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61-70 / 10,09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프로축구 울산, ACL 우승 골키퍼 조수혁과 3년 재계약

    ... 인천유나이티드를 거쳐 2017년 울산에 입단한 조수혁은 이후 정규리그에서는 20경기에 출전하는 데 그쳤다. 하지만 지난해 ACL에서 9경기에 나와 6실점만 하는 철벽 방어로 울산을 아시아 프로축구 정상으로 이끌었다. 또한 올 시즌에는 FA(대한축구협회)컵 경남FC와 4라운드 및 양주시민축구단과 5라운드에서 두 경기 모두 '클린시트'(무실점 경기)를 달성하며 팀 승리에 한몫했다. 조수혁은 2018년 울산의 사회공헌 캠페인 '반갑다 축구야' 활동의 일환으로 동평초등학교를 ...

    한국경제 | 2021.08.17 11:36 | YONHAP

  • thumbnail
    '늦깎이' 백정현의 성공 시대…6월 이후 득점권 피안타율 0.077

    ... 후반기를 치렀고, 4승 1패 평균자책점 3.30으로 반등했다. 백정현의 2019시즌 성적은 8승 10패 평균자책점 4.24다. 2020년 백정현은 4승 4패 평균자책점 5.19로 부진했고, 스프링캠프에서 다시 선발 경쟁을 했다. 붙박이 선발 자리를 되찾은 백정현은 올해 6월부터 KBO리그에서 가장 뛰어난 성과를 냈다. 백정현은 올 시즌 종료 뒤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는다. 시즌 초보다 백정현의 가치는 크게 상승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8.17 10:14 | YONHAP

  • thumbnail
    '풀타임+결승골' 손흥민, EPL 개막전서 맨시티에 '리그 1호골'(종합2보)

    ... 터뜨린 리그 1호 골이었다. 손흥민은 맨시티를 상대로 개인 통산 7골(정규리그 4골·UEFA 챔피언스리그 3골)을 따내며 '천적'임을 스스로 증명했다. 특히 손흥민은 잉글랜드 무대에서 사우샘프턴의 골문에 11골(정규리그 9골·FA컵 2골)을 꽂아 가장 많은 득점을 기록한 가운데 맨시티를 상대로 두 번째로 많은 골맛을 봤다. 통계전문 옵타에 따르면 페프 과르디올라 감독 지휘 아래의 맨시티를 상대로 가장 많은 득점을 터트린 선수는 제이미 바디(레스터시티·9골)이고, ...

    한국경제 | 2021.08.16 03:21 | YONHAP

  • thumbnail
    '풀타임+결승골' 손흥민, EPL 개막전에서 맨시티에 '리그 1호골'(종합)

    ... 손흥민의 리그 1호 골이었다. 손흥민은 맨시티를 상대로 개인 통산 7골(정규리그 4골·UEFA 챔피언스리그 3골)을 따내며 '천적'임을 스스로 증명했다. 특히 손흥민은 잉글랜드 무대에서 사우샘프턴의 골문에 11골(정규리그 9골·FA컵 2골)을 꽂아 가장 많은 득점을 기록한 가운데 맨시티를 상대로 두 번째로 많은 골맛을 봤다. 통계전문 옵타에 따르면 페프 과르디올라 감독 지휘 아래의 맨시티를 상대로 가장 많은 득점을 터트린 선수는 제이미 바디(레스터시티·9골)이고, ...

    한국경제 | 2021.08.16 02:30 | YONHAP

  • thumbnail
    홍범도 장군 유해 귀환…문대통령, 거수경례

    ... 향했다. 이어 한국 방공식별구역(KADIZ)으로 진입한 특별수송기는 공군 전투기 6대의 호위 비행을 받으며 서울공항에 도착했다. 전투기 6대는 한국 공군이 운용하는 6개 기종(F-15K, F-4E, F-35A, F-5F, KF-16D, FA-50)을 모두 하나씩 투입해 구성했다. 청와대는 "고국으로 돌아오는 홍범도 장군을 최고의 예우로 맞이하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봉환식이 열린 서울공항에는 문 대통령 부부와 유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서훈 국가안보실장, 서욱 국방부 ...

