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20 / 11,92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6년 만에 K리그 복귀한 황의조 "FC서울은 미래를 위한 선택"

    ... 함께 황의조에게 서울행에 대한 조언을 많이 했다고 한다. 황인범 역시 황의조처럼 서울에서 단기 임대 생활을 한 경험이 있다. 러시아 루빈 카잔에서 뛰던 황인범은 지난해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여파로 임시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취득, 4월부터 서울에서 뛰다가 하반기 올림피아코스에 입단하며 유럽 무대로 복귀했다. 황의조는 "인범이가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많은 팬의 응원을 받는 것 자체로 큰 동기부여가 된다고 했다"면서 "서울 팬들을 실망하게 하지 ...

    한국경제 | 2023.02.06 09:58 | YONHAP

  • thumbnail
    '손흥민 84분' 토트넘, 맨시티에 1-0 승…케인 EPL 200골 돌파

    ... 달린 토트넘(12승 3무 7패·승점 39)은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진출권인 4위 뉴캐슬(승점 40)을 바짝 뒤쫓았다. 토트넘은 손흥민의 멀티 골로 프레스턴 노스 엔드를 3-0으로 격파한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4라운드 경기를 포함, 공식전 3연승을 내달렸다 아울러 지난달 20일 맨시티와 정규리그 경기에서 후반에만 4골을 내주며 무력하게 진 경기(2-4 패)의 설욕에도 성공했다. 반면 시즌 4번째 패배를 당한 2위 맨시티(14승 3무·승점 ...

    한국경제 | 2023.02.06 07:04 | YONHAP

  • thumbnail
    '일본산 적토마' 미토마, EPL 5호 골로 손흥민에 도전장

    ... 미토마로 기억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완와골절 부상 등으로 시즌 중반까지 부진하던 손흥민이 최근 들어 점차 나아진 경기력을 보여 지금까지의 기록만으로 한 시즌 결과를 예측하기는 어렵다. 손흥민은 최근 프레스턴과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4라운드 경기(토트넘 3-0 승)에서 멀티골을 넣었다. 손흥민의 소속팀 토트넘에도 미토마는 껄끄러운 존재다. 토트넘은 현재 5위(승점 36)에 자리해 있다. 다음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진출 티켓이 ...

    한국경제 | 2023.02.05 12:44 | YONHAP

  • thumbnail
    황희찬, 리버풀 상대로 자책골 유도…그러나 또 햄스트링 부상

    ...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조별리그 경기(잘츠부르크 3-4 패)에서 1골 1도움을 올렸다. 이 경기는 황희찬의 이름이 유럽 무대에 더 널리 알려지는 계기가 됐다. 올 시즌에는 울버햄프턴의 일원으로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3라운드에 나서 리버풀을 상대로 승부를 재경기로 넘기는 2-2 동점골을 뽑았다. 이날 자책골을 유도해내며 리버풀에 강한 모습을 또 보여준 황희찬은, 그러나 전반 42분만에 부상으로 아다마 트라오레와 교체됐다. 황희찬은 돌파를 시도하다가 ...

    한국경제 | 2023.02.05 08:02 | YONHAP

  • thumbnail
    2년여만에 이적생 부담 떨친 KB손보 한성정 "믿어준 팀 고마워"

    ... 한성정은 과거 부진으로 힘들었던 시간이 한꺼번에 떠오르는 듯했다. 2017-2018 신인 드래프트 전체 1순위로 뽑힌 한성정은 재작년 12월 우리카드에서 KB손해보험으로 이적했고, 이듬해 4월 KB손보와 5억원에 자유계약선수(FA) 계약을 맺었다. 후 감독과 팀의 기대가 고마우면서도 때론 무겁게 느껴지기도 했다. 올 시즌에도 쉽사리 부담감을 털지 못하며 부진을 면치 못했다. 한성정은 "KB손해보험에 와서 부담감이 있었다"며 "감독님의 기대에 부응하려고 ...

