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4401-14410 / 16,33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한.이라크축구] 염기훈 '왼발' 베어벡호 '희망'

    ... 스페셜리스트'란 별명을 입증한 순간이었다. 호남대를 졸업하고 작년에 프로축구 전북 현대에 입단한 염기훈은 같은 해 7월 팀 동료 김형범과 차를 타고 가다 사고를 당하는 시련을 겪기도 했지만 이를 이겨내고 신인답지 않은 활약을 펼치며 K-리그 신인왕을 거머쥔 스타. 특히 전북의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예선 조별리그부터 어려울 때마다 골을 몰아치며 역전의 주인공으로 활약했고 결국 팀을 아시아 정상에 올려놓았다. 올해 K-리그에서도 '2년차 징크스'에 ...

    연합뉴스 | 2007.06.29 00:00

  • 라이벌 vs 라이벌

    ... 축구대회 같은 경우는 그 대회 타이틀의 무게와 관계없이 단순한 친선경기임에도 늘 온 국민을 열광의 도가니로 몰고 가는 스포츠 경기가 되었다. 특히 스포츠에서 라이벌 의식은 발전의 촉매제가 된다. 짧지 않은 역사에도 불구하고 K리그가 제대로 자리를 잡지 못한 것은 라이벌다운 라이벌이 적었던 탓이라고 전문가들은 말한다. 그러나 최근 귀네슈 감독이 이끄는 '서울'과 차범근 감독이 이끄는 '수원'은 지리적으로 가까운 위치 등으로 양 구단은 어느새 K리그의 가장 대표적인 ...

    The pen | 2007.06.28 17:22

  • [한.이라크축구] 우성용 `분위기 쇄신' 다득점 선봉

    ... 한국이 4승9무2패로 우위를 점하고 있지만 결코 만만히 볼 상대가 아니다. 복병답게 2004년 아시안컵에서는 사우디에 조별리그 탈락의 수모를 안겨줬다. 베어벡 감독도 호되게 당한 적이 있다. 작년 말 도하아시안게임 준결승에서 이라크에 0-1로 무릎을 꿇어 노메달로 짐을 싸야 했다. 대표팀은 이래저래 부담이 많다. K-리그와 차출 갈등 속에 지난 23일부터 어렵게 소집훈련을 시작했기 때문에 결과가 안 좋을 경우 이곳저곳에서 흘러나올 비난 여론을 ...

    연합뉴스 | 2007.06.28 00:00

  • thumbnail
    송종국 "결혼 6개월만에 아빠됐어요"

    ... 소유자다. 1997년부터 잡지모델로도 활동했다. 지난 2001년 임상수 감독의 '눈물'에 여주인공 새리 역으로 출연했다. 박연수는 박잎선이라는 예명으로 연예계 활동을 했다. 그녀는 탤런트 겸 CF 모델로 활동했으며 결혼 후 휴식을 취하고 있다. 송종국은 지난 2003년 6월 결혼했으나 2년 만에 협의이혼한 바 있다. 송종국은 올 시즌 K리그에서 4도움을 기록하며 좋은 활약을 보이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한국경제 | 2007.06.22 00:00 | saram001

  • "대표팀 보내긴 보낸다만…" K리그, 차출 수용

    K-리그가 핌 베어벡 감독의 아시안컵축구 대표팀 소집 강행 방침을 수용하기로 했다. 대신 대표선수 없이 정규리그를 치를 수 없다고 판단,23일로 예정돼 있던 정규리그 14라운드 7경기를 10월14일 오후 3시로 일괄 연기하기로 결정했다. 따라서 아시안컵 최종엔트리(23명)로 선발된 대표선수들은 23일 오전 9시 김포공항에 모여 제주도로 출발한 뒤 오후부터 아시안컵에 대비한 훈련을 시작한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21일 오전 종로구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

    한국경제 | 2007.06.21 00:00 | 김경수

  • AFC, 아시안컵 심판진 확정…한국 심판 2명

    ... 선발됐다는 공문을 받았다"며 "30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로 출국해 내달 4일까지 교육을 받은 뒤 태국에서 치러지는 경기에 배정을 받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2001년 국제심판 자격을 딴 이기영 심판은 2003년과 2005년에 K-리그 주심으로 활동했으며 현재 프로 2군리그 주심을 맡고 있고, 2005년 국제심판 자격을 얻은 정해상 부심은 2003년부터 K-리그 부심을 맡아 지금까지 80경기에 배정된 베테랑 심판이다. 한편 호주는 부심없이 주심만 2명이 뽑혔고, 판정의 ...

    연합뉴스 | 2007.06.21 00:00

  • 오장은, 김남일 대신 아시안컵축구 출전

    ... 및 공격형 미드필더를 모두 소화할 수 있는 능력을 높게 평가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오장은은 청소년대표팀 미드필더 출신으로 15세 때인 2000년 벨기에로 축구유학을 떠날 정도로 재능을 인정받은 유망주. 이듬해에는 일본 J-리그 FC 도쿄에서 뛰다 부상으로 2005년 K-리그 대구 FC로 돌아온 오장은은 2006년 32경기에 출전해 6골을 넣는 눈부신 활약을 펼친 뒤 올해 초 이적시장에서 거액의 이적료를 기록하며 울산으로 둥지를 옮겼다. 작년 9월 아시안컵 ...

    연합뉴스 | 2007.06.21 00:00

  • 김남일, 부상 수술 위해 22일 일본행

    스포츠 헤르니아(스포츠 탈장) 판정을 받은 김남일(30.수원)이 일본에서 수술을 받기로 결정했다. 프로축구 K-리그 수원 삼성은 20일 "김남일이 22일 오전 일본으로 출국해 교토 인근 시가현 오우미하치만 시민병원에 입원한 뒤 정밀검진을 받을 예정"이라며 "23일 수술을 받고 다음날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한다"고 밝혔다. 수원은 "김남일은 수술 이후 1개월 정도 회복기간을 거친 뒤 정상적인 훈련을 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

    연합뉴스 | 2007.06.20 00:00

  • [프로축구] 서울ㆍ울산, 컵대회 결승 격돌

    ... 플레이오프 홈경기에서 후반 13분 이천수의 프리킥 골로 수원을 1-0로 눌렀다. 결승에 안착한 울산은 2005년 K-리그 우승 이후 1년 반 만에 다시 우승컵을 노리게 됐다. 울산은 정경호-우성용-이천수 스리톱 공격 라인을 가동했고, ... 전반은 득점없이 끝났다. 후반 공세를 이어가던 울산이 13분 만에 수원 골문을 열었다. 주인공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진출을 추진 중인 이천수. 아크 왼쪽에서 얻은 프리킥 찬스에서 이천수가 오른발로 감아 찬 볼이 상대 골문 오른쪽으로 ...

    연합뉴스 | 2007.06.20 00:00

  • [프로축구] K-리그 공격축구 부활하나

    보름 간의 휴식을 마친 K-리그가 공격축구로 부활할 기미를 보이고 있다. 저마다 '올해는 무조건 공격축구'라고 공언했던 K-리그 14개팀 감독들의 출사표와 달리 지난 달 27일 12라운드까지 K-리그 정규시즌 경기당 평균 득점은 ... 성남전을 포함해 승리를 거둔 세 경기에서 연속 네 골 이상씩 뽑아내는 가공할 득점력을 자랑하고 있다. 여기다 정규리그 12경기에 고작 5골로 골 가뭄의 '주범'이던 FC서울도 득점포를 가동하기 시작했다. 서울은 인천 유나이티드와 ...

    연합뉴스 | 2007.06.1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