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1-30 / 15,60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윤나리의 임상 바로 읽기] 의미 있는 결과 분석을 위한 재료, 임상 데이터

    ... 임의 수정이나 위조, 변조를 방지할 수 있다는 점을 활용해 임상시험 데이터를 관리하거나 식품 이력을 관리하는 거다. 실제로 미국의 대형 식품업체들은 이미 식품 이력과 공급망 관리 등에 블록체인을 활용하고 있다. 예컨대 2018년 IBM이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론칭한 식품 유통 추적 솔루션인 푸드트러스트를 월마트 등 식품업계의 500여 개 주요 기업이 이용하고 있다. 글로벌 대형제약사들이 모인 피스토이아 연합(Pistoia Alliance)도 임상시험 동의 과정, ...

    바이오인사이트 | 2022.09.08 10:13 | 한재영

  • thumbnail
    “서버를 바닷물 속에…침지냉각으로 전력 80% 절감”

    ... 수 있도록 지원 중이다. 고객 특화된 대시보드, 모니터링, 리포트 솔루션을 스마트박스와 결합해 고객 친화적 기술을 제공하기 위해 연구를 이어가고 있다. 시장 첫 주자 데이터빈…글로벌 수준 기술력 김수용 대표는 한국IBM에서 20년간 데이터센터 관련 업무를 했던 전문가다. 어떤 기업이나 데이터센터는 필요한 상황이지만, 데이터센터가 안고 있는 비효율성을 개선하지 못해 겪는 어려움도 알고 있었다. 냉각 기술에 변화가 생긴다면 에너지 절약과 함께 데이터센터의 ...

    한국경제 | 2022.09.06 06:01 | 조수빈

  • thumbnail
    [천자 칼럼] 인도계 CEO

    ... 얘기가 우스갯소리만은 아닌 것이다. 여기를 졸업하고 아이비리그 등 미국 유명 대학에서 학업을 이어가는 게 인도 학생과 부모들의 바람이다. 글로벌 기업의 많은 인도계 최고경영자(CEO)들도 이런 코스를 밟았다. 구글의 순다르 피차이, IBM의 아르빈드 크리슈나, 트위터의 파라그 아그라왈 CEO 등이다. 비단 IIT가 아니더라도 인도에서 공부하고 미국 대학을 나온 인도계 CEO들이 글로벌 기업을 속속 장악해가고 있다. 마이크로소프트(사티아 나델라), 어도비(샨타누 ...

    한국경제 | 2022.09.02 17:41 | 장규호

  • thumbnail
    인도계 CEO 전성시대…스타벅스 구원투수에 나라심한

    ... 찾던 인물”이라고 했다. 그가 인도계 미국인이라는 점도 눈길을 끄는 대목이다. 최근 들어 미국에선 인도 출신 CEO가 늘어나고 있다. 구글(순다르 피차이), 마이크로소프트(사티아 나델라), 트위터(파라그 아그라왈), IBM(아르빈드 크리슈나) 등 빅테크를 비롯해 사모펀드 운영사 제너럴애틀랜틱(아제이 방가) 등 금융업체도 인도계 미국인이 꿰차고 있다. 지난해 말엔 인도 출신 영국인인 리나 나이르가 샤넬의 사상 첫 비(非)백인 여성 CEO에 오르며 주목받았다. ...

    한국경제 | 2022.09.02 17:28 | 허세민

  • thumbnail
    [책마을] 수학 모르는 일반인도 이해할 수 있다는 'AI 딥러닝'

    ... 알고리즘 소개에 머무는 여느 대중서와는 다르다. AI의 작동 방식에 대해 바로 본론으로 들어간다. 저자는 KAIST 교수다. 뇌를 기반으로 한 AI 연구 성과를 인정받아 ‘구글 교수 연구상’과 ‘IBM 학술상’을 받았다. 현대의 AI는 사과 사진을 계속 보여주면 알아서 학습한다. 빨갛다, 동그랗다 등 사과의 특징을 사람이 뽑아내 컴퓨터 코드로 작성할 필요가 없다. 딥러닝은 다층퍼셉트론(MLP)으로 이 문제를 해결했다. ...

