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81-290 / 38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Feedback] 사회복지공동모금회 '복수지정' 한다는데 …

    " 경쟁으로 기부 활성화" vs "정부가 통제할 의도" 당정 "5년마다 재심사…방만한 운영ㆍ사유화 막아야" 반대론자 "모금한 돈 정부가 마음대로 쓰겠다는 것" 정부와 여당이 '사랑의 열매'로 잘 알려진 사회복지공동모금회(이하 공동모금회)와 비슷한 전문 모금기관을 복수로 허용하면서 정부가 지정권을 갖는 내용을 골자로 한 사회복지공동모금회법 개정을 추진해 논란이 일고 있다. 한나라당과 보건복지가족부는 공동모금회가 법률에 근거해 공동모금을 ...

    한국경제 | 2008.11.26 00:00 | 서욱진

  • [Feedback] '사회복지공동모금회법' 관련법 개정 잘 될까

    심사위원장ㆍ재심사 규정 논란 야 반발로 원안대로 통과 난망 손숙미 한나라당 의원이 대표발의한 사회복지공동모금회법 개정안은 27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에서 입법화를 위한 첫 논의가 이뤄진다. 야당과 일부 사회복지단체들의 거센 반발로 원안 그대로 정기국회에서 통과될지는 불투명한 상태다. 이번 개정안은 전문 모금기관을 여러 개 둘 수 있도록 모금기관 지정과 심사,재원 분배 등의 방식을 구체화했다. 우선 민ㆍ관으로 구성된 전문모금기관심사위원회를 설...

    한국경제 | 2008.11.26 00:00 | 서욱진

  • thumbnail
    [feedback] 국회의원 '무노무임' 추진한다는데…

    "국회파행 막을 특효약" vs "야당 무력화위한 꼼수" 한나라당이 '무노동 무임금'을 골자로 한 국회법 개정안을 마련하면서 국회의원의 '무노 무임 법제화'가 정치권의 뜨거운 쟁점거리로 떠올랐다. 일하는 국회상 정립 차원의 무노 무임 도입이라는 원론에는 의견을 같이하지만 각론에 들어가면 입장 차가 크다. 한나라당은 "일하는 국회를 만드는 것을 더 이상 미룰 수 없다"며 무노 무임과 함께 법안 자동상정,국회 의장석 점거 금지 등을 도입하겠다고 ...

    한국경제 | 2008.11.12 00:00 | 이준혁

  • [feedback] (국회의원 '무노무임' 추진) 전문가들 "임금깎기보단 성적매겨 불성실 의원 공천 배제

    전문가들은 이번 국회법 개정안에 대해 취지는 동감하면서도 실효성은 따져봐야 한다는 의견을 폈다. 여야 협력과 법치주의라는 문화가 정착되지 않은 상태에서 시행될 경우 정당한 의사 표현을 가로막을 뿐 아니라 정쟁의 빌미로 작용할 수 있다는 우려도 적지 않았다. 국회 운영제도개선 자문위원인 김용호 인하대 학장(정치외교학)은 "자문위에서도 생산성 높은 국회를 만들기 위해 무노동 무임금 제도를 검토했다가 실효성 문제로 보류했다"고 밝혔다. 김 학장은 ...

    한국경제 | 2008.11.12 00:00 | 김유미

  • [feedback] (국회의원 '무노무임' 추진) 美·英등 선진국은 1년내내 일하는 '상시 의회'

    군사정권 시절 의도적인 '국회 죽이기'를 위해 국회의 일하는 날짜를 크게 줄여 놓은 우리나라와 달리 민주주의의 역사가 긴 미국 영국 등 선진국 의회는 상시국회 체제를 가동하고 있다. 당연히 의회의 생산성과 통과시키는 법안의 질도 높아지게 마련이다. 특히 매년 초나 가을에 국회가 자동으로 열리게 돼 있어 국회의원이 일터인 국회에 나오는 것을 가지고 여야가 협상을 벌이고 장기간 등원을 거부하는 등의 웃지 못할 상황은 벌어지지 않는다. 미국 의회는...

