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4601-14610 / 16,22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시카고 화이트삭스, 우승반지 전달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시카고 화이트삭스의 2005 시즌 월드 시리즈 우승반지가 2일 선수들과 구단 직원들에게 전달됐다. 이만수씨(48)가 불펜 보조코치로 활약하고 있는 화이트삭스는 이날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와의 2차전 경기에 ... 단장등이 선수들에게 나눠준 화이트삭스 우승반지는 라인스도프 구단주의 부인인 마틸 라인스도프가 디자인한 것으로 14 K 금반지에 안쪽은 14 K 백금으로 되어 있으며 다양한 크기의 다이아몬드 95개가 박혀 있다. 이날 반지 전달식은 ...

    연합뉴스 | 2006.04.05 00:00

  • [프로축구] 김대의 맹활약..수원 6경기 무패 행진

    `총알탄 사나이' 김대의가 선제골을 터트리며 맹활약한 프로축구 수원 삼성이 2승째를 챙기며 올 시즌 무패 행진을 이어나갔다. 수원은 1일 울산 문수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06 삼성하우젠 K리그 전반기 6라운드 울산 현대와 원정경기에서 선제골을 폭발시키고 결승골을 이끌어낸 김대의의 활약에 힘입어 2-1로 승리했다. 수원은 이로써 올 시즌 2승4무 승점 10점을 기록하며 FC서울을 젖히고 3위로 뛰어올랐고 6경기째 무패 행진을 계속했다. 수원 ...

    연합뉴스 | 2006.04.01 00:00

  • [프로축구] 박주영 "완벽한 찬스 못살려 아쉽다"

    "이길 수 있었는데 골 결정력이 부족해 아쉬운 경기였습니다" 아드보카트호의 해외전지훈련 이후 K-리그에 복귀, 치열한 주전경쟁을 계속하고 있는 `천재 스트라이커' 박주영(22.FC서울)이 연속 골 사냥에 아쉽게 실패했다. 박주영은 29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인천 유나이티드와 2006 삼성하우젠 K리그 홈경기(0-0 무)에서 풀타임을 뛰며 몇 차례 골 찬스를 잡았으나 아쉽게도 모두 불발 됐다. 지난 25일 제주FC와 원정경기에서 헤딩으로만 ...

    연합뉴스 | 2006.03.29 00:00

  • [프로축구] 이동국 4호골 폭발… 성남 연승 중단

    이동국(포항 스틸러스)이 시즌 4호골을 작렬하며 한껏 달아오른 득점력을 과시했다. 개막 4연승을 달리던 성남 일화는 전남 드래곤즈와 비겨 연승 행진이 중단됐다. 이동국은 29일 포항전용구장에서 열린 프로축구 삼성 하우젠 K-리그 2006 5라운드 제주 유나이티드와 홈 경기에서 후반 11분 왼발 터닝슛을 네트에 꽂아 팀의 1-0 승리를 이끌었다. 지난 26일 전남전에 이어 두 경기 연속골을 뿜어낸 이동국은 시즌 4호골로 우성용(성남)과 함께 득점순위 ...

    연합뉴스 | 2006.03.29 00:00

  • 아드보카트 '주말엔 성남 포백을 보자'

    딕 아드보카트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이 이번 주말 울산과 성남을 찾아 K-리그 점검을 계속한다. 29일 저녁 수원에서 힘겨운 재활 끝에 복귀한 송종국(수원)의 플레이를 지켜보는 아드보카트 감독은 다음 달 1일 오후 3시 울산에서 ... 장학영(이상 성남), 이동국, 최태욱(이상 포항) 등 해외 전지훈련에 참가했던 대표 선수가 12명이나 있다. 리그에서 이들의 플레이를 지켜보는 게 1차적인 목적이겠지만 성남-포항전을 보는 데는 다른 이유도 있어 보인다. 쾌조의 ...

