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20 / 15,60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메타버스 컨퍼런스 '2022 메타콘', 프로그램과 연사 공개

    메타버스 컨퍼런스인 2022 메타콘(METACON 2022)이 오는 10월 5일과 6일 서울 신라호텔에서 개최된다. '메타버스를 증명하라'라는 주제로 총 25여개의 세션에 IBM, 엔비디아, 삼성, 넵튠 등 50여명의 국내외 기업 및 핵심 연사들이 참석할 예정이다. 주요 연사로는 △리차드 케리스 엔비디아 옴니버스 개발 플랫폼 담당 부사장 △레슬리 셰넌 노키아 생태계 및 트렌드 스카우팅 책임자 △페더 뵈레젠 홀로캡 CMO △샤얌 나가라잔 IBM 이그제큐티브 ...

    게임톡 | 2022.09.20 09:34

  • thumbnail
    IBM "한국 기업 30곳, 데이터 유출로 43억원 피해"

    "세계 550개 주요기업 데이터 유출 피해액, 조사 시작 후 최대" 최근 1년간 세계 550개 주요 기업의 데이터 유출 평균 피해액이 관련 조사를 시작한 이래 가장 많은 435만 달러(약 60억 원)에 달했다고 19일 IBM 시큐리티가 발표했다. IBM 시큐리티가 지난해 3월부터 1년간 정보기술(IT), 금융, 서비스 분야 기업 550곳을 대상으로 조사해 분석한 보고서에 따르면 이들 기업의 데이터 유출 평균 피해액은 전년 조사 대비 2.6% 늘어났고, ...

    한국경제 | 2022.09.19 12:42 | YONHAP

  • 똘똘 뭉친 日 대기업 "도시바 해외 매각 막자"

    일본을 대표하는 전자기업 도시바가 해외에 팔리는 것을 막기 위해 일본 대기업들이 뭉친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일본 대형 철도회사인 JR도카이와 전력회사 주부전력, 종합금융그룹인 오릭스 등 10여 개 대기업이 도시바 인수전 참여를 검토한다고 18일 보도했다. 주요 후보 가운데 하나인 일본산업파트너스(JIP)와 컨소시엄을 구성하는 방식이다. 일본의 인프라 대기업들로 구성된 인수후보가 등장하면 도시바 인수전의 구도가 크게 바뀔 전망이다. 도시바는 ...

    한국경제 | 2022.09.18 17:59 | 정영효

  • thumbnail
    "도시바 해외 매각만은 막는다"…日기업 컨소시엄 구성하나 [정영효의 일본산업 분석]

    일본을 대표하는 전자기업 도시바가 해외에 팔리는 것을 막기 위해 일본 기업들이 힘을 합친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일본의 대형 전력회사인 주부전력과 종합 금융그룹인 오릭스 등 복수의 일본 기업이 도시바 인수전 참여를 검토 중이라고 18일 보도했다. 도시바 인수전의 주요 후보 가운데 하나인 일본산업파트너스(JIP)가 10곳이 넘는 일본 기업에 참여를 요청하면서다. JR도카이 등 대형 철도회사에도 인수전 참여를 타진한 것으로 알려졌다. 기업들이 J...

    한국경제 | 2022.09.18 08:29 | 정영효

  • thumbnail
    "외국계 기업 세금 걱정 없도록 하겠다"…7년 만에 암참 만난 김창기 국세청장

    ... 반영될 수 있도록 적극 검토하겠다”며 “외국계 기업이 성공적으로 사업을 하기 위해서는 과세당국과의 긴밀한 소통이 중요한 만큼, 소통을 더 강화하겠다”고 강조했다. 암참 대표단으로는 제임스 김 암참 회장, 안익홍 암참 이사회 의장, 원성식 한국IBM 대표, 로버트 스미스 EY한영 파트너, 김진숙 한국씨티은행 최고재무관리자, 로버트 랭 록히드마틴 한국지사장, 로버트 렘펠 한국GM 사장 등이 참석했다. 도병욱 기자

