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3291-13300 / 15,95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따뜻한 카리스마가 '허무 축구'를 바꿨다

    ... 리더십: 허 감독은 또한 무한한 '경쟁'을 통해 팀의 역량을 끌어올렸다. 그는 지금까지 대표팀을 이끌고 20차례 넘게 A매치를 치르면서도 매번 똑같은 멤버를 최종 엔트리에 뽑지 않았다. 한때 잘 나가던 축구 스타였어도 유럽 리그,K-리그에서 부진하거나 주전으로 뛰지 못하면 대표팀에 뽑지 않았고 신인이라 해도 꾸준한 실력을 보이면 과감하게 발탁했다. 실력 있는 신인을 계속 선발하고 부진한 선수는 바로 퇴출하는 원칙만이 존재했던 셈이다. 이런 과정이 반복되면서 붙박이 ...

    한국경제 | 2009.06.07 00:00 | 김주완

  • [월드컵축구] 허정무 "본선 16강 가겠다"

    ... 16강에 못 올라가 일단 16강 진출이 목표다. 우리 선수들은 불이 붙으면 무섭다. --어떤 준비를 할 것인가. ▲일단 큰 경기 경험을 많이 해야 한다. 더욱 큰 경기를 치르고 어린 선수들의 경쟁력을 키우는 것도 중요하다. K-리그를 희생하면서 준비를 할 수 없으니 K-리그 일정 잡을 때 잘 의논하겠다. 효과적으로 시간을 할애해야 한다. --선수들에게 하고 싶은 말은. ▲대견하다. 매 고비를 슬기롭게 잘 넘겼다. 선수와 코칭스태프 모두 자랑스럽다. ...

    연합뉴스 | 2009.06.07 00:00

  • [월드컵축구] 차범근 "국내 감독 편견 없애야"

    ... 차범근 감독은 7일 연합뉴스와 전화통화에서 "남아공 월드컵 본선 진출을 조기에 확정한 허정무 감독에게 모든 축구팬과 더불어 축하의 말을 전한다"라며 "대표팀의 경기는 프로축구 발전에 굉장히 중요한 역할을 한다. 대표팀이 잘해줘야 K-리그의 붐도 조성된다"라고 밝혔다. 지난 1997년 1월부터 대표팀을 이끌었던 차 감독은 1차 예선에서 3승1무를 기록하고 최종예선에서 6승1무1패를 기록, 조 1위로 월드컵 본선 진출을 이끌었던 주인공이다. 차 감독은 1998년 ...

    연합뉴스 | 2009.06.07 00:00

  • 한국 축구, UAE 꺾고 월드컵 본선 9부 능선 넘는다

    ... 단연 신인답지 않은 대범한 플레이와 뛰어난 공간 침투로 팬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겼다. 허 감독도 "분명히 능력이 있는 선수다. 위치 선택이 좋고 한두 경기를 더 치르면 달라질 것"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홍익대 재학 중 K-리그 신인 드래프트를 통해 1순위로 인천 유니폼을 입은 유병수는 올해 15경기에서 6골3도움을 올리는 맹활약을 펼쳐 일찌감치 대표팀 발탁이 점쳐지기도 했다. 선발 출전은 어려울 것으로 전망되지만 유병수는 "공격수는 골을 넣어야 한다. ...

    연합뉴스 | 2009.06.05 00:00

  • 대표팀 복귀 최태욱 "골 욕심 있다"

    ... 태극마크를 달았지만 경기에는 나서지 못했다. A매치 28경기에 출전해 4골을 기록한 최태욱이 마지막으로 뛴 국가대항전은 2005년 8월 동아시아선수권대회 북한과 경기였다. 더욱이 이동국(전북), 이천수(전남), 최성국(광주) 등 K-리그에서 재도약한 '올드보이' 중 이번에 허 감독의 부름을 받은 것은 최태욱 뿐이다. 최태욱은 "이렇게 뛸 기회를 얻은 것만으로도 감사하다. 하지만 감사하는 마음에 멈추지 않고 더 나은 미래를 위해 한 발짝 더 뛰겠다"고 다짐했다. ...

