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1-110 / 230,68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가천대학교 LINC+ 사업단, '취업역량 강화 컨설팅 프로그램' 과정 수료식 개최

    ... LINC+ 사업단에서 운영하는 사회맞춤형학과 소속 20 명의 학생이 참여했다 . 가천대는 2019 년 LINC+ 사업에 선정돼 △ 바이오 - 인공지능 융합전공 △ 수소 - 하이브리드 융합전공 △ IT 디스플레이 융복합 플랫폼 융합전공 △ AI· 빅데이터 기반 스마트에너지시스템 융합전공 등 4 개의 융합전공을 사회맞춤형학과로 개설해 현장미러형 실습 환경을 구축하고 창의 융합형 인재를 양성하고 있다 . ...

    한국경제 | 2021.09.15 17:43 | 윤상연

  • thumbnail
    '빅테크 압박' 이번엔 고용부…"직장 괴롭힘 방지"

    “최근 직장 내 괴롭힘 이슈가 있었던 곳은 포털회사인데 왜 게임회사까지 불렀는지 모르겠습니다.” 고용노동부가 15일 연 ‘주요 IT 기업 CEO 회의’에 참석한 한 게임회사 인사담당자는 이렇게 푸념했다. 고용 주무부처 장관이 주요 테크 기업 최고경영자(CEO)를 한자리에 불러모은 것은 이례적인 일이다.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하면서 청년실업 문제가 심화되자 안경덕 고용부 장관이 직접 나서 각 기업에 고용 ...

    한국경제 | 2021.09.15 17:41 | 곽용희

  • thumbnail
    방통위는 통신 3사 대표 소집…한상혁 "통신비 인하·5G 투자"

    공정거래위원회 금융위원회 등이 정보기술(IT) 기업에 대한 압박 강도를 키우는 가운데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사진)이 통신 3사 대표를 불러모았다. 한 위원장은 대표들에게 통신비 인하, 5G(5세대 이동통신) 투자 확대, 중소기업과의 상생 협력 강화, 청년 일자리 창출 등에 힘써달라고 주문했다. 한 위원장은 15일 서울 태평로 한국프레스센터에서 박정호 SK텔레콤 대표, 구현모 KT 대표, 황현식 LG유플러스 대표와 간담회를 열었다. 방통위 관계자는 ...

    한국경제 | 2021.09.15 17:39 | 서민준

  • thumbnail
    빅테크 CEO 소집한 고용부 장관 "채용 늘려라"

    안경덕 고용노동부 장관이 15일 네이버 카카오 넥슨 등 국내 주요 정보기술(IT)기업 대표들을 모아놓고 “하반기 신규 채용을 늘려달라”고 주문했다. 최근 정부가 빅테크기업에 전방위적으로 규제 칼날을 들이대는 가운데 고용부까지 나서서 기업에 부담을 지우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고용부는 15일 서울 을지로 프레지던트호텔에서 ‘주요 IT기업 최고경영자(CEO) 회의’를 열어 청년 일자리 문제를 논의했다. 회의에는 ...

    한국경제 | 2021.09.15 17:35 | 곽용희

  • thumbnail
    해외로 눈 돌린 카카오, 웹툰·소설에 '올인'

    ... ‘파트너와 함께 성장하기 위한 쇄신과 상생 강화 방안’을 내놓으면서 “콘텐츠와 기술을 바탕으로 글로벌 비즈니스를 적극적으로 강화해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국내 시장에서 막강한 정보기술(IT) 플랫폼을 바탕으로 사업을 무차별로 확장하고 있다는 비판에 따른 조치다. 카카오는 우선 해외에서 좋은 성과를 내고 있는 웹툰과 웹소설 경쟁력을 강화해 돌파구를 마련할 방침이다. 특히 올 상반기 인수한 해외 웹툰·웹소설업체 ...

