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32441-232450 / 234,12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21세기 21가지 대예측] (29) <14> 우주에 도전한다 [하]

    2007년 8월 13일. 천안에 살고 있는 이명구씨는 서울에 있는 회사로 출근하기 위해 자신의 승용차에 올랐다. 태풍이 북상하면서 시간당 87mm의 폭우가 내린다는 일기예보가 라디오에서 흘러나왔다. 차고를 열고 나오자 비 때문에 한 치앞도 보이지 않았다. 이씨는 차량에 탑재된 헬멧형 디스플레이를 썼다. 와이드 스크린에서 3차원 이미지로 거리의 모습이 그대로 나타났다. 자외선 헤드램프와 차량 앞뒤의 범펑 좌우에 설치된 레이저 센서가...

    한국경제 | 1999.11.22 00:00

  • [분석과 전망] (뉴스메이커) 나스닥상장 주역 '김종길 사장'

    ... 운만 따랐던 것은 아니다. 탁월한 경영능력과 리더십이 그의 강점이다. 평소 과묵하지만 1백74cm, 76kg의 다부진 몸집에서 뿜어나오는 불같은 추진력이 정보통신이라는 신종 사업의 시장을 개척하고 이끌어왔다. "정보통신(IT)업계 최고의 전문경영인"이란 업계의 평가도 그냥 나온 게 아니다. 김 사장은 여기에 "한국 최초의 나스닥 상장기업 CEO"라는 영예를 추가하게 됐다. 그는 두루넷이 세계적인 종합정보통신회사로 발돋움하기 위해서는 나스닥 상장이 ...

    한국경제 | 1999.11.22 00:00

  • 검사인력 내년말까지 5백명으로 확충...금감원

    ... 최소 1백50명이상 검사인력 보강이 필요하다고 보고 우선 12월 중순께 36명을 특채해 24명은 본원에,12명은 지원에 각각 배치할 계획이다. 채용대상은 45세미만의 금융기관 근무경험자이다. 금감원은 또 금융부문의 정보기술(IT) 발달과 금융공학을 이용한 금융상품이 쏟아져 나오고 있어 내년엔 전산을 활용한 검사기법 강화에 중점을 두기로 했다. 이를 위해 기존 Y2K팀의 인력 20여명을 내년부터 전산검사 전문인력으로 활용하고 부족한 인력은 아웃소싱으로 ...

    한국경제 | 1999.11.21 00:00

  • [국가전략 다시 짜자] 제4부 IMF 2돌...선진국에서 배운다

    ... 발전시킨다는 내용이다. 싱가포르 역시 작년 11월 경쟁력위원회가 수립한 "미래 경쟁력 제고를 위한 전략"을 발표했다. 제조업과 서비스업을 성장의 두 엔진으로 삼아 세계적 경제거점으로 부상 한다는 구상이다. 부문별로 인더스트리 21, IT2000, 싱가포르 원 등의 계획도 추진중이다. 한국인들이 종종 "한수 아래"로 접고 싶어하는 말레이시아도 밀레니엄 준비 는 한국보다 앞서 있다. 2020년까지 산업화와 사회개조를 시도하는 "비전 2020"을 추진하고 있다. ...

    한국경제 | 1999.11.21 00:00

  • [해외유머] '성별'

    ... soldier''s wife called her husband stationed overseas and gasped, "Darling, we have a new baby, born thirty minutes ago!" "Is it a boy or a girl?" he asked. She confessed that she didn''t know. "You mean to say that you didn''t look between its legs?" he asked. ...

    한국경제 | 1999.11.20 00:00

  • [해외유머] '타이타닉'

    ... one question. He asked the teacher, "What was the name of the ship that crashed into the iceberg? They just made a movie about it." "The teacher answered quickly, "That would be the Titanic." St. Peter let him through the gate. St. Peter turned to the garbage ...

    한국경제 | 1999.11.19 00:00

  • [인터뷰] 조안나 데미리안

    "한국경제신문과 마이크로소프트(MS)가 공동으로 벌이고 있는 정보기술(IT) 전문인력교육 프로그램의 성과는 해외에서도 주목하고 있는 중요한 성공사례 입니다. 이 프로그램이 앞으로 한국의 정보화 수준을 높이는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확신합니다" 미국 MS 본사의 국제후원사업을 총괄하고 있는 조안나 데미리안(32)씨는 "세계 40여개국에서 진행하고 있는 MS의 미래교육 가운데 가장 모범적인 성과를 거두고 있는 곳이 바로 한국"이라고 평가했다. ...

    한국경제 | 1999.11.18 00:00

  • [B&M] 새천년 기업경쟁력은 '창조적 아이디어'..커버스토리

    SK옥시케미칼의 김수필 사장은 금요일엔 저녁식사 약속을 하지 않는다. 일본 NHK방송이 매주 한번씩 방영하는 경제토론 프로그램을 보기 위해서다. 최근 관심있게 시청한 토론은 일본 기업들이 경쟁력 강화를 위해 IT(정보 통신기술)를 어떻게 활용하느냐에 관한 주제였다. 김 사장은 이달초엔 서울 인터컨티넨탈호텔에서 열린 한국리더십협회 김경섭 박사의 최고경영자(CEO) 조찬강연을 꼼꼼히 메모해 가며 들었다. "사장이 앞장서 공부해야 임직원들도 ...

    한국경제 | 1999.11.17 00:00

  • [한국의 벤처] (4) '대기업 투자 대열에' .. 종합상사 선봉

    ... 벤처캐피털 사업을 본격화하고 있다. SK(주) SK텔레콤 SK상사 SK옥시케미칼 등 4개 계열사는 사내 벤처펀드를 조성하거나 벤처투자사에 지분 참여하는 방식으로 총 3백억여원을 투자한다. SK텔레콤은 벤처투자사인 "STIC IT 벤처투자"(자본금 1백80억원)에 80억원을 출자했다. SK상사는 이달초 자본금 1백억원 규모의 벤처투자사인 인터베스트에 35억원 을 투자했다. 또 연말까지 1백억원 규모의 사내 벤처펀드를 만들어 벤처기업과 사내 유망 ...

    한국경제 | 1999.11.17 00:00

  • [C&C-테크놀로지] '99 추계컴덱스'..눈길끄는 한국벤처 제품

    "99 추계 컴덱스"는 야후 넷스케이프 등이 신기술을 선보이면서 무명의 벤처기업에서 세계적인 IT기업으로 발돋음한 데뷔무대. 이번 컴덱스에서도 제2의 MS, 제2의 야후를 꿈꾸는 세계 각국의 벤처기업들 이 자체기술로 개발한 아이디어 상품을 많이 내놓았다. 한국 벤처기업들도 눈길을 끄는 제품을 들고 나와 이들과 겨뤄 세계 시장에 진출하겠다는 꿈을 펼쳤다. 이번 전시회에서 눈길을 끈 한국 벤처 기업의 제품을 소개한다. 나모인터랙티브 =홈페이지 ...

    한국경제 | 1999.11.1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