하기 때문에 두 명의 FA를 영입하느라 최대 138억6천만원을 투자한 셈이 됐다. 입단식을 마친 심정수는 25일 경산구장으로 내려가 선수단과 상견례를 가질 예정이고 박진만은 22일 가족과 해외여행을 떠나 상견례를 미뤘다. 심정수와 박진만은 삼성에서 제시한 ...

    연합뉴스 | 2004.11.23 00:00

  • 일본, 차세대 주력전투기 선정하기로

    ... 선정하기로 했다고 도쿄신문이 22일 보도했다. 방위청은 방위계획 개정에 따라 다음달 결정될 예정인 '중기방위력 정비계획'(2005-2009년)에 차세대 주력전투기의 선정을 과제로 넣기로 했다. 후보 기종으로는 미군 공군의 FA22전투공격기와 미군 공군과 해군ㆍ해병대가 공통으로 사용하는 통합공격전투기인 F35전투기 등이 거론되고 있다. 신문은 공중전은 물론 지대지ㆍ지대함 공격이 가능한 다목적 전투기로 총 80기정도를 선정하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고 전했다. ...

    연합뉴스 | 2004.11.22 00:00

  • 존 김, "빅리그 5개구단, 심정수에 관심"

    "명문 구단 2∼3개를 포함해 현재 메이저리그 5개구단이 심정수에게 관심을 보이고 있습니다." 올 시즌 프로야구 FA(자유계약선수) 최대어인 심정수(29.현대)의 행보에 관심이 집중된 가운데 심정수의 미국 진출 업무를 맡고 있는 에이전트사 SFX의 존 김은 미국의 추수감사절 연휴가 끝나는 내주부터 이들 구단과의 본격적인 협상이 시작될 것이라고 밝혔다. 존 김은 "이름을 밝힐 단계는 아니지만 미국 동부와 서부, 중부를 망라한 5개구단이 심정수에게 ...

    연합뉴스 | 2004.11.22 00:00

  • 프로야구 FA 김재현 SK행..김한수.심재학 잔류 선택

    프로야구 LG의 강타자 김재현(29)이 올 겨울 자유계약선수(FA) 이적 1호를 기록하며 SK에 새 둥지를 틀었고 김한수(33)와 심재학(32)은 원 소속팀인 삼성과 기아 잔류를 선택했다. 김재현은 다른 구단과의 협상 기간이 시작된 21일 새벽 서울 청담동 자택에서 SK 민경삼 운영팀장을 만나 4년간 총 20억7천만원에 입단 계약을 했다. 올 시즌 후 FA를 선언한 11명 중 원 소속팀이 아닌 다른 팀과 계약한 건 김재현이 처음이다. 김재현의 ...

    연합뉴스 | 2004.11.21 00:00

  • [프로야구] FA `빅3' 진로는

    프로야구 우선 협상시한(20일)까지 원 소속팀과도장을 찍지 않고 결별을 선언한 올 해 자유계약선수(FA) `빅 3' 임창용(28)과 심정수(29), 박진만(28) 등 3명의 진로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FA를 선언한 11명 중 21일까지 이적하거나 잔류를 선택한 선수는 11년간 몸담았던 LG를 떠나 SK에서 새 둥지를 튼 김재현(29)과 원 소속 구단과 재계약한 김한수(33), 신동주(32.이상 삼성), 심재학(32.기아), 오봉옥(36.한화) ...

    연합뉴스 | 2004.11.21 00:00

  • 프로야구 FA 심재학, 마감 10분전에 계약

    올 겨울 프로야구 FA(자유계약선수) 자격을 획득한 심재학(32.기아)이 마감시한 10분전에 도장을 찍었다. 기아는 FA선수와 원 소속 구단의 협상 마감일인 20일 밤 11시 50분께 주전 우익수인 심재학과 광주 시내에서 만나 기본 계약금 및 연봉 등 총 15억원에 3년 계약을맺었다고 밝혔다. 심재학의 세부적인 계약조건은 계약금 7억5천만원, 연봉 2억5천만원으로 3년간총 15억원이며 기아는 매년 플러스 옵션 1억원씩, 마이너스 옵션 또한 5천만원씩 ...

    연합뉴스 | 2004.11.21 00:00

  • 김재현, 20억7천만원에 SK행..FA 이적 1호

    프로야구 LG 트윈스의 강타자 김재현(29)이 올겨울 FA(자유계약선수) 이적 1호를 기록했다. 김재현은 타구단과의 협상기간이 시작된 21일 새벽 자택인 서울 청담동에서 SK와이번스의 민경삼 운영팀장을 만나 총 20억7천만원에 입단 계약을 맺었다. 세부 사항을 보면 계약금이 8억원이고 연봉은 2005년과 2006년은 각 2억3천만원,2007년 연봉 2억5천만원, 2008년 연봉 3억원으로 나눠 받고 4년간 옵션도 2억6천만원이 걸렸다. 이에 ...

    연합뉴스 | 2004.11.21 00:00

  • 프로야구 FA 오봉옥, 3억원에 2년 계약

    싸늘하게 얼어붙은 올겨울 프로야구 'FA(자유계약선수) 시장'이 결국 타구단과의 협상 기간으로 접어들게 됐다. FA 선수들과 원 소속구단과의 계약 마감일인 20일 한화 이글스의 오봉옥만이 2년간 계약금 1억원, 연봉 1억원에 계약을 체결했다. 기아의 심재학과 현대 김동수는 이날 밤 구단과 최종 협상을 벌일 예정이지만계약 여부는 불투명한 상황이다. 또 계약기간을 놓고 LG와 이견을 보였던 김재현은 이날 마지막 협상이 예상됐으나 타 구단과 접촉할 ...

    연합뉴스 | 2004.11.2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