    연합뉴스 | 2006.03.29 00:00

  • [프로축구] 송종국 "대표팀에 복귀하고 싶다"

    ... 이상입니다" 부상의 터널을 뚫고 무려 5개월 10일만에 선발출전한 '쿠키' 송종국(26.수원)이 '태극마크'를 달고 싶은 심정을 솔직하게 털어놨다. 송종국(27.수원)은 29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펼쳐진 2006 삼성하우젠 K-리그 대구FC와 홈경기에 선발출전, 90분 풀타임을 소화하면서 경기장을 찾은 딕 아드보카트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에게 자신의 플레이를 처음으로 선보였다. 송종국은 지난해 10월 19일 인천 유나이티드와 원정경기 이후 5개월여 만에 ...

    연합뉴스 | 2006.03.29 00:00

  • 실업축구 신생 부산교통공사 '이유있는 돌풍'

    올해부터 실업축구 K2리그에 합류하는 신생팀 부산교통공사가 리그 개막 전부터 예사롭지 않은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지난달 1일 창단한 부산교통공사는 제주도 서귀포에서 열리고 있는 제54회 대통령배 전국축구대회에서 내로라하는 K2리그 ... 부산교통공사에 일격을 당한 뒤 "신생팀이라 쉽게 생각했는데 조직력이 기존 팀 못지 않게 잘 정비돼 있었다. 올해 리그에서 상당한 바람을 일으킬 걸로 본다"고 말했다. 부산교통공사는 27일 준결승에서 대학축구 강호 울산대를 1-0으로 ...

    연합뉴스 | 2006.03.28 00:00

  • [프로축구] 성남.서울 '약진'..수원.울산 '주춤'

    "예상과 다른 그림이 그려지고 있다" 프로축구 K-리그 전반기가 지난 주말까지 3분의 1에 가까운 4라운드를 치르면서 초반 전력 판도가 드러나고 있다. 전문가들은 올 시즌 4강으로 꼽았던 성남 일화와 FC서울, 수원 삼성, ... 전력으로 시즌을 시작했다는 특징이 있다. 그렇지만 초반 수원과 울산의 성적은 의외"라고 분석했다. 그는 "전기리그는 우승권에 가장 근접해 있는 성남의 아성에 서울이 도전하는 양상을 띨 것"이라고 내다봤다. 성남은 25일 광주 ...

    연합뉴스 | 2006.03.27 00:00

  • 아드보카트호 해외파 '울상',국내파 '약진'

    ... 독일과 일본으로 향했던 핌 베어백 수석코치 및 압신 고트비 코치가 해외파 선수들의 실망스런 경기를 본 가운데 K-리그로 뛰어든 아드보카트 감독은 제주도와 부산을 찾아 박주영(서울)과 이천수(울산)의 화끈한 골 장면을 지켜보면서 ... 없었다. 안정환(뒤스부르크)과 설기현(울버햄프턴)은 출전조차 하지 못했다. 아드보카트 대표팀 감독이 "소속 리그에서 뛰지 못해 실망스럽다. 월드컵 엔트리 포함 여부에 대해 고려해봐야겠다"고 공언한 상황에서 안정환과 차두리 등 ...

    연합뉴스 | 2006.03.27 00:00

  • [프로축구] 이장수 감독 "고질적 수비불안 차츰 안정"

    ... 지목됐던 수비 불안이 안정을 되찾았다는 말이었다. 지난해 팬 서비스 차원에서 공격축구에만 전념했던 FC 서울은 정규리그와 컵 대회를 통틀어 총 36경기에서 55골을 넣었지만 50골을 내주며 수비가 불안하다는 지적을 받았다. 한 경기에서 ... 많이 하려고 노력해 팀 수비 강화에 기여하고 있다는 것이 이 감독의 평이다. 이 결과 지난 12일 개막한 올해 K리그에서 4경기를 치르는 동안 서울은 2실점 밖에 하지 않았다. 경기다 평균 실점은 0.5골. 게다가 2골은 페널티킥과 ...

    연합뉴스 | 2006.03.2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