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20 / 231,03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뉴욕증시, 애플·아마존·알파벳…3분기 실적 관심 집중

    이번주 뉴욕증시에서 시장의 관심은 기업 실적 발표에 쏠릴 것으로 예상된다. 이달 들어 시장의 투자 심리는 빠르게 개선되고 있다. 지금까지 3분기 실적을 공개한 정보기술(IT) 헬스케어 금융 통신서비스 기업들이 좋은 실적을 내놓은 덕분이다. 팩트셋에 따르면 지난주까지 S&P500 기업 중 23%가 실적을 발표했다. 이들 기업 중 84%가 월가 추정치를 웃도는 주당순이익(EPS:순이익/주식수)을 올렸다. 이는 지난 5년 평균인 76%를 웃돈다. ...

    한국경제 | 2021.10.24 18:04 | 강영연

  • thumbnail
    '손' 잡은 네이버 제페토, 글로벌 메타버스로 간다

    ... 메타버스와 관련된 이름으로 바꿀 준비를 하고 있다. 로블록스는 비디오 게임 채팅 플랫폼 길디드를 인수했다. 메타버스 게임 플랫폼 ‘포트나이트’를 운영하는 에픽게임즈는 10억달러 규모 투자를 유치했다. 새로운 정보기술(IT) 패러다임인 메타버스 시장이 열리자 이를 선점하려는 기업들의 총력전이 시작된 것이다. 네이버가 소프트뱅크와 손잡고 제페토를 글로벌 플랫폼으로 키우려는 배경이다. 왜 소프트뱅크와 협력하나 제페토는 해외 이용자가 90%에 달한다. ...

    한국경제 | 2021.10.24 17:31 | 구민기/김채연

  • thumbnail
    [단독] 네이버-손정의 손 잡는다…2000억 투자 유치

    네이버가 일본 최대 정보기술(IT) 기업 소프트뱅크와 손잡고 메타버스(가상세계) 사업을 확장한다. 페이스북, 구글, 로블록스 등 거대 IT기업이 경쟁을 벌이는 각축장에 한국과 일본 대표 IT기업이 함께 도전장을 냈다. 24일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메타버스 플랫폼 제페토를 운영하는 네이버 손자회사 네이버제트가 약 2000억원의 투자 유치를 위한 막바지 협상에 들어간 것으로 확인됐다. 투자금의 상당액은 1000억달러가량을 운용하는 소프트뱅크 ...

    한국경제 | 2021.10.24 17:30 | 구민기/김채연

  • thumbnail
    [취재수첩] 백신 예약 '먹통' 사태의 본질

    지난해 문을 연 EBS 온라인클래스가 잇단 접속 장애로 수많은 학부모와 학생이 분통을 터뜨린 일이 있었다. 기술적으로 여러 이유가 있지만, 근본 원인은 정부가 발주하는 소프트웨어(SW) 사업에 대기업이 참여하지 못하게 한 제도에 있다는 지적이 많았다. 정부는 ‘중소기업 키우기’ 명분으로 2013년부터 80억원 이상 공공 SW 사업에 대기업의 참여를 제한하고 있다. 이 제도 탓에 수십만 명의 동시 접속을 안정적으로 처리할 ...

    한국경제 | 2021.10.24 17:17 | 서민준

  • thumbnail
    [천자 칼럼] 나노사회와 펜트업

    ... 다른 키워드는 ‘펜트업(pent-up)’이다. 외부 요인으로 억눌린 소비심리가 폭발하는 현상을 말한다. 지난해 접촉 없는 연결을 의미하는 ‘온택트(ontact)’를 새 키워드로 제시했던 IT포럼 커넥팅랩이 《모바일 미래보고서 2022》(비즈니스북스 펴냄)를 통해 “내년엔 펜트업에 주목하라”고 권하고 있다. 커넥팅랩이 제시한 펜트업의 승부처는 ‘메타버스’를 비롯해 신소비 영역으로 부상한 ...

    한국경제 | 2021.10.24 17:14 | 고두현

  • IT기업 개인정보 보호 '세계 리더'

    국내 정보기술(IT) 기업의 개인정보 관리 역량이 글로벌 기업에 뒤지지 않는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개인정보 관리는 IT기업 ESG(환경·사회·지배구조) 평가의 핵심 요소 중 하나다. S(사회) 부문 평가에서 이 항목의 배점 비중이 25~30%에 이른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24일 한국과 미국 일본 중국 등 4개국에 기반을 둔 △양방향 미디어 서비스 △인터넷·직접판매 △무선이동통신 서비스 △메타버스 업종 IT기업을 ...

    한국경제 | 2021.10.24 17:04 | 남정민

  • thumbnail
    "일하는 방식 무한대로 바뀔 것…유연성 갖춰야 인재 얻는다"

    “더 이상 실리콘밸리의 정보기술(IT) 기업에서 일하기 위해 샌프란시스코에 거주할 이유가 없습니다.” 제럴드 케인 미국 보스턴칼리지 교수(사진)는 24일 한국경제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코로나19 이후 조직의 형태와 일하는 방식은 무한대로 변형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케인 교수는 디지털 기술과 조직 문화 분야의 세계적 전문가다. 다음달 11일 ‘글로벌인재포럼 2021’ A-5세션(근무 ...

    한국경제 | 2021.10.24 17:04 | 박종관

  • thumbnail
    "잡스 뛰어넘겠다" 샤오미 회장의 자신감, 전기차에 11조 쏜다

    ... “샤오미는 10여 년 전 직원 3~5명에 불과한 작은 스타트업이었지만 이제는 지혜와 경험을 축적한 회사가 됐다”며 전기차 사업에 대한 자신감을 나타냈다. 끊임없는 도전의식 레이쥔 회장은 20대 때부터 중국 정보기술(IT)업계에서 경영 능력이 탁월한 기업인으로 인정받았다. 그는 1990년 중국 우한대 컴퓨터학과를 2년 만에 졸업했다. 이후 컴퓨터 프로그램 업체를 창업했다가 1992년 인터넷 보안 및 게임 소프트웨어 회사 킹소프트에 입사했다. 사내에서 ...

    한국경제 | 2021.10.24 16:51 | 박상용

  • thumbnail
    3개월간 모바일 게임에 1.7조 쓴 한국인, 매출 1위는 '이 게임' [김주완의 어쩌다IT]

    모바일 게임 시장의 성장세가 무섭습니다. 업계에서는 코로나19 확산 영향으로 게임 이용 시간이 증가한 영향이 큰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글로벌 앱 분석업체 앱애니는 최근 ‘2021년 3분기 모바일 게임 결산’을 발표했습니다. 올 3분기에 전 세계 소비자들이 애플 앱스토어와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모바일 게임을 145억 회 다운로드받은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지출액은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모바일 게임에서 발생한 매출이 ...

    한국경제 | 2021.10.24 15:13 | 김주완

  • [뉴욕증시-주간전망] 대형 IT기업 실적 대기·GDP도 주목해야

    이번 주(25~29일) 뉴욕증시는 대형 기술 기업들의 실적 발표를 앞두고 사상 최고치 흐름을 이어갈 수 있을지 주목된다. 애플, 아마존, 구글 모기업 알파벳, 마이크로소프트, 페이스북 등 이번 주 발표되는 기업의 시가총액 비중이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 내 30%를 차지한다는 점에서 그야말로 지수 전체의 향배가 이들 기업에 달린 셈이다. 다우지수에 편입된 캐터필러, 코카콜라, 머크, 보잉, 맥도널드 등 다우지수 내 3분의 ...

    한국경제 | 2021.10.24 07:0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