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1-40 / 10,09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우승·점검·화끈한 농구…컵대회 앞둔 프로농구 사령탑 출사표

    ... 선수는 선발이 늦어져서 팀 합류가 늦어질 예정이다. 연습경기조차 쉽지 않은 상황에서 컵대회는 경기력을 향상하고 농구를 알릴 좋은 기회다. 특유의 재미있고 화끈한 농구를 보여드리겠다. ▲ 서동철 수원 kt 감독 = 자유계약(FA)으로 영입한 김동욱, 정성우가 기존 선수들과 호흡을 맞추는 데 중점을 두고 있다. 성적을 내고자 하는 선수들의 의지가 높다. 컵대회에서 우승하면 큰 자신감을 가질 수 있을 거다. '부상 없이 우승'이 목표다. ▲ 유도훈 ...

    한국경제 | 2021.09.03 11:09 | YONHAP

  • thumbnail
    피츠버그서 방출된 폴랑코, 토론토와 마이너리그 계약

    ... 마이너리그 트리플A팀인 버펄로 바이슨스에 합류해 빅리그 콜업을 노릴 예정이다. 토론토는 미국시간으로 9월 1일 이전에 계약을 마쳤기 때문에 폴랑코를 포스트시즌 엔트리에 포함할 수 있다. 폴랑코는 올 시즌을 마치면 다시 자유계약선수(FA) 신분을 얻는다. 그는 피츠버그에서만 뛴 프랜차이즈 스타였다. 2016년과 2018년엔 20홈런 이상씩을 터뜨리며 중심타선에서 맹활약했다. 그러나 2019시즌부터 하락세를 탄 폴랑코는 올 시즌 타율 0.208, 11홈런, 36타점의 ...

    한국경제 | 2021.09.01 11:22 | YONHAP

  • thumbnail
    배구 여자부 신인드래프트 7일 개최…페퍼저축은행, 우선 지명

    ... 센터 이예담(185.1㎝), 공격력이 뛰어난 일신여상 레프트 박은서도 주목해야 할 선수다. 2021-2022시즌부터 V리그에 참여하는 신생팀 페퍼저축은행은 우선 지명권 6장 중 5장을 쓴다. 페퍼저축은행은 자유계약선수(FA) 하혜진을 영입하며 원소속구단 한국도로공사에 지난 시즌 연봉 200%인 2억원과 신인드래프트 6명 우선 지명권 중 4순위 지명권을 넘겼다. 페퍼저축은행이 우선 지명을 마치면, 지난 시즌 최종순위 역순을 기준으로 현대건설 35%, ...

    한국경제 | 2021.09.01 10:37 | YONHAP

  • thumbnail
    엔비디아의 M&A에 삼성·테슬라·구글이 '딴죽거는' 사연 [실리콘밸리 나우]

    ... 그렇다면 각 국 정부와 반도체기업들은 왜 반대할까요. 기업들이 반대하는 이유부터 살펴볼게요. 우선 엔비디아와 ARM이 반도체산업에서 너무나 강력한 기업들이기 때문입니다. 축구 이야기로 시작한김에 비유를 해보면, ARM은 잉글랜드축구협회(FA), 엔비디아는 맨체스터시티 정도로 볼 수 있겠네요. 맨시티가 FA를 아예 인수한다고하니, 나머지 팀들이 "축구협회가 잉글랜드 프로축구의 모든 제도를 맨시티에 유리하게 바꿀 것"이라고 걱정하는 것과 같습니다. 우선 영국 ARM에 ...

    한국경제 | 2021.09.01 02:44 | 실리콘밸리=황정수

  • thumbnail
    이강인, 스페인 마요르카와 4년 계약…'구보와 한솥밥'

    ... 동행에 마침표를 찍은 '한국 축구의 미래' 이강인(20)의 새로운 둥지가 RCD 마요르카(스페인)로 결정됐다. 마요르카는 30일(한국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발렌시아와 계약을 끝낸 이강인과 4년 계약을 했다"라며 "자유계약(FA)으로 2025년까지 계약한 이강인을 즐겁게 환영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강인은 10살 때 발렌시아에 합류해서 성장했고, 17살 때 1군에 데뷔해 62경기를 뛰면서 3골을 넣었다. 구단 모든 구성원을 대신해 이강인이 따뜻한 ...

