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711-720 / 78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그래도 벤처가 희망" .. 2000년 벤처업계 '10大 NEWS'

    한국의 벤처기업들은 2000년 한햇동안 천당에서 지옥을 오갔다. 연초 뉴밀레니엄의 희망을 안고 벤처열풍이 불었지만 어느샌가 벤처 거품론이 퍼져 나갔고 뜨거웠던 코스닥시장도 얼어붙기 시작했다. 그 와중에 무늬만 벤처인 기업인들의 불법행위가 잇따라 드러나 벤처업계 전체가 궁지에 몰리기도 했다. 그야말로 희망으로 시작해 위기로 막을 내리는 한해였다. 말도 많고 탈도 많았던 올 한해를 정리하며 한국경제신문은 "2000년 벤처업계 10대 뉴스를 ...

    한국경제 | 2000.12.27 00:00

  • [시론] 벤처는 한국경제 '성장엔진'..김영만 <미국한국商議 회장>

    한때 ''2등국가로 전락하고 말 것''이라던 미국의 경제가 10년이란 최장기 성장과 번영을 구가하고 있다. 미국이 이처럼 장기호황을 구가할 수 있는 것은 정부 기업 소비자 노동자들의 꾸준한 개혁노력이 뒷받침됐고 또 미국인들의 기업가정신에 바탕한 벤처분야 종사자들의 노력 덕분이다. 특히 IT산업을 중심으로 한 벤처기업의 부단한 생산성 향상 노력으로 굴뚝산업이 명실공히 세계에서 가장 효율성이 높게 재편성되었고,이로 인한 자본시장의 활성화와 고용...

    한국경제 | 2000.12.20 00:00

  • [INKE 2000] 내년엔 빌 게이츠 등 초청 .. 향후 일정과 계획

    한민족 글로벌 벤처네트워크가 본격 가동에 들어갔다. INKE는 앞으로 세계 각지에서 다양한 행사를 통해 한민족 벤처네트워크를 조기 정착시키는데 적극 나설 방침이다. 먼저 내년 5월께 미국 뉴욕에서 3백여명의 국내외 벤처관계자들이 참석하는 한민족 벤처인 교류회를 가질 계획이다. 2001 서울총회를 준비하기 위해 갖는 이 자리에선 한민족 벤처기업인들의 의견을 수렴, 차기 총회의 주제와 연구과제를 결정하게 된다. INKE는 내년 서울총회의 참...

    한국경제 | 2000.12.07 00:00

  • 韓-美 3천만달러 벤처펀드 조성 .. 한경 주최 INKE 2000 폐막

    한민족 벤처인의 대축제인 ''INKE(한민족 글로벌 벤처 네트워크) 2000'' 행사가 사흘간의 일정을 마치고 6일 폐막됐다. 이날 폐막식에 앞서 미국 LA지역 한인벤처기업인 모임인 한미벤처협회 앤서니 김 회장은 "국내 벤처캐피털과 함께 3천만달러 규모의 투자펀드를 결성해 미국에 진출하려는 국내 벤처기업을 지원하겠다"고 발표했다. 김형순 INKE 의장은 폐막식에서 "차기 총회는 내년 10월 서울에서 열릴 예정이며 이에 앞서 5월께 뉴욕에서 ...

    한국경제 | 2000.12.07 00:00

  • [INKE 2000] "위기 극복할 자신감 얻어"..참석인사 말.말.말

    벤처인들은 우리도 이제 인도 이스라엘처럼 세계시장으로 마음껏 뻗어나갈 수 있는 민족적 네트워크(Ethnic Network)를 마련하게 됐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계복 재미한인기업인협회 회장은 "우리 민족도 힘을 모으면 어느 민족보다 강하다는 것을 보여줬다"며 "뛰어난 머리에다 국제적인 네트워크까지 갖췄으니 이제 한민족 벤처기업들이 세계시장을 선도할 날도 멀지 않았다"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20시간이 넘게 비행기를 타고 왔다는 남미 대표들은 "...

