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8,89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답답한 증시에 지친 개미들…한 달새 1900억어치 산 '이 종목'

    지지부진한 장세가 펼쳐지자 서학개미(해외 주식 투자자)들이 세 배 수익에 베팅하는 레버리지 상장지수펀드(ETF)로 몰려들고 있다. 24일 한국예탁결제원에 따르면 서학개미들이 최근 한 달(8월 24일~9월 23일)간 가장 많이 순매수한 종목에 PROSHARES ULTRAPRO QQQ ETF가 이름을 올렸다. 한 달 동안 1억6462만달러어치를 사들였다. 이 ETF는 나스닥100지수 등락에 따라 세 배의 수익 혹은 손실이 나는 구조다. 일반적인 ...

    한국경제 | 2021.09.24 17:38 | 박재원

  • thumbnail
    '해외 석탄발전에 공적 금융지원 중단' 공식 가이드라인 마련

    신규 프로젝트 원칙적 중단…기존 사업 필수거래는 지원 가능 정부가 새로 시작하는 해외 석탄발전 사업에 대한 공적 금융지원을 중단한다는 내용을 명시한 공식 가이드라인을 마련했다. 이를 통해 국내 기업들에 탈(脫)석탄 정책 신호를 명확하게 전달하고 전 세계적인 석탄발전 투자 중단 논의에도 적극 동참한다는 계획이다. 정부는 관계부처 합동으로 '신규 해외 석탄발전 공적 금융지원 가이드라인'을 마련해 다음 달 1일부터 적용한다고 24일 밝혔다. ...

    한국경제 | 2021.09.24 10:00 | YONHAP

  • thumbnail
    댁의 포트폴리오는 안녕하십니까? [PEF 썰전]

    PE업계에 있는 사람들은 투자한 포트폴리오가 잘 관리되고 있는지 질문을 자주 던지고 받습니다. 포트폴리오 회사가 잘 관리되고 있는지 어떻게 알 수 있을까요? 가장 쉽게 생각할 수 있는 기준은 회사의 실적이겠죠. 그렇다면 매출과 영업이익이 잘 나오면 만사형통이고 그렇지 않으면 관리에 문제가 있는 것일까요? 실적이 좋고 나쁨의 기준은 또 무엇일까요? 전년 대비 아니면 사업계획 대비? 그리고 실적이 목표나 계획 대비 얼마나 잘 나오면 좋은 것이고 얼...

    한국경제 | 2021.09.23 05:50

  • thumbnail
    [기고] 기업 ESG 경영관리와 미래 경쟁력 확보 방안

    ESG 경영 아젠다는 리스크 관리를 넘어 새로운 가치 창출하는 성장동력 핵심기술 개발, 연구개발(R&D), 신사업 진출 및 비즈니스 모델 혁신 기반 기업들은 코로나 이후 생존과 지속발전을 위한 전사적 ESG 경영관리 필요 박현철 울산대 산업대학원 교수(산업안전) 필자가 근무했던 롱프랑(Rhone-Poulenc)은 프랑스에 1801년, 솔베이(Solvay)는 1863년 벨기에에 설립돼 경영 리스크로 오랜 기간 비싼 수업료를 내왔다....

    한국경제 | 2021.09.21 19:54 | 하인식

  • 모건 스탠리, 비트코인 전문 연구를 위한 부서 신설'

    미국 최대은행 중 하나인 모건 스탠리(Morgan Stanley)가 심층적인 가상화폐 탐구 및 투자를 위해 새로운 부서를 설립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를 위해 가상화폐 연구팀의 수석 가상화폐 분석가로 10년 이상 G10 통화를 다루는 모건 스탠리 수석 통화전략가인 쉬나 샤(Sheena Shah)를 임명했으며 그는 “가상화폐가 주식 및 국채, 회사채와 같은 고정 이자 상품의 투자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하는 데 중점을 둘 것”이...

    조세일보 | 2021.09.16 13:50

  • thumbnail
    한경ESG Vol.3 - 2021년 9월호

    한경ESG - 9월호 목차 ISSUE 사내 탄소세로 넷제로 앞당기는 기업들 IPCC 제6차 보고서, 10년 당겨진 위기 시계 ‘그린워싱’도 소송 대상…커지는 ESG 법률 리스크 탄소배출권 시장 4가지 관전 포인트 2030년 탄소 피크…‘기후 악당’ 중국의 변신 COVER STORY 수익성·ESG 함께 잡은 2021 ROESG 톱 50 [2021 RO...

    한국경제 | 2021.09.15 16:15 | 이현주

  • thumbnail
    "비트코인 ETF 승인 서둘러야"...피델리티, SEC에 요구

    글로벌 자산운용사 피델리티 인베스트먼트(Fidelity Investments)가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와 비공개 회담을 가져 화제다. 14일(현지시간)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피델리티는 이번 SEC와의 회담에서 비트코인 ETF 승인의 중요성을 다시 한번 강조한 것으로 확인됐다. 앞서 올해 초부터 피델리티를 비롯해 반에크(VanEck), 위스덤트리(WisdomTree) 등 다수의 기업이 SEC에 비트코인 ETF 신청서를 제출한 바 있다. ...

    한국경제TV | 2021.09.15 13:31

  • 캐시 우드, 비트코인 5년 이내에 6억원 돌파할 것

    ...:위키트리 비트코인의 향후 움직임에 대해 자신이 속한 위치에 따라 전문가들의 의견이 엇갈리는 가운데 향후 5년 이내에 50만 달러(5억8640만 원)에 도달할 것이라는 주장이 나왔다. 미국의 자산운용사 아크 인베스트(Ark Invest) 최고경영자 캐시 우드(Cathie Wood)는 최근 SALT 컨퍼런스 인터뷰를 통해 SEC(미 증권거래위원회) 게리 겐슬러(Gary Gensler)가 가상화폐에 대해 이해하고 있다는 사실이 기쁘다며 향후 5년 내에 50만 달러를 ...

    조세일보 | 2021.09.15 10:55

  • thumbnail
    중위험·중수익 원한다면 부동산 펀드·리츠 [하박사의 쉬운 펀드]

    베이비부머 세대들은 집에 대한 애착이 많았습니다. 풍족하지 못한 환경에서 성장했고, 자기집을 가져보는 것이 인생의 큰 목표이기도 했습니다. 필자도 아버지의 이름이 대문에 걸려있는 우리집에 처음 들어가면서 뿌듯함을 느꼈던 기억을 갖고 있습니다. 재산형성과 투기목적이라기보다는 주거의 안정성이 제일 큰 동기였습니다. 세입자로서 서러움을 더이상 겪지 않아 좋았기 때문에 생애 처음으로 내집을 마련하는 것은 가족의 큰 기쁨이었습니다. 요즘은 집값이 천...

    The pen | 2021.09.15 07:41 | 하준삼

  • thumbnail
    Premium 유엔 주도로 ESG 개념이 탄생하다

    [한경ESG] ESG 투자의 역사②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개념은 유엔의 주도 아래 본격적으로 등장했다. 2004년 유엔 글로벌 콤팩트가 지속 가능 금융을 위해 스위스 정부와 협력해 설립한 이니셔티브 ‘후 케어스 윈(Who Cares Win)’이 공개 보고서를 통해 ESG라는 단어를 처음 사용한 것이다. 이후 2006년 당시 유엔사무총장이던 코피 아난의 주도로 금융기관을 위한 책임투자 원칙 ...

    한국경제 | 2021.09.15 06: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