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76701-76710 / 77,04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Luxury Fashion] 글라슈테 '세네터 60's'‥볼록하게 솟은 돔, 휘어진 바늘의 조화

    광산으로 유명했던 독일 글라슈테 지역에 시계 산업이 꿈틀거린 시점은 1845년이었다. 은광 산업이 존폐 위기에 처하자 시계 제조를 지역산업 부활의 대안으로 선택한 것이었다. 독일을 대표하는 시계 업체인 글라슈테 오리지널은 이런 과정에서 탄생했다. 글라슈테 오리지널의 대표 제품 가운데 하나는 독특한 아름다움이 존재했던 1960년대를 기리는 '세네터 60's' 컬렉션이다. 볼록하게 솟은 돔 형태의 시계판과 휘어진 시곗바늘이 절묘하게 어우러진 제품...

    한국경제 | 2010.03.30 00:00 | 오상헌

  • thumbnail
    [Luxury Fashion] 에트로‥고급스런 자수장식 '복고풍'의 멋

    에트로는 다채로운 색상과 페이즐리 무늬로 유명한 이탈리아 패션 브랜드다. 1968년 세계 패션업계 실력자인 짐모 에트로가 밀라노에서 창업했다. 지적이고 우아한 스타일의 스카프와 의류,가방,헤어 액세서리,홈컬렉션 등을 선보이며 이탈리아의 대표적인 명품 브랜드 중 하나로 자리 잡았다. 에트로를 상징하는 페이즐리 무늬는 고대 인도 카슈미르에서 만들어진 직물에서 유래했다. 아쿠바르 대제가 각국 귀족에게 보내는 선물로 이용했던 이 직물은 19세기 빅토...

    한국경제 | 2010.03.30 00:00 | 강유현

  • thumbnail
    [Luxury Fashion] 스와로브스키 '록앤라이트'‥크리스털 커팅 노하우로 '파격 디자인'

    스와로브스키를 크리스털 액세서리만 전문적으로 만드는 업체로만 생각하면 오산이다. 독창적인 크리스털 커팅 기술을 앞세워 시계 제조에도 본격적으로 나서고 있기 때문이다. 스와로브스키가 시계 업계 최고 권위를 자랑하는 바젤월드에 데뷔한 시점은 지난해.박람회장 1층에 마련한 화려한 전시장과 크리스털을 가미한 새로운 형태의 시계로 업계의 주목을 받았다. 그렇게 성공적으로 시계 업계에 첫발을 내디딘 스와로브스키가 이번에는 '록앤라이트'(Rock 'n' ...

    한국경제 | 2010.03.30 00:00 | 오상헌

  • thumbnail
    [Luxury Fashion] 롤렉스 '서브마리너'‥명성 그대로 디자인·내구성 'UP'

    바젤월드의 롤렉스 부스에서는 잠수용 시계 '서브마리너',탐험가용 익스플로러 시계가 눈길을 끌었다. 특히 롤렉스의 인기 모델 가운데 하나인 '서브마리너'는 디자인과 내구성 모두를 업그레이드했다는 평가를 얻었다. 서브마리너는 다이버 워치의 혈통을 충실히 유지하면서 기술적인 진화를 거듭하고 있으며 롤렉스 방수 기술을 상징하는 제품이다. 올해 바젤에서 주목받은 '서브마리너 데이트 904L 스틸 모델'은 긁힘이 거의 없는 세라크롬 세라믹 베젤과 자성 ...

    한국경제 | 2010.03.30 00:00 | 안상미

  • thumbnail
    [Luxury Fashion] 브라이틀링 '슈퍼오션'‥1500m 방수기능…다이내믹 '다이버워치'의 진수

    두터운 남성 마니아층을 보유하고 있는 브라이틀링은 이번 바젤월드에서 한층 진화한 다이버 워치'슈퍼오션'을 공개했다. '슈퍼오션'은 파일럿 시계 대명사인 '네비타이머'와 함께 브라이틀링의 베스트 셀러 모델로 꼽힌다. 슈퍼오션은 기존 모습과는 달리 한층 젊고 역동적인 모습으로 탈바꿈해 주목받았다. 무광의 블랙 다이얼과 옐로 · 레드 · 블루 · 실버 등 5가지 컬러의 내부 베젤(시계판 위에 유리를 고정시키는 테두리)이 조화를 이룬다. 외부 베젤은 ...