    한국경제 | 2022.09.02 16:57 | 임근호

  • thumbnail
    윌리엄스, 콘타베이트 제압…US오픈 은퇴 무대 '3막' 열었다(종합)

    ... 윌리엄스에게 버거운 상대로 보였다. 윌리엄스는 지난해 윔블던 1회전 탈락을 끝으로 허벅지 근육 부상 탓에 한동안 코트에 나서지 못했다. 이번 대회를 앞두고 출전한 내셔널뱅크오픈에서는 2회전 탈락했다. 대회 공식 승패 예측 서비스인 IBM 파워 인덱스는 경기 전 콘타베이트의 승리 가능성을 79%로 훨씬 높게 봤다. 첫 세트부터 팽팽한 승부가 펼쳐진 가운데 윌리엄스가 먼저 상대 서브 게임을 잡아내며 게임 점수 5-4로 앞서나갔다. 그러자 콘타베이트가 곧바로 다음 ...

    한국경제 | 2022.09.01 11:39 | YONHAP

  • thumbnail
    윌리엄스, 콘타베이트 제압…US오픈 은퇴무대 '3막' 열었다

    ... 윌리엄스에게 버거운 상대로 보였다. 윌리엄스는 지난해 윔블던 1회전 탈락을 끝으로 허벅지 근육 부상 탓에 한동안 코트에 나서지 못했다. 이번 대회를 앞두고 출전한 내셔널뱅크오픈에서는 2회전 탈락했다. 대회 공식 승패 예측 서비스인 IBM 파워 인덱스는 경기 전 콘타베이트의 승리 가능성을 79%로 훨씬 높게 봤다. 첫 세트부터 팽팽한 승부가 펼쳐진 가운데 윌리엄스가 먼저 상대 서브 게임을 잡아내며 게임 점수 5-4로 앞서나갔다. 그러자 콘타베이트가 곧바로 다음 ...

    한국경제 | 2022.09.01 10:58 | YONHAP

  • thumbnail
    물위에 띄우고, 달에도 보낸다…진화하는 데이터센터 [긱스]

    ... 않은 기업도 클라우드에서 자원을 빌려 각종 인터넷 서비스에 나설 수 있다. 물리적인 서버들이 몰려 있는 데이터센터는 가상의 공간을 만드는 뿌리 역할을 한다. 아마존웹서비스(AWS)·마이크로소프트(MS)·IBM 등 글로벌 클라우드서비스업체(CSP)와 NHN, 네이버 등이 데이터센터를 갖추고 있다.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가트너는 전 세계 클라우드 시장 규모가 올해 4820억달러(약 640조원)에서 2025년엔 8375억달러(약 1100조원)로 ...

    한국경제 | 2022.08.31 15:22 | 이시은

  • thumbnail
    [마켓PRO] 모건스탠리 "사이버보안, 가장 강력한 투자처될 것"

    ... 주식을 끌어올릴 것"이라고 강조했다. 주요 사이버 공격 건수는 2006년 4건에 불과했던 것이 2020년 134건으로 정점을 찍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공격 건수가 증가함에 따라 피해자들의 관련 비용도 증가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IBM은 미국에서 데이터 침해로 인한 평균 비용이 2006년 350만 달러에서 2022년 940만 달러로 증가했으며, 이는 16년 만에 거의 170% 증가한 수치라고 밝힌 바 있다. 모건스탠리 리서치는 " 2020년에 보안 소프트웨어 ...

    한국경제 | 2022.08.29 16:00 | 박재원

  • thumbnail
    'KB 미국ESG배당귀족 펀드' 출시...하락장 방어주 역할 기대

    ... 배당수익률을 보여 금리 상승 및 인플레이션 시기에 뛰어난 방어력을 보일 것으로 전망했다. 포트폴리오 기준 구성종목은 대표적인 글로벌 에너지 기업 '엑손모빌', IT인프라 구축 및 클라우드 서비스 제공 기업 'IBM', 글로벌 제약·바이오 기업 '애브비', 침구 및 가구 제조사 '레겟&플랫' 등이다. 필수소비재(22%) 및 산업재(18%), 금융(11%), 경기소비재(9%), 헬스케어(8%) ...

    한국경제 | 2022.08.29 09:50 | 이동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