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77531-77540 / 77,87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Luxury Fashion] 핑크 레이디, 봄을 유혹하다

    봄 바람이 불기 시작했다. 맹위를 떨쳤던 꽃샘 추위도 끝자락에 접어들었다. 유난히 길었던 겨울을 넘어 찾아온 봄,어떤 메이크업이 어울릴까. 화장품업계는 화려하면서도 싱그러운 분위기의 메이크업이 트렌드가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사랑스러움이 물씬 느껴지는 핑크나 연주황 등 산뜻한 색상으로 눈이나 입술에 포인트를 주고 겨우내 칙칙해진 피부톤을 깨끗하고 매끄럽게 표현하는 것이 핵심이다. ◆핑크빛으로 상큼한 포인트를 아모레퍼시픽 '헤라'가 제안하...

    한국경제 | 2010.03.30 00:00 | 심성미

  • thumbnail
    [Luxury Fashion] 브레게 '레인 드 네이플 소네리'‥나폴리 여왕이 반한 '럭셔리 워치'

    235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브레게는 나폴리의 여왕이자 나폴레옹의 여동생인 카롤린 뮤라가 주문한 최초의 여성용 손목시계 탄생 200주년을 맞아 여성용 그랜드 컴플리케이션 워치인 '레인 드 네이플 소네리'를 내놨다. 이는 매우 정교하고 복잡한 컴플리케이션 워치(다양한 기능이 탑재된 시계)로 자동으로 매시간 정각에 두 번씩 시간을 알려주는 스트라이크 기능과 독창적인 디자인이 만나 시계 예술의 경지를 보여줬다는 평가를 얻었다. 에그 라인의 디자인,0....

    한국경제 | 2010.03.30 00:00 | 안상미

  • thumbnail
    [Luxury Fashion] 다미아니‥보석 애호가들의 영원한 로망

    다미아니는 1924년 보석 세공 기술로 유명한 이탈리아 발렌자 포에서 출발한 주얼리 브랜드다. 창립자인 보석 세공사 엔리코 그라시 다미아니는 이탈리아 전통의 수공예 세공법으로 디자인한 정교하고 클래식한 주얼리 제품으로 명성을 얻었다. 특히 다이아몬드의 환상적인 이미지를 가장 잘 나타내는 '반달 세팅법'을 처음 고안하고 화이트골드를 대중화시킨 것으로 유명하다. 주얼리계의 아카데미 시상식이라 불리는 '다이아몬드 인터내셔널 어워드'에서 18번이나 수...

    한국경제 | 2010.03.30 00:00 | 강유현

  • thumbnail
    [Luxury Fashion] "아저씨라 부르지마!" 캐주얼시장 40대의 반란

    나만의 세련된 스타일을 즐기는 40대 '뉴 포티족','난 더 이상 아저씨가 아니야(No More Uncle)'라고 외치는 40~50대 '노무족(NOMU族)',품위와 스타일을 중시하는 남성 '로열 댄디족'…. 패션에 신경쓰는 40대들이 많아지면서 남성복도 젊어지고 있다. 정장 브랜드에서도 캐주얼 제품의 비중이 늘어나면서 비즈니스 캐주얼은 한층 더 자유로워졌다. 최혜경 마에스트로 디자인실장은 "올 봄과 여름에는 아가일 패턴(세로 격자무늬),워싱...

    한국경제 | 2010.03.30 00:00 | 강유현

  • thumbnail
    [Luxury Fashion] 글라슈테 '세네터 60's'‥볼록하게 솟은 돔, 휘어진 바늘의 조화

    광산으로 유명했던 독일 글라슈테 지역에 시계 산업이 꿈틀거린 시점은 1845년이었다. 은광 산업이 존폐 위기에 처하자 시계 제조를 지역산업 부활의 대안으로 선택한 것이었다. 독일을 대표하는 시계 업체인 글라슈테 오리지널은 이런 과정에서 탄생했다. 글라슈테 오리지널의 대표 제품 가운데 하나는 독특한 아름다움이 존재했던 1960년대를 기리는 '세네터 60's' 컬렉션이다. 볼록하게 솟은 돔 형태의 시계판과 휘어진 시곗바늘이 절묘하게 어우러진 제품...