    한국경제 | 2023.02.04 17:23 | YONHAP

  • thumbnail
    MLB 약체 볼티모어, '김현수 시절' 이후 첫 가을야구 선언

    ... 시즌을 앞두고 콜 어빈(29)과 카일 깁슨(36)을 영입해 선발진을 보강했다. 2016년 장타자 크리스 데이비스(38)와 7년 총액 1억6천100만 달러(약 2천14억원)에 계약했다가 극도의 부진으로 사실상 돈을 날렸던 볼티모어는 대형 FA 영입 대신 내실을 다지는 방법을 선택했다. 일라이어스 단장은 "FA 영입은 매우 신중하게 접근할 거다. 향후 몇 년 동안 팀을 성장시키고, 적절한 액수로 계약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3.02.04 11:27 | YONHAP

  • thumbnail
    NBA 어빙, 브루클린에 트레이드 요청…재계약 협상 결렬에 불만

    ... 미국 ESPN은 3일(현지시간) 소식통을 인용해 "어빙이 브루클린과 장기 계약 연장을 위한 조건 합의에 실패한 뒤 트레이드를 요청했다"고 전했다. 올여름 브루클린과 연봉 3천690만달러(약 462억원) 계약이 끝나 자유계약선수(FA)가 되는 어빙은 최대 1억9천850만달러(약 2천483억원)에 4년 계약 연장을 원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소식통에 따르면 어빙 측과 브루클린이 이견을 보였다. 어빙이 신뢰성을 유지하면서, 논란 없이 높은 수준의 성과를 ...

    한국경제 | 2023.02.04 10:13 | YONHAP

  • thumbnail
    LIV 골프 2년차 디섐보, 코브라 골프와 결별한 듯

    ... 성능 개선 작업에도 깊숙이 관여했다. 디섐보는 또 브리지스톤과 볼 사용 계약도 종료된 것으로 드러났다. 디섐보는 PIF 사우디 인터내셔널에서 타이틀리스트 프로V1x 볼을 사용했다. 디섐보는 현재 용품 계약이 없는 이른바 'FA' 선수인 셈이다. 디섐보가 용품 FA 선수가 된 것은 상당한 의미를 가진다고 골프위크는 분석했다. 이 매체는 큰 골프용품 업체들이 LIV 골프에 합류한 선수들에게 큰 돈을 들여 후원할 이유가 없다고 느꼈을 가능성을 점쳤다. ...

    한국경제 | 2023.02.04 10:01 | YONHAP

  • thumbnail
    프로야구 LG 마무리 고우석, 연봉 4억3천만원에 재계약

    프로야구 LG 트윈스의 마무리 투수 고우석(25)이 팀에서 자유계약선수(FA)를 제외한 최고 연봉 선수가 됐다. LG 구단은 고우석이 지난해 2억7천만원에서 1억6천만원 오른 연봉 4억3천만원에 도장을 찍었다고 3일 발표했다. 고우석은 지난해 4승 2패, 42세이브, 평균자책점 1.48을 올리고 세이브왕을 차지했다. 작년 홀드왕(35개)에 등극한 사이드암 정우영은 고우석 다음으로 많은 연봉 4억원에 사인했다. 문보경은 최고 인상률(150%)을 ...

    한국경제 | 2023.02.03 11:15 | YONHAP

  • thumbnail
    멀티골 폭발한 손흥민, 맨시티 상대로 2경기 연속 골 조준

    FA컵 이어 EPL서도 골 맛볼까…6일 맨시티와 22라운드 울버햄프턴 황희찬, '시즌 첫 골' 상대 리버풀과 대결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에서 멀티골로 자신감을 회복한 손흥민(31·토트넘)이 두 경기 연속 득점포를 조준한다. 손흥민의 소속팀 토트넘은 6일 오전 1시 30분(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맨체스터 시티(맨시티)와 2022-2023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22라운드 홈 경기를 치른다. 토트넘은 ...

    한국경제 | 2023.02.03 11:04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