    한국경제TV | 2021.08.15 21:21

  • thumbnail
    홍범도장군 유해 고국품에…문대통령, '최고예우'로 직접 맞이

    ... 향했다. 이어 한국 방공식별구역(KADIZ)으로 진입한 특별수송기는 공군 전투기 6대의 호위 비행을 받으며 서울공항에 도착했다. 전투기 6대는 한국 공군이 운용하는 6개 기종(F-15K, F-4E, F-35A, F-5F, KF-16D, FA-50)을 모두 하나씩 투입해 구성했다. 청와대는 "고국으로 돌아오는 홍범도 장군을 최고의 예우로 맞이하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봉환식이 열린 서울공항에는 문 대통령 부부와 유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서훈 국가안보실장, 서욱 국방부 ...

    한국경제 | 2021.08.15 21:08 | YONHAP

  • thumbnail
    일본인 타자 쓰쓰고, 다저스에서 방출…일본 복귀하나

    ... 로스터에서 제외된 후 지금까지 다저스 산하 마이너리그 트리플A 팀에서 뛰고 있었다. 8월 10경기에서 타율 0.387, 출루율 0.463, 장타율 0.677로 마이너리그에서 무력 시위를 펼치던 터라 의외의 방출 소식이다. 자유계약선수(FA)로 풀린 쓰스고는 메이저리그와 일본프로야구를 포함한 전 구단과 협상이 가능하다. 쓰쓰고는 지난해 탬파베이 유니폼을 입고 메이저리그에 데뷔했다. 탬파베이 구단 내에서 두 번째로 많은 연봉을 받았지만, 성적은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 ...

    한국경제 | 2021.08.15 12:27 | YONHAP

  • thumbnail
    감독 작심 발언 효과?…FC안양, 전남 꺾고 2위 도약(종합)

    ... 작심한 듯 일부 선수들의 안일한 자세를 비판하며 프로의식과 책임감을 느껴달라고 주문했다. 사령탑의 따끔한 질책에 정신이 번쩍 든 듯 안양 선수들이 바로 무승 사슬을 끊어냈다. 반면, 전남은 최근 리그 1승 2무에 대한축구협회(FA)컵 8강전 승리를 더한 공식전 4경기 연속 무패의 상승세를 이어가지 못하고 승점 39(10승 9무 6패)에 머물러 3위로 한 계단 내려앉았다. 전반 초반에는 전남이 경기를 잘 풀어갔다. 전남은 전반 15분 김현욱의 코너킥에 이은 ...

    한국경제 | 2021.08.14 21:52 | YONHAP

  • thumbnail
    감독 작심 발언 효과?…FC안양, 전남 꺾고 2위 도약

    ... 작심한 듯 일부 선수들의 안일한 자세를 비판하며 프로의식과 책임감을 느껴달라고 주문했다. 사령탑의 따끔한 질책에 정신이 번쩍 든 듯 안양 선수들이 바로 무승 사슬을 끊어냈다. 반면, 전남은 최근 리그 1승 2무에 대한축구협회(FA)컵 8강전 승리를 더한 공식전 4경기 연속 무패의 상승세를 이어가지 못하고 승점 39(10승 9무 6패)에 머물러 3위로 한 계단 내려앉았다. 전남은 올 시즌 원정 경기에서는 정규리그 6승 6무, FA컵 2무 등 14경기 무패를 ...

    한국경제 | 2021.08.14 20:54 | YONHAP

  • thumbnail
    유격수 크로퍼드, 샌프란시스코와 2년 3천200만달러 연장 계약

    ... 2023년까지 샌프란시스코에서 뛴다"며 "크로퍼드는 2022년과 2023년, 1천600만달러씩 연봉을 받는다"고 전했다. 크로퍼드는 2015년 11월 샌프란시스코와 6년 7천500만달러에 계약했다. 올 시즌이 끝나면 다시 자유계약선수(FA)가 되는 크로퍼드를 잔류시키고자 샌프란시스코는 시즌 중에 연장 계약을 제안했고 2년 계약에 합의했다. 2008년 신인 드래프트에서 4라운드 전체 117순위로 샌프란시스코에 지명된 크로퍼드는 2011년 샌프란시스코에서 빅리그 데뷔전을 ...

    한국경제 | 2021.08.14 08:44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