    한국경제 | 2008.11.12 00:00 | 유창재

  • thumbnail
    [Feedback] 찌라시 '필요악'인가 ‥ 치열한 정보전쟁이 만든 '두 얼굴의 X파일'

    15일 오후 2시 서울 여의도 A단란주점의 3호실.정장 차림의 신사들이 하나둘 들어온다. 손에는 조그만 서류가방이 하나씩 들려 있다. 소위 '선수'들이다. 커피를 시켜 놓고 소란스럽게 인사를 주고받더니 누군가 "이제 시작하시죠!"라고 말하자 금세 긴장감이 감돈다. 그룹사 B차장부터 한 명씩 발제한다. "이번 국감에서 모그룹 회장이 참고인으로 불려나올 뻔했다가 가까스로 막았다"는 등 정치권 뒷이야기부터 기업 동향 등 언론에서 나오지 않은 얘기들이...

    한국경제 | 2008.10.15 00:00 | 김병일

  • [Feedback] 찌라시 수사는 … 위법성 규명ㆍ경로추적 쉽지않아…

    톱 탤런트 최진실씨의 자살 등을 계기로 경찰과 검찰이 다시 '찌라시'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다. 찌라시 집중 단속은 2005년과 2007년 초 집중 단속 이후 약 2년 만이다. 현재 경찰은 찌라시가 생산ㆍ유통되는 증권가,대기업 정보담당 부서 등을 중심으로 첩보를 수집하고 있다. 검찰도 "허위사실 유포,명예훼손 사범을 엄단하라"는 임채진 검찰총장의 지시에 따라 경찰의 수사를 지휘하고 있다. 하지만 찌라시의 위법성 규명,찌라시의 생산 근원지 및 유...

    한국경제 | 2008.10.15 00:00 | 이해성

  • [Feedback] 찌라시 역사 30년 … 단순한 소식지로 출발

    '찌라시'의 역사는 30년이 넘는다. 1970년대 대기업 고위 간부들이 정부 관료들과 접촉한 뒤 이를 정리한 것이 찌라시의 시초.당시만 해도 단순한 소식지에 불과했다. 찌라시가 싹을 틔운 시기는 언로가 통제되던 1980년대부터다. 기자들의 취재 뒷얘기들이 정보에 목말라하던 대기업 정보맨들을 통해 재가공되면서 찌라시 시장을 형성해가기 시작한 것.1980년대 중반 증시가 불붙으면서 증권사마다 '정보분석실'이란 조직을 만들 정도로 정보가 홍수를 이...

    한국경제 | 2008.10.15 00:00 | 김병일

  • thumbnail
    [Feedback] 카드 가맹점 수수료 인하 논란

    영세업체 "대형점보다 많이내" vs 카드업계 "원가구조상 불가피" "중소가맹점 소득공제 확대.직불카드 활서오하 필요" 주장도 "경영난을 못 이기고 문닫는 중소 자영업자가 얼마나 많은지 아십니까. 그런데도 중소 가맹점은 대기업 계열 백화점을 비롯한 대형 가맹점보다 훨씬 비싼 수수료를 신용카드 회사에 물고 있습니다. "(김경배 한국슈퍼마켓조합연합회 회장) "가맹점 수수료를 낮추면 카드사 경영에 부담을 주는 것은 물론 카드 회원들에 대한 혜택도...

    한국경제 | 2008.09.24 00:00 | 유승호

  • [Feedback] 카드 가맹점 수수료 인하 논란‥ 여야, 가맹점 수수료인하 법안 봇물

    "카드회사가 제일 만만한가 봅니다. "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신용카드 가맹점 수수료를 인하하라는 압력이 정치권으로부터 제기되자 카드업계가 볼멘소리를 내고 있다. 서민 경제를 살릴 수 있는 방법이 여러 가지 있을 텐데 카드 수수료 인하에만 집착하는 이유가 뭐냐는 불만이다. 현재 국회에는 카드 가맹점 수수료 인하를 유도하기 위한 여신전문금융업법 개정안과 조세특례제한법 개정안이 5건이나 올라가 있다. 이 법안들을 공동 발의한 국회의원 수도 66명...

    한국경제 | 2008.09.24 00:00 | 유승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