    한국경제 | 2021.09.15 17:27 | 김주완

  • thumbnail
    與, 카카오 상생안에 "만시지탄"…졸속·면피 비판도(종합)

    ... 기업의 불공정 행위에 대한 규제 필요성도 같이 거론되고 있다. 송영길 대표는 최고위에서 "만시지탄이지만 다행"이라며 "구체적 조치가 더욱 지속돼서 국내 플랫폼 시장의 기울어진 운동장을 바로잡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IT 대기업의 문어발식 사업 확장과 과도한 수수료 부과, 후발 기업의 시장 진입 방해 행위는 구두 경고 단계를 넘어섰다"며 "대한민국 대표 플랫폼 기업인 카카오 역시 이런 비판과 논란에서 벗어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앞서 민주당은 지난 ...

    한국경제 | 2021.09.15 17:21 | YONHAP

  • thumbnail
    [취재수첩] 한국에서 'AI윤리 설전'이 사라진 이유

    “캐나다 정치인들이 귀중한 연구 비용을 군사용 응용프로그램에 묶으려(투입하려) 하고 있다.” 글로벌 인공지능(AI)업계는 지금 ‘국방 AI’를 둘러싼 설전으로 뜨겁게 달아올랐다. ‘딥러닝 창시자’이자 구글브레인 소속인 제프리 힌튼 캐나다 토론토대 명예교수가 트위터에 올린 글이 시작이다. 힌튼 교수는 캐나다 일부 정치인이 미 국방부 고등연구계획국(DARPA)과 같은 기관의 설립 필...

    한국경제 | 2021.09.15 17:12 | 이시은

  • 빅테크 때리면서 고용은 압박, 이런 게 혁신성장인가[사설]

    ... 플랫폼 사업은 금지시켜야 마땅하다. 그러나 이게 말이 되는가. 더 어이없는 것은 플랫폼 규제에 골몰하는 정부가 다른 한편으론 이들 기업에 채용을 압박한다는 점이다. 안경덕 고용노동부 장관은 어제 네이버, 카카오, 넥슨코리아 등 주요 IT기업 대표들을 불러 청년 일자리 기회 확대를 당부했다. 말이 ‘당부’지 ‘압박’에 다름 아니다. 한쪽에선 ‘문어발’이라며 사업 축소를 종용하면서 고용은 또 늘리라고 한다. 앞뒤가 ...

    한국경제 | 2021.09.15 17:09

  • thumbnail
    김범수, 카카오 상생안 내놨지만…與 "일회성 면피 대책"

    ... 기업의 골목상권 생태계 파괴 실태 및 상생 방안을 집중적으로 다룰 예정이라고 밝혔다. 카카오의 상생안 발표에도 민주당의 '카카오 때리기'는 계속되고 있다. 송영길 민주당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IT 공룡들의 시장 지배력 악용과 소상공인 사다리 걷어차기 문제는 지속적인 기술 혁신과 경제 발전을 가로막는 심각한 장애 요소"라며 "문어발식 사업 확장과 과도한 수수료 부과, 후발 기업의 시장 진입 방해 행위는 구두 ...

    한국경제 | 2021.09.15 16:51 | 조미현

  • thumbnail
    구글 "韓 기업에 연간 10조 5000억 편익 제공" 주장

    ... 경제 성장을 지원하기 위한 구글의 여러 노력을 소개했다. 구글은 2006년 한국에 진출한 이래로 중소규모의 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최신 툴을 제공하는 것부터 삼성전자, LG전자 등 주요 파트너사와의 협업에 이르기까지 한국 정부, IT업계 및 지역 사회와 다방면으로 협력해왔다는 설명이다. 또 구글 스타트업 캠퍼스, 창구 프로그램 등 다양한 지원 프로그램을 통해 한국 스타트업이 한국, 아시아 태평양을 넘어 전 세계로 비즈니스를 확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고 ...

    게임톡 | 2021.09.15 16: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