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77451-77460 / 77,78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Luxury Fashion] 이젠 당당하게 '햇살 속으로'

    '봄볕은 며느리를 쪼이고 가을볕은 딸 쪼인다'는 속담이 있다. 봄볕에 딸을 내보내지 않았던 이유는 바로 봄 햇살의 자외선 때문이다. 본격적인 봄 시즌에 접어들면서 화장품 업체들이 기미 · 주근깨를 유발하는 자외선으로부터 여성 피부를 보호할 수 있는 미백제품을 내놓고 있다. 아모레퍼시픽의 '설화수'는 몸 속 열을 다스려 피부의 칙칙함을 개선하는 효과가 있는 '자정미백에센스(20만원 · 50㎖)'를 추천했다. 피부의 열을 내려 붉고 누런 기운를 ...

    한국경제 | 2010.03.30 00:00 | 심성미

  • thumbnail
    [Luxury Fashion] 화사하고 선명한 컬러…그녀의 가방엔 봄내음이 '물씬'

    화사하고 선명한 색상의 명품 가방들이 여성들의 감성을 자극하는 봄이 찾아왔다. 아침 저녁으로 쌀쌀한 날씨에 봄옷으로 멋내기가 부담스럽다면 올봄 시즌 새롭게 선보인 장인들의 가방으로 스타일을 완성해보는 것은 어떨까. 보테가베네타의 '인트레치오 스프랑지아토 나파 백'은 납작한 형태의 가죽 손잡이와 엑스(X)자 모양으로 교차된 가죽 스트랩(가방끈)이 색다른 볼륨감을 제안한다. 내부에 지퍼로 여닫을 수 있는 주머니가 있어 소지품을 간편하게 보관할 수...

    한국경제 | 2010.03.30 00:00 | 강유현

  • thumbnail
    [Luxury Fashion] '손목위의 예술' 그 황홀한 광채에 넋잃다

    스위스 북서부에 위치한 소도시 바젤.지난 18일부터 25일까지 일주간 전 세계 45개국 1915개 시계 및 주얼리 업체와 100여개국의 10만여명 바이어들이 이곳에 몰려들었다. 세계 최대 규모의 시계 · 주얼리 박람회인 '2010 바젤월드'에 참여하려는 인파들이었다. 바젤월드는 시계 · 보석시장의 트렌드는 물론 세계 각국의 업체들이 새로 내놓은 신제품들을 한 자리에서 볼 수 있는 행사로 이곳에서 이뤄지는 일주일 동안의 거래 규모를 통해 그 해...

    한국경제 | 2010.03.30 00:00 | 안상미

  • thumbnail
    [Luxury Fashion] 액세서리만 잘 골라도 부장님은 '오빠'

    여성보다 옷차림이 수수한 남성은 가방이나 신발 등 액세서리만 잘 골라도 세련된 매력과 활동성을 은근하게 강조할 수 있다. 다만 과장된 액세서리는 역효과를 내기 때문에 주의가 필요하다. 지난달 열린 밴쿠버 동계올림픽에 이어 월드컵축구와 아시안게임 등 '빅 스포츠 이벤트'가 열리는 올해 남성 액세서리에서도 '스포티즘(sportism)'이 대세를 이루고 있다. 에르메네질도 제냐의 '트로페어 브라운'은 사무실 밖이나 주말 나들이용으로 입을 수 있는 ...

    한국경제 | 2010.03.30 00:00 | 강유현

  • thumbnail
    [Luxury Fashion] 해리윈스턴 '오퍼스 10'‥최고의 시계명장이 만든 예술작품

    '다이아몬드의 왕'으로 불리던 해리 윈스턴이 시계 분야에 도전장을 내민 것은 1989년이었다. 그로부터 20여년이 지난 지금 해리 윈스턴은 글로벌 시계 메이커들의 경영장인 바젤월드에서도 주목받는 회사 가운데 하나로 성장했다. 대표 제품은 '오퍼스 시리즈'다. 2001년부터 선보인 이 제품은 당대 최고 수준의 시계 장인들과 협력을 통해 생산하는 것이 특징이다. 회사 관계자는 "어떤 사람이 오퍼스 시리즈 제작에 참여했다면 그것은 그 사람이 이 ...

