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801-10810 / 11,90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박찬호, 12일 콜론과 강속구 대결

    ... 화이트삭스에서 시속 160㎞에 육박하는 강속구를 앞세워15승13패(방어율 3.87)를 기록했고 올 시즌에는 애너하임으로 자리를 옮긴 뒤 개막전 승리를 따내 9일 현재 3연승을 달리고 있는 팀의 상승세를 이끌고 있다. 애너하임은 여기다 FA(자유계약선수) 최대어였던 강타자 블라디미르 게레로를타선에 가세시켜 팀타율 0.308의 불방망이를 휘두르고 있다. 게레로 뿐만 아니라 트로이 글로스(타율 0.462.2홈런), 개럿 앤더슨(타율 0.462.2홈런) 등 2002년 ...

    연합뉴스 | 2004.04.09 00:00

  • <프로축구> `차붐축구' 10년만에 컴백

    ... 공격수가 많아 고민해온 차 감독은 `올림픽호 황태자' 조재진을 일단 교체 멤버로 벤치에 남겨둔 뒤 여차하면 `조커'로 투입한다는 복안이다. 전북은 에드밀손이 부상으로 빠진 게 걸리지만 지난 7일 아시아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에서 태국 FA컵 우승팀 백테로를 4-0으로 대파한 기세를 몰아 홈 개막전 승리에 도전한다. 백테로전에서 깜짝 해트트릭을 작성한 신예 스트라이커 김연건의 활약도 지켜볼대목. 프로 13년째를 맞이한 성남 일화의 주장 신태용은 대전 시티즌과의 홈 ...

    연합뉴스 | 2004.04.09 00:00

  • 박찬호, 콜론과 광속구 대결 .. 12일 애너하임전 등판

    ... 화이트삭스에서 시속 1백60㎞에 육박하는 강속구를 앞세워 15승13패(방어율 3.87)를 기록했고 올 시즌에는 애너하임으로 자리를 옮긴 뒤 개막전 승리를 따내 9일 현재 3연승을 달리고 있는 팀의 상승세를 이끌고 있다. 애너하임은 여기다 FA(자유계약선수) 최대어였던 강타자 블라디미르 게레로를 타선에 가세시켜 팀타율 0.308의 불방망이를 휘두르고 있다. 게레로 뿐만 아니라 트로이 글로스(타율 0.462,2홈런),개럿 앤더슨(타율 0.462,2홈런) 등 2002년 월드시리즈 ...

    한국경제 | 2004.04.09 00:00

  • 메이저리그 연봉 첫 감소

    ... 처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메이저리그 개막일의 각 구단 40인 로스터를 기준으로 한 메이저리거 평균 연봉은 약 249만달러(약 28억5천만원)로 지난해 256만달러에 비해 3% 가량 줄어든 것으로 분석됐다. 지난 76년 자유계약선수(FA)제 도입후 메이저리거의 연봉 감소는 지난 95년 선수 파업때, 87년 구단주들이 공모해 연봉을 축소했던 경우를 포함해 이번이 세번째이나 자연적인 시장 요인에 따른 것으로는 처음이다. 이는 미국의 경기 부진으로 인해 광고 수입과 관중수가 ...

    연합뉴스 | 2004.04.08 00:00

  • 아시아.유럽 챔피언스리그 7-8일 재개

    ... 원정의 충격을 딛고 아시아 무대에서 다시 날기 위해 컨디션을 끌어올리고 있다. 성남과 요코하마는 나란히 2연승을 달리는 가운데 요코하마가 골득실에서 앞서고 있어 이번 대결에서 순위 판도가 가려질 전망이다. E조에 속한 작년 FA컵 우승팀 전북 현대는 7일 오후 7시 BEC테로(태국)를 안방으로 불러 3차전을 치른다. ◆유럽챔피언스리그 `꿈의 제전' 유럽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이 7일 새벽 4시45분 아스날-첼시(이상잉글랜드)의 `런던 더비'와 AS모나코(프랑스)-레알 ...