    한국경제 | 2010.03.30 00:00 | 안상미

  • thumbnail
    [Luxury Fashion] 이젠 당당하게 '햇살 속으로'

    '봄볕은 며느리를 쪼이고 가을볕은 딸 쪼인다'는 속담이 있다. 봄볕에 딸을 내보내지 않았던 이유는 바로 봄 햇살의 자외선 때문이다. 본격적인 봄 시즌에 접어들면서 화장품 업체들이 기미 · 주근깨를 유발하는 자외선으로부터 여성 피부를 보호할 수 있는 미백제품을 내놓고 있다. 아모레퍼시픽의 '설화수'는 몸 속 열을 다스려 피부의 칙칙함을 개선하는 효과가 있는 '자정미백에센스(20만원 · 50㎖)'를 추천했다. 피부의 열을 내려 붉고 누런 기운를 ...

    한국경제 | 2010.03.30 00:00 | 심성미

  • thumbnail
    [Luxury Fashion] 핑크 레이디, 봄을 유혹하다

    봄 바람이 불기 시작했다. 맹위를 떨쳤던 꽃샘 추위도 끝자락에 접어들었다. 유난히 길었던 겨울을 넘어 찾아온 봄,어떤 메이크업이 어울릴까. 화장품업계는 화려하면서도 싱그러운 분위기의 메이크업이 트렌드가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사랑스러움이 물씬 느껴지는 핑크나 연주황 등 산뜻한 색상으로 눈이나 입술에 포인트를 주고 겨우내 칙칙해진 피부톤을 깨끗하고 매끄럽게 표현하는 것이 핵심이다. ◆핑크빛으로 상큼한 포인트를 아모레퍼시픽 '헤라'가 제안하...

    한국경제 | 2010.03.30 00:00 | 심성미

  • thumbnail
    [Luxury Fashion] 해리윈스턴 '오퍼스 10'‥최고의 시계명장이 만든 예술작품

    '다이아몬드의 왕'으로 불리던 해리 윈스턴이 시계 분야에 도전장을 내민 것은 1989년이었다. 그로부터 20여년이 지난 지금 해리 윈스턴은 글로벌 시계 메이커들의 경영장인 바젤월드에서도 주목받는 회사 가운데 하나로 성장했다. 대표 제품은 '오퍼스 시리즈'다. 2001년부터 선보인 이 제품은 당대 최고 수준의 시계 장인들과 협력을 통해 생산하는 것이 특징이다. 회사 관계자는 "어떤 사람이 오퍼스 시리즈 제작에 참여했다면 그것은 그 사람이 이 ...

    한국경제 | 2010.03.30 00:00 | 오상헌

  • thumbnail
    [Luxury Fashion] 태그호이어 '팬둘럼'‥태엽이 필요없는 '혁신', 손목 위 역사 새로 썼다

    태그호이어의 150년 역사는 '시계 기술 혁신사'와 궤를 같이 한다. 1916년 세계 최초로 100분의 1초까지 측정할 수 있는 '마이크로 그래프'를 개발한 것도 태그호이어였다. 2004년 자동차 엔진구조에서 착안해 벨트 구동 방식으로 작동하는 '모나코 V4'를 발명한 것도 이 회사였다. 기존 무브먼트(시계 동력장치)에 비해 효율을 30% 이상 끌어올린 '1887 무브먼트'도 태그호이어의 작품이다. 이런 태그호이어가 또 다른 신개념 시계를 ...

    한국경제 | 2010.03.30 00:00 | 오상헌

  • thumbnail
    [Luxury Fashion] 브레게 '레인 드 네이플 소네리'‥나폴리 여왕이 반한 '럭셔리 워치'

    235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브레게는 나폴리의 여왕이자 나폴레옹의 여동생인 카롤린 뮤라가 주문한 최초의 여성용 손목시계 탄생 200주년을 맞아 여성용 그랜드 컴플리케이션 워치인 '레인 드 네이플 소네리'를 내놨다. 이는 매우 정교하고 복잡한 컴플리케이션 워치(다양한 기능이 탑재된 시계)로 자동으로 매시간 정각에 두 번씩 시간을 알려주는 스트라이크 기능과 독창적인 디자인이 만나 시계 예술의 경지를 보여줬다는 평가를 얻었다. 에그 라인의 디자인,0....

    한국경제 | 2010.03.30 00:00 | 안상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