    한국경제 | 2010.03.30 00:00 | 오상헌

  • thumbnail
    [Luxury Fashion] 해리윈스턴 '오퍼스 10'‥최고의 시계명장이 만든 예술작품

    '다이아몬드의 왕'으로 불리던 해리 윈스턴이 시계 분야에 도전장을 내민 것은 1989년이었다. 그로부터 20여년이 지난 지금 해리 윈스턴은 글로벌 시계 메이커들의 경영장인 바젤월드에서도 주목받는 회사 가운데 하나로 성장했다. 대표 제품은 '오퍼스 시리즈'다. 2001년부터 선보인 이 제품은 당대 최고 수준의 시계 장인들과 협력을 통해 생산하는 것이 특징이다. 회사 관계자는 "어떤 사람이 오퍼스 시리즈 제작에 참여했다면 그것은 그 사람이 이 ...

    한국경제 | 2010.03.30 00:00 | 오상헌

  • thumbnail
    [Luxury Fashion] 스와로브스키 '록앤라이트'‥크리스털 커팅 노하우로 '파격 디자인'

    스와로브스키를 크리스털 액세서리만 전문적으로 만드는 업체로만 생각하면 오산이다. 독창적인 크리스털 커팅 기술을 앞세워 시계 제조에도 본격적으로 나서고 있기 때문이다. 스와로브스키가 시계 업계 최고 권위를 자랑하는 바젤월드에 데뷔한 시점은 지난해.박람회장 1층에 마련한 화려한 전시장과 크리스털을 가미한 새로운 형태의 시계로 업계의 주목을 받았다. 그렇게 성공적으로 시계 업계에 첫발을 내디딘 스와로브스키가 이번에는 '록앤라이트'(Rock 'n' ...

    한국경제 | 2010.03.30 00:00 | 오상헌

  • thumbnail
    [Luxury Fashion] 태그호이어 '팬둘럼'‥태엽이 필요없는 '혁신', 손목 위 역사 새로 썼다

    태그호이어의 150년 역사는 '시계 기술 혁신사'와 궤를 같이 한다. 1916년 세계 최초로 100분의 1초까지 측정할 수 있는 '마이크로 그래프'를 개발한 것도 태그호이어였다. 2004년 자동차 엔진구조에서 착안해 벨트 구동 방식으로 작동하는 '모나코 V4'를 발명한 것도 이 회사였다. 기존 무브먼트(시계 동력장치)에 비해 효율을 30% 이상 끌어올린 '1887 무브먼트'도 태그호이어의 작품이다. 이런 태그호이어가 또 다른 신개념 시계를 ...

    한국경제 | 2010.03.30 00:00 | 오상헌

  • thumbnail
    [Luxury Fashion] 에르메스 '아쏘 포켓워치'‥시계판에 섬세한 수작업 조각

    명품 중의 명품으로 꼽히는 에르메스.가죽 및 실크 제품에서 얻은 에르메스의 명성이 주는 무게감은 시계에서도 마찬가지다. 하긴 에르메스가 스위스와 프랑스에서 시계 제조 업체로 이름을 날리기 시작한 지 90년이 다 돼 가니 그럴 만도 하다. 에르메스 시계는 크게 3개 라인으로 나뉜다. 아쏘 포켓워치와 펜둘레,케이프코드 그랜드 아워 등이 최고급 제품군을 이루며 아르네,켈리,메도는 중급 제품 라인을 대표한다. 앞 글자를 따 'C.A.C.H'로 불리는...

    한국경제 | 2010.03.30 00:00 | 오상헌

  • thumbnail
    [Luxury Fashion] 에트로‥고급스런 자수장식 '복고풍'의 멋

    에트로는 다채로운 색상과 페이즐리 무늬로 유명한 이탈리아 패션 브랜드다. 1968년 세계 패션업계 실력자인 짐모 에트로가 밀라노에서 창업했다. 지적이고 우아한 스타일의 스카프와 의류,가방,헤어 액세서리,홈컬렉션 등을 선보이며 이탈리아의 대표적인 명품 브랜드 중 하나로 자리 잡았다. 에트로를 상징하는 페이즐리 무늬는 고대 인도 카슈미르에서 만들어진 직물에서 유래했다. 아쿠바르 대제가 각국 귀족에게 보내는 선물로 이용했던 이 직물은 19세기 빅토...

    한국경제 | 2010.03.30 00:00 | 강유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