    한국경제 | 2000.12.07 00:00

  • [INKE 2000] 글로벌 기술.인력교류 새章 열었다 .. '폐막식'

    "내년 5월 세계경제의 중심 뉴욕에서 다시 만납시다" 6일 폐막식에서 김형순 INKE 의장은 "각 지역별 사정을 고려해 해외에서 차례로 교류회를 열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날 폐막식에는 지역 대표들이 성과와 소감, 앞으로의 계획을 발표했다. .손형만 일본대표(나스닥재팬 부사장)는 "INKE 일본지부를 만들어 한국과 해외지부를 적극 돕겠다"며 국내 벤처기업의 국제화를 돕기 위해 내년말까지 5개 이상의 한국 벤처기업이 일본증시에 상장되도록 지...

    한국경제 | 2000.12.07 00:00

  • [INKE 2000] "알찬 행사에 감사"..美 동북부 참가단 한경 방문

    INKE 행사가 끝난 6일 오후 미국 동북부 지역 참가단 20여명이 한국경제신문사를 방문했다. 김영만 미 동북부 참가단장(주미 한국상공회의소 회장)은 김영용 한국경제신문사장에게 "INKE는 처음 기대를 훌쩍 뛰어넘는 감동의 장이었다"며 감사의 뜻을 전했다. 한경 편집국 등을 둘러본 이들 일행은 INKE 현장을 취재했던 기자들과 즉석 간담회도 가졌다. 데이비드 장 비즈방 대표는 "뜻깊게 출범한 INKE가 계속 발전할 수 있도록 인터넷을 활용...

    한국경제 | 2000.12.07 00:00

  • [INKE 2000] '자금젖줄' 역할 .. '韓美벤처펀드' 추진

    미국에 진출하려는 한국 벤처기업을 지원해줄 한.미 합작 펀드가 만들어진다. INKE 2000 서울총회에 참가한 미국 LA지역 한인벤처기업들의 모임인 한미벤처협회(회장 앤서니 김)는 국내 벤처캐피털들과 함께 3천만달러 규모의 ''한.미 조인트 벤처펀드'' 결성을 추진하겠다고 6일 밝혔다. ''아시안 브리지(가칭)''라는 이름으로 만들어질 이 펀드엔 닷컴디렉터 옴니스닷컴 캘컴캐피털 등 미국 LA지역 내 한인 벤처캐피털과 국내 주요 벤처캐피털이 ...

    한국경제 | 2000.12.07 00:00

  • [INKE 2000] (화제인물) 마이클 전 <美 LA 옴니스 사장>

    1백달러를 들고 미국으로 건너가 접시닦이를 하며 주경야독한 60대 벤처기업인이 한국을 찾았다.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웹호스팅회사 옴니스(www.omnis.com)와 엔젤투자회사를 운영하고 있는 마이클 전(63) 사장. 그는 자금이 모자라 어려움을 겪고 있는 벤처기업 3∼4개 정도를 인수합병(M&A)할 생각으로 INKE 서울총회에 참석한 것. 이번 행사를 통해 좋은 비즈니스 파트너를 구할 수 있기를 기대하고 있다. 미주 한국인 사회에서 몇...

    한국경제 | 2000.12.06 00:00

  • [INKE 2000] "벤처 좌절 없다" .. 12社 내년 연구개발 계획

    벤처기업에 좌절은 없다. 경기가 내리막길로 접어들고 금융시장이 얼어붙고 있지만 결코 이에 굴하지 않는다. 서울 테헤란밸리를 뜨겁게 달군 INKE 2000 서울총회를 계기로 한국경제신문이 단독 조사한 국내 리딩벤처기업의 내년도 투자계획에서도 이같은 불굴의 정신은 그대로 드러난다. 대표적인 벤처기업들은 안팎의 어려움를 예견하면서도 내년도 연구개발투자를 대폭 늘릴 방침인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도 이와 관련, 벤처인프라구축, 전문인력 양성 등 ...

    한국경제 | 2000.12.06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