    연합뉴스 | 2009.06.02 00:00

  • 귀국 김두현 진로 고심 '잔류 또는 이적'

    최근 막을 내린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에서 소속팀이 20개 팀 중 최하위에 그치면서 챔피언십(2부 리그) 강등 아픔을 겪었던 김두현(27.웨스트브로미치 앨비언)이 국내에서 휴식을 취하며 새로운 진로를 찾는다. 김두현의 ... 선수가 일단 충분히 쉬고 나서 진로를 의논할 계획이다. 잔류와 임대, 이적 등 가능성을 모두 열어두고 있으나 국내 K-리그 팀으로 돌아오는 것은 염두에 두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서울연합뉴스) 이동칠 기자 chil8811...

    연합뉴스 | 2009.06.02 00:00

  • 허정무호, 오만전서 누가 주전 꿰찰까

    ... 20여분 간 실시한 8대8 미니게임을 보면 그 나름 주전 멤버에 대해 대략적인 구상을 짠 것으로 보인다. 조끼를 입은 주전급 팀의 최전방 공격수로는 일본 J-리그에서 활약 중인 이근호(이와타)를 예상대로 낙점했다. 투톱 가운데 한 명의 자리를 박주영이 꿰찰 가능성이 높은 가운데 K-리그 특급 공격수 유병수(인천), 양동현(부산)은 호시탐탐 주전을 노리고 있다. '캡틴' 박지성(맨체스터 유나이티드)도 조끼를 입고 오른쪽 미드필더로 나섰고 수비형 ...

    연합뉴스 | 2009.06.01 00:00

  • 설기현 "프리미어리그 다시 도전하고 싶다"

    사우디아라비아 프로축구 무대에서 뛴 공격수 설기현(30.알힐랄)이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에 재도전해 보고 싶다는 뜻을 밝혔다. 지난 1월 잉글랜드 풀럼에서 알 힐랄로 임대됐던 설기현은 사우디아라비아 리그의 시즌이 끝나면서 휴식을 ... 감독이 오지 않아 다음 시즌 준비를 못 하고 있다. 클럽 상황도 지켜보고 가족과도 상의해 결정하겠다"고 답했다. K-리그에서 뛰고 싶은 생각은 없느냐는 물음에는 "유럽에서 오래 생활하다 보니 한국에 오고 싶은 생각은 많다. 하지만 ...

    연합뉴스 | 2009.05.28 00:00

  • 허정무호 새 얼굴 "주전 경쟁 살아남겠다"

    ... 주전 경쟁에서도 살아남겠다." 허정무호에 새로 합류한 태극전사들이 아랍에미리트(UAE)와 2010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축구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6차전 원정 경기를 앞두고 대표팀 소집 훈련에 임하는 각오를 전했다. 올 시즌 K-리그에서 부활을 알리며 3년3개월만에 대표팀에 합류한 최태욱(28.전북)은 28일 경기도 파주 NFC(대표팀트레이닝센터)에서 진행된 대표팀 소집 훈련에 참가하고 나서 인터뷰에서 "대표팀에 오랜만에 합류한 만큼 허 감독님이 원하는 축구 스타일에 ...

    연합뉴스 | 2009.05.28 00:00

  • 노 전 대통령 국민장 기간 그라운드도 '경건하게'

    ... 서거한 지난 23일부터 관중과 함께 애도의 뜻을 표하면서 경건하게 경기를 치르고 있다. 프로야구 8개 구단은 서거 소식이 전해진 직후부터 한시적으로 응원단장과 치어리더가 주도하는 응원전을 중단했다. 프로축구연맹도 지난 주말 열린 K-리그 11라운드와 27일 열릴 피스컵 코리아 2009 조별예선 경기 때 조기 게양, 과도하고 화려한 행사 지양, 경기 개시 전 선수단 도열시 전체 묵념, 서포터스의 지나친 응원 자제 등을 각 구단에 요청했다. 프로축구단들은 이에 ...

    연합뉴스 | 2009.05.26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