    연합뉴스 | 2004.04.06 00:00

  • 맨체스터, 아스날 꺾고 FA컵 결승 선착

    잉글랜드 프로축구(프리미어리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숙적 아스날을 꺾고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결승에 진출했다. 맨체스터는 4일(이하 한국시간) 버밍엄 빌라파크에서 벌어진 대회 준결승에서폴 스콜스가 결승골을 터뜨려 지난 해 챔피언 아스날을 1-0으로 격파했다. 16차례 결승에 오른 맨체스터는 이로써 11번째 우승을 바라보게 됐고 아스날은이날 패배로 대회 118년 사상 첫 3연패 달성의 꿈이 무산됐다. 맨체스터는 5일 선더랜드와 밀월의 준결승 ...

    연합뉴스 | 2004.04.04 00:00

  • K리그 등록 선수 533명..인천 최다

    ... 많고 FC 서울과 수원 삼성이 각각 46명과 45명을 등록해 그 뒤를 이었다. 등록 선수 중 외국인은 모두 54명이며 출신 국가별로는 브라질 출신이 35명으로최다이다. 전남 드래곤즈, 전북 현대, 대전 시티즌, 대구 FC는 아예 브라질 선수로만 용병을 구성했다. 자유계약(FA) 이적선수를 포함해 올해 적을 옮긴 선수는 윤정환(전북), 최태욱(인천) 등 총 57명인 것으로 집계됐다. (서울=연합뉴스) 박재천기자 jcpark@yna.co.kr

    연합뉴스 | 2004.04.01 00:00

  • 2004시즌 프로야구 4일 플레이볼

    ...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팀당 133경기씩, 총 532경기를 벌이는 올 시즌 프로야구는현대, SK, 기아가 3강으로 꼽히는 가운데 LG와 한화, 삼성이 4강 각축전을 벌일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최대 규모였던 지난해 자유계약(FA) 시장을 통해 각 구단이 전력을 보강하면서 상하위팀간 격차가 줄어들어 어느때보다 팀간 순위경쟁이 치열할 것으로 예상된다. 따라서 올 프로야구는 4월 한달의 판도가 최종 팀 순위에 지대한 영향을 미칠것으로 보인다. 초반 탐색전에서 약점을 ...

    연합뉴스 | 2004.04.01 00:00

  • 北-FAO, 조류독감 방역대책등 협의

    ... FAO 동남아지역 동물보건 담당관은 지난 9일부터 16일까지 북한을방문, 북측의 농업선 및 국가수의비상방역위원회 관계자들에게 아시아 지역의 조류독감 현황을 설명하고 방역대책 강화 방안 등을 논의했다고 정부 관계자가 전했다. FA0에 따르면 아직 북한에는 조류독감 발생이 공식 보고된 적이 없다. 한편 북한은 아시아 지역에 조류독감이 확산되자 공항과 항만의 통관 및 검역절차를 강화하고 도, 시, 군별로 수의방역위원회를 조직했으며 이에 따라 조류독감 피해가 ...

    연합뉴스 | 2004.03.22 00:00

  • [수퍼컵] 전북, 성남 꺾고 왕중왕

    지난 시즌 FA(축구협회)컵 챔피언 전북 현대가 정규리그 우승팀 성남 일화를 꺾고 수퍼컵 정상에 올랐다. 전북은 21일 성남 제2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수퍼컵에서 남궁도와 에드밀손의 연속골에 힘입어 성남을 2-0으로 꺾고 팀 창단 후 처음으로 수퍼컵을 품에 안았다. 수퍼컵은 지난해까지 정규리그 우승팀이 모두 석권, 성남의 우세가 전망됐지만막상 뚜껑을 열어보니 전북의 매서운 한방이 톡톡히 효력을 발했다. 에드밀손-남궁도-보띠를 삼각편대로 3-4-3 ...

    연합뉴스 | 2004.03.2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