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691-700 / 78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INKE 뉴욕 정기교류회] (인터뷰) 김형순

    "한민족글로벌벤처네트워크(인케.INKE) 2001 뉴욕 정기교류회는 작년에 성공적으로 출범한 인케가 지속성을 갖게 됐다는 의미를 지니고 있습니다" 김형순 인케 의장(로커스 대표)은 한민족 벤처 글로벌 생태계 조성을 진두지휘하는 사령관이다. 그는 이번 뉴욕 정기교류회를 시작으로 매년 해외 각지를 돌며 한민족 벤처 교류회를 열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민족 벤처기업인들이 모여 있는 곳을 돌면서 결속을 다지며 더욱 실리적이고 실용적인 사업 기회를 ...

    한국경제 | 2001.05.11 00:00

  • [INKE 뉴욕 정기교류회] 코리안 벤처특급 '글로벌 질주'

    인케(INKE:International Network of Korean Entrepreneurs) 뉴욕행사는 한민족 네트워크를 세계 경제의 심장부에 연다는 점에서 이 행사의 글로벌화를 촉진할 수 있는 계기가 될 전망이다. 인케는 지난해 12월 성공적으로 출범하면서 한국 벤처기업사의 제2장을 열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전세계에서 활약하는 한민족 벤처인들을 거미줄처럼 촘촘한 네트워크로 묶어 글로벌화를 촉진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한 것. 한국...

    한국경제 | 2001.05.11 00:00

  • [INKE 뉴욕 정기교류회] 벤처 1.2세대 올스타 총집합

    인케 뉴욕 정기교류회는 한민족 벤처업계의 1세대와 함께 유망 벤처인들도 대거 참여한다. 장흥순 벤처기업 협회 회장, 이민화 메디슨 회장, 변대규 휴맥스 대표, 안영경 핸디소프트 대표는 자타가 공인하는 한국의 간판 벤처인이다. 이영남 여성벤처협회장을 필두로 여성 벤처업계를 선도하는 기업인들도 참여한다. 이영아 컨텐츠코리아 사장을 비롯해 버추얼텍의 서지현 사장, 소프트맥스 정영희 대표가 포함돼 있다. 여성 전문 비즈니스 사이트의 개척자인 김...

    한국경제 | 2001.05.11 00:00

  • INKE와 한민족공동체대회 연계...글로벌 지원 .. 김정흠 <변호사>

    [ 세계해외한인무역협회 ''김정흠'' 고문 변호사 > "해외한민족경제공동체대회와 한민족글로벌벤처네트워크(INKE)행사를 연계해 한국 기업의 글로벌화에 보탬이 되고자 합니다" 세계해외한인무역협회(회장 정진철)의 고문변호사인 김정흠(64) 미국변호사는 "양 행사의 목적이 비슷하다"며 연계방안을 적극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5백50만명의 해외동포가 보유한 유무형 자산을 경제 네트워크로 결집시키는 발판을 마련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한국경제 | 2001.05.10 00:00

  • [알림] '한민족 글로벌 벤처' 뉴욕 교류회

    한국경제신문사는 벤처기업협회 등과 함께 오는 5월16일부터 18일까지 ''한민족 글로벌 벤처 네트워크(INKE)'' 정기교류회를 뉴욕 맨해튼에서 개최합니다. 지난해 12월 창립총회를 가진 INKE는 전세계 한민족 벤처기업인들간의 교류와 협력을 위한 것입니다. 창립총회는 미국의 이종문 실리콘밸리 벤처펀드 회장을 비롯해 세계 각지에서 활약중인 6백여명의 벤처인들이 참가하는 성황을 이룬 바 있습니다. 이에따라 매년 2회의 공식행사(해외교류회, ...

    한국경제 | 2001.05.07 00:00

  • [사설] (5일자) 벤처 해외진출의 성공조건

    KAIST의 김병윤 교수가 미국에서 노베라옵틱스라는 광통신 장비회사를 창업, 9천4백만달러의 투자를 유치했다는 것은 여러가지로 한국 벤처의 새로운 모델이 될 만하다고 본다. 1ㆍ4분기중 미국의 벤처투자가 작년 동기에 비해 40% 이상 줄어든 상황에서 투자유치에 성공했다는 것부터가 우선 눈길을 끈다. 미국에서 현재 벤처캐피털의 기업당 평균 투자규모가 2천만달러 이하임을 감안하면 그만큼 투자가치가 높았다고 볼 수 있다. 기술력이 뒷받침되고 시...

    한국경제 | 2001.05.05 00:00

  • [알림] '한민족 글로벌 벤처' 뉴욕 교류회

    한국경제신문사는 벤처기업협회 등과 함께 전세계 한민족 벤처기업인들간의 교류와 협력을 위한 ''한민족 글로벌 벤처 네트워크(INKE)'' 정기교류회를 뉴욕 맨해튼에서 오는 5월16일부터 18일까지 개최합니다. INKE는 지난해 12월 창립총회에 미국의 이종문 실리콘밸리 벤처펀드 회장을 비롯해 세계 각지에서 활약하고 있는 6백여명의 벤처인들이 참가하는 성황을 이루었으며 매년 2회의 공식행사(해외 교류회,서울 정기총회)를 열기로 했습니다. INK...

    한국경제 | 2001.05.04 00:00

  • [알림] '한민족 글로벌 벤처' 뉴욕 교류회

    한국경제신문사는 벤처기업협회 등과 함께 전세계 한민족 벤처기업인들간의 교류와 협력을 위한 ''한민족 글로벌 벤처 네트워크(INKE)'' 정기교류회를 뉴욕 맨해튼에서 오는 5월16일부터 18일까지 개최합니다. INKE는 지난해 12월 창립총회에 미국의 이종문 실리콘밸리 벤처펀드 회장을 비롯해 세계 각지에서 활약하고 있는 6백여명의 벤처인들이 참가하는 성황을 이루었으며 매년 2회의 공식행사(해외 교류회,서울 정기총회)를 열기로 했습니다. INK...

    한국경제 | 2001.04.26 00:00

  • "在美교포.한국벤처간 네트워크화에 주력" .. 정홍택 <회장>

    정홍택 "미국내 지한(知韓)파 인사들의 네트워크를 확충하고 미국의 교포벤처기업과 한국의 벤처기업을 연결시켜 서로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하는 데 역점을 둘 생각입니다. 특히 지난해 한국경제신문과 손잡고 시작한 한민족 벤처네트워크(INKE) 사업을 확대시키는 게 가장 큰 당면 과제입니다" 지난 2월 주미한국상공회의소(코참:KOCHAM) 제5대 회장으로 선출된 정홍택(60) 아남USA 사장은 10일 한국경제신문을 방문한 자리에서 기자와 만나 이...

    한국경제 | 2001.04.12 00:00

  • [新春기획(6)-벤처리더] INKE : 전세계 거미줄 벤처망 '맹활약'

    벤처기업은 본질적으로 글로벌화하지 않으면 망한다. 특정한 1~2개 기술을 갖고 사업을 하는게 벤처기업이다. 그런데 기술의 변화는 너무 빠르다. 잠재적 경쟁자가 전세계적으로 널려 있다는 뜻이다. 자신이 만들어낸 상품이 어디에 있는지 모르는 전략적 혁신제품에 의해 어느 순간 사라질지도 모른다. 따라서 편집광처럼 경쟁자를 주시해야 하는데 이를 위해서는 해외 동향을 줄줄이 꿰고 있어야 한다. 기술기업의 경쟁은 본질적으로 글로벌 차원에서 이뤄...

    한국경제 | 2001.03.29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