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731-10740 / 11,86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현대 2승 ‥ 다시 일어섰다 ‥ 한국시리즈 5차전

    ... 살렸으나 뒤집지는 못했다. 오재영은 5⅔이닝 동안 삼진 6개를 솎아내며 2안타,3볼넷,1실점으로 막아 선발로테이션이 무너진 현대 마운드에 단비를 내렸고,올시즌 내내 부진했던 심정수는 이날 모처럼의 활약으로 시즌 뒤 자유계약선수(FA) 공시를 앞두고 몸값을 올리게 됐다. 현대의 최고참 전준호는 이날 한국시리즈에 37경기째 출전으로 이순철 LG 감독이 보유했던 종전 최다 출장기록(36경기)을 갈아치웠고,3회에는 2루타를 날려 포스트시즌 개인통산 13번째 2루타와 ...

    한국경제 | 2004.10.28 00:00

  • [프로야구] '힘' 정수, 구긴 체면 폈다

    ... 심정수로선 속이 편할 수 없었다. 삼진을 모두 7차례나 당해 타이론 우즈(12개.2000년)가 보유한 한국시리즈 최다삼진에 점점 가까이 가고 있었고 4안타도 모두 단타여서 강타자의 체면까지 구겼다. 시즌이 끝나면 자유계약선수(FA)로 풀리기 때문에 몸값을 높이려고 은연중에 방망이를 크게 돌려 컨디션이 좋아도 안 맞는다는 설이 나돌고 현대 타선의 `블랙홀'이라는 오명을 쓰기도 했다. 하지만 심정수는 3타점 홈런 한방으로 가책과 오명을 한번에 날렸다. 간판타자가 ...

    연합뉴스 | 2004.10.27 00:00

  • thumbnail
    심정수 4타점..현대 먼저 2승째

    ... 그대로 주저앉았다. 오재영은 5⅔이닝동안 삼진 6개를 솎아내며 2안타, 3볼넷, 1실점으로 막아 선발로테이션이 무너진 현대 마운드에 단비를 내렸고 올시즌 내내 부진했던 심정수는 이날 모처럼의 활약으로 시즌 뒤 자유계약선수(FA) 공시를 앞두고 몸값을 올리게 됐다. 현대의 최고참 전준호는 이날 한국시리즈에 37경기째 출전으로 이순철 LG 감독이 보유했던 종전 최다출장기록(36경기)을 갈아치웠고 3회에는 2루타를 날려 포스트시즌 개인통산 13번째 2루타와 ...

    연합뉴스 | 2004.10.27 00:00

  • [작지만 강한 기업] (주)선진에스엠.. 자동 라벨러 일본 역수출신화

    ... 관련기술 축적에 앞장서 온 '리딩 컴퍼니'다. 지난 1982년에 설립된 이 회사는 20년 넘게 상표 부착기계인 라벨러 제작에만 몰두해온 기업으로,국내 최초의 자동 라벨러 부착기를 개발한 주역이다. (주)선진에스엠은 이외에도 국내FA(공장자동화) 실정에 맞는 자동 라벨링시스템을 구축하는 등 라벨링 분야에서 독보적인 존재로 자리 매김 했다. 최상식 대표는 "단일품목만을 생산해왔기 때문에 뛰어난 자체 전문성을 확보할 수 있었다"고 성공비결을 털어놓는다. 우수한 ...

    한국경제 | 2004.10.26 00:00

  • 구대성, 메이저리그에서 신분조회

    ... 확인되지 않았지만 구대성의 미국 진출 가능성은 상당히 높게 점쳐지고 있다. 구대성은 올시즌 일본에서 5승10패 방어율 4.39에 머물렀지만 좌완 불펜투수로서 효용성은 아직 인정받고 있는데다 오릭스와의 계약기간도 완료돼 자유계약(FA)신분을 회복한 상태다. 구대성이 내년 시즌 메이저리그에 진출하게 되면 지난 99년 보스턴 레드삭스에입단했던 이상훈에 이어 한.미.일 프로야구 모두 경험한 두번째 선수가 된다. (서울=연합뉴스) 천병혁기자 shoeless@yna...

