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1-40 / 11,86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탄식 나오던 롯데 포수·유격수 타순, 한 번에 업그레이드

    ... 타율 0.331에 23홈런과 101타점, OPS(출루율+장타율) 0.881로 은퇴 시즌에 맹활약을 펼친 이대호의 빈자리를 다른 선수로 채울 수 있다는 계산 덕분이다. 그 주인공은 지난 19일 부산 롯데호텔에서 성대한 프리에이전트(FA) 입단식과 함께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 유니폼을 입은 노진혁(34)과 유강남(31)이다. 주전 유격수로 뛸 예정인 노진혁은 2022년 타율 0.280에 15홈런, 75타점으로 리그에서 손꼽는 공격형 유격수였다. 시즌 OPS 0.808로 ...

    한국경제 | 2023.01.20 12:39 | YONHAP

  • thumbnail
    K리그1 베스트11 미드필더 신진호, 인천 유나이티드 합류

    ... 32경기에서 4골 10도움을 올리며 K리그1 베스트11 미드필더 부문에도 이름을 올렸다. K리그 통산 257경기에 출전, 18골 50도움을 올린 신진호는 특히 큰 무대 경험이 많은 베테랑이다. 2012시즌 포항에서 대한축구협회(FA)컵 우승을 경험했고, 2020시즌 울산에서는 주장으로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우승도 이끌었다. 새 시즌 창단 후 처음으로 ACL에 나서는 인천 구단은 신진호의 관록에 기대를 걸고 있다. 인천은 "정교한 킥 ...

    한국경제 | 2023.01.20 11:09 | YONHAP

  • thumbnail
    부상 악령 시달린 kt, 필리핀에 재활 캠프…한 달간 구슬땀

    ... 박시영은 2021시즌 3승 2패 12홀드 평균자책점 2.40의 성적을 올리며 맹활약했고, 지난 시즌에도 부상으로 쓰러지기 전까지 2패 5홀드 평균자책점 4.60으로 힘을 보탰다. 그는 2022시즌 종료 후 퓨처스리그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어 이적의 기회가 생겼지만, 잔류를 선언하고 FA 신청을 하지 않았다. 박시영은 2023시즌 후반기 복귀를 목표로 훈련에 전념하고 있다. 지난해 7월 오른쪽 팔꿈치 뼛조각 제거 수술을 받은 우완 투수 이정현은 "훈련지엔 ...

    한국경제 | 2023.01.20 07:00 | YONHAP

  • thumbnail
    바이오니아, 대량 분자진단장비 2개 모델 식약처 제조인증

    진단기기 기업 바이오니아는 전자동 대량 분자진단 장비 '엑시스테이션' 2개 모델(FA 96/384)이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제조인증을 받았다고 19일 밝혔다. 회사에 따르면 FA 96은 96개 검체에서 100분 내외로 최대 5종의 병원균을 동시 검사할 수 있고 FA 384는 최대 20종을 동시 검사한다. 검체 분주 장치와 핵산 추출장치, 실시간 유전자증폭장치를 한 장비 안에 통합해 안전성을 높이고 크기는 줄였다고 회사는 설명했다. 바이오니아는 ...

    바이오인사이트 | 2023.01.19 16:57 | YONHAP

  • thumbnail
    한현희 "정후가 제발 맞히지 말라고…키움전 무조건 이긴다"

    'FA 미아' 될뻔한 한현희, 고향 팀 롯데서 부활 다짐 노진혁 "롯데, 야구만 잘하면 대우받는 팀이라 들어" 한현희(30·롯데 자이언츠)는 프리에이전트(FA) 시장에서 냉혹한 겨울을 보냈다. 생애 첫 FA 자격을 얻었지만, 원소속팀 키움 히어로즈부터 한현희와 계약에 큰 의지를 보이지 않았다. 작년 포스트시즌 엔트리에서 빠질 때부터 잔류는 어렵겠다고 예감했지만, 다른 구단도 그에게 큰 관심을 보이지 않았다. 가슴을 졸이며 해가 바뀌었고, ...

