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3801-13810 / 15,39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실업축구 K2리그, 4월8일 '킥오프'

    2006년 실업축구 K2리그가 4월8일 개막돼 7개월간의 대장정에 들어간다. 한국실업축구연맹은 올해부터 신생 2개 팀이 K2리그에 합류, 전.후기 정규리그 총 132경기(팀당 22경기)가 내달 8일부터 '홈 앤드 어웨이' 방식으로 ... 전.후기 1위 팀이 같으면 결정전을 치르지 않고 바로 챔피언에 등극 된다. 특히, 실업연맹은 이번 시즌부터 K2리그 챔피언을 K리그에 진입시키는 부분 승강제를 실시할 계획으로 현재 세부 사항을 두고 프로축구연맹과 협의 중이다. ...

    연합뉴스 | 2006.03.15 00:00

  • 아드보카트 "프리미어리그 감독이 목표"

    딕 아드보카트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이 2006 독일 월드컵 이후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팀을 맡고 싶다는 속내를 드러냈다. 아드보카트 감독은 스코틀랜드 주간지 '선데이헤럴드' 최신호에 실린 인터뷰에서 "내 목표는 올 여름 이후 ... 지금은 4년 전과 비교할 수 없는 처지다. 당시대회는 홈에서 치러졌을 뿐만 아니라 히딩크는 1월부터 대회 때까지 K-리그가 중단된 가운데 선수들과 함께 훈련할 수 있었다"며 2002년과 단순 비교는 무의미하다고 말했다. 하지만 ...

    연합뉴스 | 2006.03.15 00:00

  • 황선홍, SBS서 독일월드컵 방송 해설

    ... 많은 정보와 축구에 대한 전문 지식을 갖고 있어 시청자들에게 수준높고 신뢰감 있는 해설을 전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황 코치는 A매치 104회 출전으로 센추리 클럽에 가입했고 1991년 독일 레버쿠젠을 거쳐 1992년부터 K-리그 포항에서 활약했으며 1999년 세레소 오사카에서 J리그 득점왕에 오르기도 했다. 황 코치는 2003년 은퇴한 뒤 전남에서 코치 생활을 해왔다. (서울=연합뉴스) 옥 철 기자 oakchul@yna.co.kr

    연합뉴스 | 2006.03.14 00:00

  • [프로축구] 차범근 "지난해보다 더 나빠질 순 없다"

    ... 거울 삼아 올해는 실추된 자존심을 반드시 되찾겠다는 강한 의지를 드러냈다. 지난 12일 FC서울과 삼성 하우젠 K-리그 2006 홈 개막전에서 1-1로 비긴 뒤 차 감독은 "지난해는 욕심을 많이 부린 게 화를 불렀다. 지도자로서 ... 올렸지만 시즌 중반 이후 김남일, 송종국, 김진우, 나드손 등 팀의 주축 선수들이 부상으로 전열에서 이탈하면서 결국 K리그에서는 통합순위 9위(전기 9위, 후기 8위)라는 암울한 성적표를 받아들었다. 차 감독은 올 시즌을 준비하면서도 ...

    연합뉴스 | 2006.03.13 00:00

  • KT, 대형 스포츠 방송중계 수입 `짭짤'

    ... 라운드인 한미 전의 국제 방송중계 사업권을 획득, 공중파 방송3사와 스포츠전문 채널인 엑스포츠(X-sports)에 방송중계 서비스를 제공한다. 앞서 KT는 지난해말 독일월드컵 국제 방송중계 독점수주를 비롯해 영국 프리미어리그 축구, LPGA 투어, 미국 메이저리그, K-1격투기 등 국민적 관심이 큰 대형 스포츠 방송중계 사업권을 잇따라 획득했다. 이에 따라 KT는 연간 100억원에 이르는 국제 방송중계 시장에서 데이콤, 온세통신 등과 경쟁, 60%의 ...

    연합뉴스 | 2006.03.13 00:00

  • thumbnail
    눈시울 붉히는 유상철 선수

    12일 오후 울산 문수 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06 K-리그 울산 현대와 광주 상무와의 개막전에서 열린 유상철 선수 은퇴식에서 유 선수가 감사패를 받고 눈시울을 붉히고 있다.

    연합뉴스 | 2006.03.12 16:57

  • thumbnail
    천수 살려!

    12일 오후 울산 문수 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06 K-리그 개막전 울산 현대와 광주 상무의 경기에서 울산의 이천수가 광주 수비에 걸려 넘어지고 있다.

    연합뉴스 | 2006.03.12 15:36

  • [프로축구] 박항서 "이기지 못해 아쉽다"

    "승리를 안겨드리지 못해 경남 축구팬들에게 죄송합니다" 12일 오후 경남 창원종합운동장에서 제주 FC와 K리그 데뷔전을 치른 신생팀 경남 FC 박항서 감독은 경기 직후 "첫 경기여서 꼭 이기고 싶었는데 홈 팬들에게 죄송하다"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두 팀은 22번이나 슈팅을 주고 받는 공방을 벌였지만 결국 0-0 무승부로 경기를 끝냈다. 박 감독은 "선수들이 첫 경기여서 생각보다 긴장한 것 같다. 공격에서는 골을 넣지 못했지만 나름대로 좋았는데 ...

    연합뉴스 | 2006.03.12 00:00

  • [프로축구] 태극전사들 개막 축포

    ...(FC 서울), 최태욱, 이동국(이상 포항 스틸러스), 김두현(성남 일화) 등 아드보카트호 태극전사들이 나란히 K-리그 개막 축포를 쏘아올렸다. 이준영(인천 유나이티드)은 시즌 개막 1호 골의 주인공이 됐고 수원 삼성과 FC ... 2003년(14만3천981명)에 이어 역대 개막전에서 두 번째로 많은 수다. 수원과 서울은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전기리그 개막전에서 이따마르와 박주영이 페널티킥으로 한 골씩 주고받아 비겼다. 지난 시즌 1무2패로 몰렸던 수원은 이따마르의 ...

    연합뉴스 | 2006.03.12 00:00

  • 박주영 PK 동점포…서울-수원 무승부

    '천재 골잡이' 박주영이 K-리그 개막일부터 득점포를 가동했다. 수원 삼성과 FC 서울은 12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프로축구 삼성 하우젠 K-리그 2006 전기리그 개막전에서 이따마르와 박주영이 페널티킥으로 한 골씩 주고받아 ... 이운재를 앞에 놓고 정면으로 강한 킥을 날렸고 볼은 이운재의 왼손에 맞았지만 굴절돼 네트에 꽂혔다. 지난 시즌 18골을 뽑은 박주영은 리그 통산 19호골을 기록했다. (수원=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hosu1@yna.co.kr

    연합뉴스 | 2006.03.1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