    한국경제 | 2022.09.16 17:54 | 도병욱

  • thumbnail
    과기정통부 '소프트웨어마이스터고 토크콘서트' 개최

    ... 시작'을 주제로 4개 소프트웨어마이스터고 간 교류회, 국제 소프트웨어 개발자 강연, 현직 개발자와 학생 간 간담회(토크 콘서트) 등으로 꾸려졌다. 강연자로는 트위터에 근무하는 류호준 씨가 해외 소프트웨어 개발 업무의 생생한 경험담을 들려줬고, 아마존웹서비스(AWS)의 소성은 씨는 국제 기업의 기업 문화와 선호하는 인재상을 소개했다. 또 한국IBM의 장기숭 씨는 최근 주목하는 소프트웨어 기술과 개발자로의 성장 과정에 대해 강연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2.09.16 11:30 | YONHAP

  • thumbnail
    한국IBM "데이터 접근 돕는 '데이터 패브릭' 새 전략으로 주목"

    IBM이 인공지능(AI)에 기반해 데이터 접근을 간소화하는 데이터 활용 방법인 '데이터 패브릭'을 소개했다. 한국IBM은 15일 서울 여의도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IBM의 데이터 패브릭 접근 방식과 관련 기술들을 소개했다. 김창회 한국IBM 상무는 "기업의 성패는 수많은 데이터를 얼마나 잘 활용하는데 달렸지만 여전히 폭발하는 데이터를 활용하지 못하고 있다"며 "이를 활용하는 게 기업 경쟁력의 핵심"이라고 강조했다. 그의 설명에 따르면 데이터 ...

    한국경제 | 2022.09.15 12:56 | YONHAP

  • thumbnail
    [내 꿈은 기업가] “모든 직원이 사장이다” 교세라 창업자 이나모리 가즈오

    ... 교토세라믹 주식회사(지금의 교세라)를 세웁니다. 직원 28명으로 출발한 작은 회사였어요.  이나모리는 ‘어떻게든 해내고야 말겠다’는 의지가 강한 젊은 사업가였어요. 1966년 미국의 유명 컴퓨터 제조업체인 IBM으로부터 집적회로(IC)에 들어가는 부품을 주문받았을 때 일입니다. 당시 IBM이 요구한 부품은 첨단 장비도 없고 기술도 부족한 이나모리에겐 만만치 않은 것이었어요. 하지만 그는 포기하지 않고 전 직원을 지휘하면서 밤낮없이 제품 ...

    한국경제 | 2022.09.12 21:22

  • thumbnail
    [쏙쏙 경제뉴스] 스타벅스·구글·마이크로소프트 등 왜 인도 출신 CEO 많아지나?

    ... 매킨지와 식음료 회사 펩시코 등에서 일했다. 최근 미국을 중심으로 인도 출신 CEO가 크게 늘고 있다. 유튜브 등을 운영하는 구글의 순다르 피차이 CEO를 비롯해 마이크로소프트(사티아 나델라), 트위터(파라그 아그라왈), IBM(아르빈드 크리슈나) 등도 모두 인도 출신 경영자가 이끌고 있다. 일반 개인들의 돈을 받아 투자하는 사모펀드 운용사 제너럴애틀랜틱(아제이 방가)도 마찬가지다. 미국에서 IT(정보기술) 개발자들이 가장 많이 모여 있는 실리콘밸리에는 ...

    한국경제 | 2022.09.12 21:13

  • thumbnail
    "DX 뛰어난 韓 스타트업, 뮌헨과 궁합 기대"

    ... 바이에른주와 뮌헨시의 지원을 받아 스타트업에 창업 공간을 제공한다. 베르크1에 입주한 스타트업들이 주력하는 분야는 다양하지만 대기업과 연계된 디지털 기술 개발이 대표적이다. 독일 제조업체 본사뿐만 아니라 구글, 마이크로소프트, IBM 등 정보기술(IT) 기업 연구소도 뮌헨에 있기 때문이다. 리히터 대표는 한국 기업의 적극적인 참여도 당부했다. 그는 “뮌헨혁신생태계(MUST)와 협력하길 원하는 한국 기업은 언제든지 환영한다”며 “베르크1은 ...

    한국경제 | 2022.09.12 17:39 | 강경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