    한국경제 | 2021.08.30 23:19 | YONHAP

  • thumbnail
    김광현, 올해만 세 번째 호투 후 조기 강판…도대체 왜

    ... 보게 된다. 지금, 김광현(33·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상황이 딱 그렇다. 마이크 실트 세인트루이스 감독은 올 시즌 잘 던지던 김광현을 승리 투수 요건인 5회 직전에 자주 교체하고 있다. 올 시즌을 마치고 자유계약선수(FA)가 되는 김광현으로선 참 답답한 상황이다. ◇ 올해에만 3번째…실트 감독, 김광현 미워하나 김광현은 올해 이해하기 어려운 상황에서 투구를 멈춘 적이 많다. 그는 지난 5월 6일 뉴욕 메츠와 홈 경기에서 4회까지 1실점으로 호투했는데, ...

    한국경제 | 2021.08.30 08:30 | YONHAP

  • thumbnail
    발렌시아, 이강인과 계약해지 발표…마요르카 입단 임박(종합)

    스페인 언론 "FA로 마요르카 입단 임박"…일본 축구 기대주 구보와 한솥밥 '기대감' 한국 축구의 미래로 손꼽히는 이강인(20·발렌시아)이 스페인 마요르카로 이적해 '동갑내기' 일본 공격수 구보 다케후사와 함께 활약할 공산이 커졌다. 발렌시아 구단은 29일(한국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이강인과 계약을 해지하기로 했다. 10살 때 발렌시아 아카데미에 합류한 이강인은 우리 구단에서의 선수 생활을 마무리했다. 이강인의 미래에 행운을 빈다"고 발표했다. ...

    한국경제 | 2021.08.29 23:33 | YONHAP

  • thumbnail
    GS칼텍스 "끝까지 물고 물어져야" 현대건설 "달라진 분위기로"

    ... 시작하면 기회가 올 것"이라고 기대했다. GS칼텍스는 지난해 컵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그 기세를 몰아 V리그 정규리그와 챔피언결정전에서 모두 정상에 오르는 트레블을 달성했다. GS칼텍스는 주장이던 이소영이 자유계약선수(FA)로 팀을 떠난 공백을 최은지, 유서연으로 메우고 있다. 이소영과 함께 공격을 이끌었던 강소휘는 비시즌 발목 수술을 받고 돌아와 새로운 토종 삼각편대의 한 축을 맡고 있다. 차 감독은 강력한 서브로 경기를 풀어나가겠다는 생각이다. ...

    한국경제 | 2021.08.29 13:37 | YONHAP

  • thumbnail
    이강인, 구보와 한솥밥 먹나…"FA로 마요르카 입단 임박"

    ... 안드레는 곧바로 선수등록을 마치고 28일 알라베스전에 출전하며 데뷔전을 치렀고, 자연스럽게 이강인은 발렌시아의 등록선수 명단에서 빠지고 말았다. 엘데스마르케에 따르면 발렌시아는 2022년까지 남은 이강인과 계약을 파기하고 자유계약(FA)으로 풀어줬다. 이강인은 28일 치러진 발렌시아와 알라베스전이 끝난 뒤 라커룸을 찾아 승리한 팀 동료와 함께 사진을 찍으면서 '작별의 정'을 나눴다. 2011년 합류한 발렌시아와 10년의 인연을 마무리하는 이강인의 차기 행선지를 ...

    한국경제 | 2021.08.29 08:32 | YONHAP

  • thumbnail
    설자리 잃어가는 키움 박병호, 주장 완장 이어 1루도 잃었다

    ... 트레이드돼 2012년부터 팀의 구심점이 된 박병호는 올해에는 백업 선수로 전락할 위기로 내몰렸다. 박병호는 올 시즌 71경기에서 타율 0.220에 12홈런, 44타점, OPS(출루율+장타율) 0.756을 기록 중이다. 포스트시즌 진출을 위해 키움으로선 이게 최선의 길일 수 있지만 올 시즌 뒤 자유계약선수(FA)가 되는 박병호는 팀에서 홀대받는다고 느낄 수 있다. 홍 감독은 "박병호가 힘들더라도 감수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8.28 17:22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