    한국경제 | 2023.01.19 16:12 | YONHAP

  • thumbnail
    K리그1 전북, 장신 센터백 정태욱 영입…수비진 세대교체

    ... 파워풀한 수비를 펼치는 센터백이다. 제주 유나이티드에서 2018년 프로로 데뷔했으며, 2019년부터는 쭉 대구에서만 뛰었다. 대구에서 4시즌 동안 주전으로 활약하며 3시즌 연속 파이널 라운드 그룹A 진출과 2021년 대한축구협회 FA컵 준우승, 2021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16강 진출에 이바지했다. 정태욱은 K리그 통산 128경기에 나서 4골 3도움을 기록 중이다. 연령대 대표팀에 꾸준히 뽑힌 정태욱은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

    한국경제 | 2023.01.19 15:33 | YONHAP

  • thumbnail
    안정적 수비·공격형 포수…환영 영상에 FA 기대 담은 롯데

    ... '유격수 OPS 0.800' 도전 유강남 "투수들이 신뢰할 수 있는 포수 될 것" 화답 '넓은 수비 범위와 안정적인 수비', '그토록 기다렸던 공격형 포수', '불펜뿐만 아니라 선발 경험도 풍부'. 스토브리그에서 3명의 프리에이전트(FA) 선수를 영입한 롯데 자이언츠는 이와 같은 입단 환영 영상 속 문구로 기대감을 드러냈다. 롯데는 19일 부산 서면 롯데호텔에서 이번에 영입한 내야수 노진혁(34), 포수 유강남(31), 투수 한현희(30) 입단 환영식을 열었다. ...

    한국경제 | 2023.01.19 15:23 | YONHAP

  • thumbnail
    '백지 위임'한 오승환, 보장 연봉 2억원 삭감…옵션은 넉넉히

    ... 2022시즌을 7위로 마무리했다. 이에 오승환은 연봉 백지 위임 의사를 구단에 전달한 뒤 지난 10일 개인 훈련 차 일본 오키나와로 출국했다. 연봉 협상을 마무리한 오승환은 다음 달 일본 오키나와에서 열리는 팀 스프링캠프에 곧바로 합류할 예정이다. KBO리그 통산 370세이브를 거둔 오승환은 새 시즌 400세이브와 함께 한미일 통산 500세이브(현재 492세이브)에 도전한다. 2023시즌을 마치면 자유계약선수(FA) 자격도 취득한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3.01.19 14:27 | YONHAP

  • thumbnail
    롯데 유니폼 입은 FA 삼총사 "롯데 팬 '떼창' 가장 기대"

    노진혁·유강남·한현희 'FA 170억 삼총사' 롯데 입단식 이번 스토브리그에서 새롭게 롯데 자이언츠 유니폼을 입은 프리에이전트(FA) 삼총사가 가장 기대하는 건 부산 사직구장을 메운 팬들의 열정적인 응원이었다. '낙동강 라이벌' NC 다이노스에서 롯데로 유니폼을 갈아입은 내야수 노진혁(34)은 19일 부산 롯데호텔에서 열린 FA 선수 입단식에서 "항상 롯데 팬은 '떼창(함께 부르는 노래)'이 가능해서 부러웠다. 이대호 선배가 타석에 나올 때 ...

    한국경제 | 2023.01.19 13:04 | YONHAP

  • thumbnail
    차명석 LG단장 "프랜차이즈 스타 오지환 내구성·로열티 고려해"

    ... 스타 셋과 차례로 이별했다. 선수, 코치, 감독으로 LG에서 29년간 활동한 류지현 감독이 한국시리즈 진출 실패의 책임을 지고 물러났다. 역시 LG에서만 9시즌, 10시즌을 뛴 채은성(33)과 유강남(31)은 각각 자유계약선수(FA)로 한화 이글스, 롯데 자이언츠로 떠났다. LG는 둘을 잡고 싶었지만, 올해부터 적용될 샐러리캡 규정 때문에 보내야 했다. 현재 호주프로야구리그에 참가 중인 질롱 코리아를 이끄는 이병규 감독도 귀국하면 정든 LG를 떠나 삼성 라이온즈 ...

    한국경제 | 2023.01.19 12:1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