    연합뉴스 | 2004.10.25 00:00

  • `고의 옐로카드' 유발한 베컴, 징계 위기 모면

    2006독일월드컵 유럽예선 웨일스전에서 일부러 옐로카드를 받았다고 고백해 파장을 일으킨 데이비드 베컴에 대해 잉글랜드 축구협회(FA)가 징계 조치를 내리지 않기로 결정했다. FA는 22일(이하 한국시간) "가능한 모든 정보를 취합해 분석한 결과 베컴에게징계를 내리기에는 증거가 부족하다"며 "그러나 이번 일은 베컴에게 잉글랜드의 주장으로서의 책임감을 상기시켜 줄 수 있는 사건"이라고 밝혔다. 지난 9일 웨일스전에서 후반 38분 수비수 벤 대처에게 ...

    연합뉴스 | 2004.10.22 00:00

  • [아시아챔피언스리그] 전북, 적지서 패배

    ... 새벽(한국시간) 사우디아라비아 제다 알 파이잘 스타디움에서 열린 대회 준결승 1차전에서 줄곧 0-1로 뒤지다 후반 40분 삼바용병 보띠의 동점골로 귀중한 무승부를 기록하는 듯 했으나 종료 직전 뼈아픈 결승골을 내줘 1-2로 졌다. 작년 FA컵 우승팀 전북은 이로써 홈앤드어웨이로 치러지는 준결승에서 먼저 1패를 안아 오는 26일 오후 7시30분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홈 경기에서 반드시이겨야 하는 부담을 안게 됐다. 전북은 2차전에서 2골 차 이상 또는 1-0으로 이기면 ...

    연합뉴스 | 2004.10.20 00:00

  • 휴스턴, "벨트란을 사수하라"

    ... 문제에대해 이야기했으며 포스트시즌이 끝나면 협상이 시작될 것"이라고 밝혔다. 벨트란은 지난 6월 3각 트레이드를 통해 켄자스시티 로열스에서 오클랜드 애슬레틱스를 겨쳐 휴스턴 유니폼을 입은 이적생으로 올 시즌이 끝나면 자유계약선수(FA)로 풀린다. 벨트란은 전날 벌어진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의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 4차전에서 역전 솔로 홈런을 폭발, 2승2패로 승부를 원점으로 되돌리는 등 포스트시즌에서 무려 8개의 홈런을 때려내 지난 2002년 배리 본즈(샌프란시스코)가 ...

    연합뉴스 | 2004.10.19 00:00

  • 프로야구 김동주, 전격 은퇴 선언

    ... 이름을 떨치다 지난 98년 OB 유니폼을 입고 프로에 입문한 김동주는 지난해 타율 0.342를 기록해 타격왕에 올랐고 지명타자 부문 골든글러브까지 차지하는 등 화려한 시즌을 보냈다. 하지만 지난 포스트시즌에서는 손목 부상 등으로 방망이를 제대로 휘두를 수 없어 4번 타자의 역할을 제대로 하지 못한 김동주는 올 시즌까지 7시즌을 완전히 소화해 자유계약선수(FA) 자격도 취득한 상태다. (서울=연합뉴스) 장재은기자 jangje@yna.co.kr

    연합뉴스 | 2004.10.19 00:00

  • 베컴, "고의로 옐로카드 받았다"..뒤늦게 사과

    ... 국제축구연맹(FIFA) 회장은 '페어플레이 정신에서 벗어난 일'이라며 비난하고 나섰다. 블래터 회장은 "베컴은 어린 선수들의 모범이자 축구와 페어플레이의 홍보대사다. 그와 같은 태도는 우려할 만한 것"이라며 잉글랜드축구협회(FA)에 베컴에 대한조치를 취해달라고 당부했다. 베컴도 뒤늦게 사태의 심각성을 깨닫고 사과 성명을 발표, "이번 일에 대해 축구협회, 감독과 동료들, 그리고 모든 잉글랜드 축구팬들에게 사죄드린다"고 뉘우쳤다. (런던 AP.로이터=연합뉴스) ...

    연합뉴스 | 2004.10.1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