    한국경제 | 2010.03.30 00:00 | 오상헌

  • thumbnail
    [Luxury Fashion] 롤렉스 '서브마리너'‥명성 그대로 디자인·내구성 'UP'

    바젤월드의 롤렉스 부스에서는 잠수용 시계 '서브마리너',탐험가용 익스플로러 시계가 눈길을 끌었다. 특히 롤렉스의 인기 모델 가운데 하나인 '서브마리너'는 디자인과 내구성 모두를 업그레이드했다는 평가를 얻었다. 서브마리너는 다이버 워치의 혈통을 충실히 유지하면서 기술적인 진화를 거듭하고 있으며 롤렉스 방수 기술을 상징하는 제품이다. 올해 바젤에서 주목받은 '서브마리너 데이트 904L 스틸 모델'은 긁힘이 거의 없는 세라크롬 세라믹 베젤과 자성 ...

    한국경제 | 2010.03.30 00:00 | 안상미

  • thumbnail
    [일본의 서바이벌 마케팅] 싸다고 다 잘팔리나…1000엔짜리 바지에도 '품격' 담아야

    ... 하는 사람들이 찾는 곳이 H&M이다. H&M을 세계 3위 매출 규모의 패션 업체로 키운 롤프 에릭손 최고경영자(CEO)는 "경기침체기엔 지갑이 가벼워진 소비자들이 값비싼 명품보다는 저렴하면서도 패셔너블한 '패스트패션(fast fashion:패스트푸드처럼 유행을 빠르게 찍어낸다고 해서 붙은 명칭)'을 찾을 것"이라고 자신한다. 경기가 좋지 않을수록 소비자로부터 인기를 모으는 일본의 라이프스타일 브랜드 '무인양품(無印良品: MUJI)'에서도 불황기 소비 코드인 '하류의 상'을 ...

    한국경제 | 2010.03.19 00:00 | 차병석

  • thumbnail
    SK텔레콤, 스마트폰 체험관 '티움'서 '나만의 아바타' 만든다

    ... 체험하는 플레이 리얼(Play Real)관으로 구성돼 있다. 가까운 미래의 ICT 서비스를 체험할 수 있는 플레이 드림(Play Dream)관은 U.home, U.entertainment, U.media, U.driving, U.fashion, U.shopping 등 6개 서비스로 구성돼 있다. 이곳에서는 ▲동작인식 기술을 통한 홈 네트워킹 서비스, ▲다양한 기기간 연동을 통한 미래형 네트워크 게임, ▲실시간 2D -> 3D 변환 기술, ▲휴대폰으로 자동차를 제어하는 ...

    한국경제 | 2010.03.15 00:00 | kmk

  • thumbnail
    패션쇼에서 선보인 옷 바로 '고객 손'에

    ... 만들어냈다. 6개월 기다려야 했던 것은 옛말 컨설팅 회사 베인&코에 따르면 지난해 디자이너 의류의 글로벌 판매는 11% 급감했다. 여기엔 6개월이란 '시차'가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디자이너들은 소위 '패스트 패션(fast-fashion)' 소매 업체로 불리는 'H&M'이나 '자라' 등의 의류 체인점들이 유사한 스타일의 옷을 신속히 상품화해 저가에 판매하는 것이 디자이너 의류의 판매 급감으로 이어졌다고 지적한다. 물론 패션쇼가 끝나자마자 신상품을 판매하는 ...

    한경Business | 2010.03.04 10:35

  • [이블린 킴의 iBT writing] Essay <62>- Right Out of the Blocks!

    ...lve) △ 이주하다 (migrate,move,travel,emigrate,immigrate) △ 잊어버리다 (lose,misplace,miss,lose) △ (모양을)만들다 (mold,forge,form,model,shape,fashion) △ 이동하다 (move,shift,relocate,transfer) △ 명명하다 (name,call,christen,designate,dub) △ 중립화하다 (neutralize,offset,counteract,c...

    한국경제 | 2010.02.26 11:11 | 오춘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