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741-10750 / 11,90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프로야구 FA 심정수.박진만, 99억원에 삼성행

    올겨울 프로야구 'FA(자유계약선수) 시장'에서 최대어로 꼽혔던 심정수와 박진만(이상 현대)이 역대 최고액을 받고 삼성으로 유니폼을 갈아입었다. 삼성 라이온즈는 23일 심정수와는 최대 60억원, 박진만과는 최대 39억원에 각각4년 계약을 맺었다고 공식 발표했다. 세부적으로 심정수는 몸값은 계약금 20억원, 연봉 7억5천만원 등 4년 총액 30억원이며 플러스 옵션이 4년간 10억원, 마이너스 옵션 또한 10억원이다. 이로써 심정수는 지난 해 두산에서 ...

    연합뉴스 | 2004.11.23 00:00

  • KBO, FA '선수 등급제' 도입 검토

    천정부지로 치솟는 FA(자유계약선수)의 몸값을 조정하기 이해 한국야구위원회(KBO)가 전면적인 규약 개정에 나선다. KBO는 23일 경기도 광주 이스트벨리 골프장에서 8개구단 단장 모임을 갖고 선수들의 몸값 폭등을 적정선에서 제어하기 위해 `선수 등급제' 도입 등을 적극적으로 검토해 오는 12월 7일 열릴 예정인 이사회에 상정키로 했다. `선수 등급제'란 최근 3년간의 성적을 토대로 전체 선수들을 A,B,C 등급 등으로 분류해 등급에 따라 계약금이나, ...

    연합뉴스 | 2004.11.23 00:00

  • thumbnail
    심정수.박진만, 삼성구단서 합동 입단식

    ... 이에 따라 심정수는 4년간 최대 60억원, 최소 40억원이며 박진만은 최대 39억원,최소 29억원의 연봉을 받게 된다. 삼성은 올시즌 두 선수 연봉의 450%인 39억6천만원을 현대에 보상금으로 지급해야 하기 때문에 두 명의 FA를 영입하느라 최대 138억6천만원을 투자한 셈이 됐다. 입단식을 마친 심정수는 25일 경산구장으로 내려가 선수단과 상견례를 가질 예정이고 박진만은 22일 가족과 해외여행을 떠나 상견례를 미뤘다. 심정수와 박진만은 삼성에서 제시한 ...

    연합뉴스 | 2004.11.23 00:00

  • 존 김, "빅리그 5개구단, 심정수에 관심"

    "명문 구단 2∼3개를 포함해 현재 메이저리그 5개구단이 심정수에게 관심을 보이고 있습니다." 올 시즌 프로야구 FA(자유계약선수) 최대어인 심정수(29.현대)의 행보에 관심이 집중된 가운데 심정수의 미국 진출 업무를 맡고 있는 에이전트사 SFX의 존 김은 미국의 추수감사절 연휴가 끝나는 내주부터 이들 구단과의 본격적인 협상이 시작될 것이라고 밝혔다. 존 김은 "이름을 밝힐 단계는 아니지만 미국 동부와 서부, 중부를 망라한 5개구단이 심정수에게 ...

    연합뉴스 | 2004.11.22 00:00

  • 일본, 차세대 주력전투기 선정하기로

    ... 선정하기로 했다고 도쿄신문이 22일 보도했다. 방위청은 방위계획 개정에 따라 다음달 결정될 예정인 '중기방위력 정비계획'(2005-2009년)에 차세대 주력전투기의 선정을 과제로 넣기로 했다. 후보 기종으로는 미군 공군의 FA22전투공격기와 미군 공군과 해군ㆍ해병대가 공통으로 사용하는 통합공격전투기인 F35전투기 등이 거론되고 있다. 신문은 공중전은 물론 지대지ㆍ지대함 공격이 가능한 다목적 전투기로 총 80기정도를 선정하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고 전했다. ...

    연합뉴스 | 2004.11.22 00:00

  • 김재현, 20억7천만원에 SK행..FA 이적 1호

    프로야구 LG 트윈스의 강타자 김재현(29)이 올겨울 FA(자유계약선수) 이적 1호를 기록했다. 김재현은 타구단과의 협상기간이 시작된 21일 새벽 자택인 서울 청담동에서 SK와이번스의 민경삼 운영팀장을 만나 총 20억7천만원에 입단 계약을 맺었다. 세부 사항을 보면 계약금이 8억원이고 연봉은 2005년과 2006년은 각 2억3천만원,2007년 연봉 2억5천만원, 2008년 연봉 3억원으로 나눠 받고 4년간 옵션도 2억6천만원이 걸렸다. 이에 ...

    연합뉴스 | 2004.11.21 00:00

  • 프로야구 FA 김재현 SK행..김한수.심재학 잔류 선택

    프로야구 LG의 강타자 김재현(29)이 올 겨울 자유계약선수(FA) 이적 1호를 기록하며 SK에 새 둥지를 틀었고 김한수(33)와 심재학(32)은 원 소속팀인 삼성과 기아 잔류를 선택했다. 김재현은 다른 구단과의 협상 기간이 시작된 21일 새벽 서울 청담동 자택에서 SK 민경삼 운영팀장을 만나 4년간 총 20억7천만원에 입단 계약을 했다. 올 시즌 후 FA를 선언한 11명 중 원 소속팀이 아닌 다른 팀과 계약한 건 김재현이 처음이다. 김재현의 ...

    연합뉴스 | 2004.11.21 00:00

  • [프로야구] FA `빅3' 진로는

    프로야구 우선 협상시한(20일)까지 원 소속팀과도장을 찍지 않고 결별을 선언한 올 해 자유계약선수(FA) `빅 3' 임창용(28)과 심정수(29), 박진만(28) 등 3명의 진로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FA를 선언한 11명 중 21일까지 이적하거나 잔류를 선택한 선수는 11년간 몸담았던 LG를 떠나 SK에서 새 둥지를 튼 김재현(29)과 원 소속 구단과 재계약한 김한수(33), 신동주(32.이상 삼성), 심재학(32.기아), 오봉옥(36.한화) ...

    연합뉴스 | 2004.11.21 00:00

  • 프로야구 FA 심재학, 마감 10분전에 계약

    올 겨울 프로야구 FA(자유계약선수) 자격을 획득한 심재학(32.기아)이 마감시한 10분전에 도장을 찍었다. 기아는 FA선수와 원 소속 구단의 협상 마감일인 20일 밤 11시 50분께 주전 우익수인 심재학과 광주 시내에서 만나 기본 계약금 및 연봉 등 총 15억원에 3년 계약을맺었다고 밝혔다. 심재학의 세부적인 계약조건은 계약금 7억5천만원, 연봉 2억5천만원으로 3년간총 15억원이며 기아는 매년 플러스 옵션 1억원씩, 마이너스 옵션 또한 5천만원씩 ...

    연합뉴스 | 2004.11.21 00:00

  • 프로야구 FA 오봉옥, 3억원에 2년 계약

    싸늘하게 얼어붙은 올겨울 프로야구 'FA(자유계약선수) 시장'이 결국 타구단과의 협상 기간으로 접어들게 됐다. FA 선수들과 원 소속구단과의 계약 마감일인 20일 한화 이글스의 오봉옥만이 2년간 계약금 1억원, 연봉 1억원에 계약을 체결했다. 기아의 심재학과 현대 김동수는 이날 밤 구단과 최종 협상을 벌일 예정이지만계약 여부는 불투명한 상황이다. 또 계약기간을 놓고 LG와 이견을 보였던 김재현은 이날 마지막 협상이 예상됐으나 타 구단과 접촉할 ...

    연합뉴스 | 2004.11.2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