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10 / 134,24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글로벌 M&A 효과 톡톡…불황도 물리친 DL케미칼

    DL그룹의 비상장 화학 계열사인 DL케미칼이 올해 석유화학업계의 ‘실적 쇼크’에도 불구하고 안정적인 실적을 이어가고 있다. 올해 초 인수한 대형 자회사 크레이튼의 실적 호조에 힘입어 불황을 비켜가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25일 화학업계에 따르면 DL케미칼은 올 3분기에 전년 동기(317억원)를 훨씬 웃도는 영업이익을 올릴 전망이다. DL케미칼 관계자는 “고부가가치 소재인 고반응성 폴리부텐(PB)은 시장에서 없...

    한국경제 | 2022.09.25 17:55 | 강경민

  • 서울 아파트 '동간 거리' 규제 풀린다

    ... 경관을 창출하기 위한 조치다. 서울시는 지난해 11월 아파트 동 간격 규제를 완화한 건축법 시행령에 따라 관련 건축 조례 개정을 추진한다고 25일 발표했다. 다만 사생활 보호, 재난 상황 등을 고려한 건물 간 최소 이격거리(10m)는 유지해야 한다. 개정안은 같은 대지에서 두 동 이상의 건축물이 마주 보는 경우 동 간격을 창문 등이 있는 벽면으로부터 직각 방향으로 건축물 높이의 0.5배만 띄우면 되도록 했다. 기존에는 두 동 이상 마주 보면 건물 높이의 0.8배를 ...

    한국경제 | 2022.09.25 17:48 | 이현일

  • 26일부터 야구장·야외 공연장서 마스크 벗고 '함성'

    ... 스포츠 경기 등의 관람객이 50명이 넘을 경우 마스크를 착용한다’는 규제가 사라진다. 마스크 착용 의무화는 코로나19 발생 첫해인 2020년 10월 13일 시작됐다. 작년 4월 12일부터는 실외라도 ‘거리두기 2m’가 안 되는 곳은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했다. 올 들어 코로나19 재유행이 잦아들고, 일상 방역 기조로 전환하면서 방역당국은 5월 20일 ‘50인 이상 모임 의무화’ 기준만 남겼는데, 이번에 이 기준도 ...

    한국경제 | 2022.09.25 17:48 | 김대훈

  • thumbnail
    [천자 칼럼] 쌍방울 흑역사

    ... 외환위기 직전 무리하게 사업을 확장하다가 자금난으로 1998년 공중 분해됐다. 쌍방울은 이후 애드에셋, 대한전선 등으로 넘어갔다가 2010년 현 오너인 김성태 씨에게 인수됐다. 지금은 회장직에서 물러난 상태지만 김 전 회장은 인수합병(M&A)을 통해 쌍방울 사업구조를 상전벽해 수준으로 바꿔놓았다. 동종 업체인 비비안뿐 아니라 △광림(특장차·크레인·소방차 제조·판매업체) △디모아(소프트웨어 유통사) △아이오케이컴...

    한국경제 | 2022.09.25 17:45 | 박수진

  • thumbnail
    서울 아파트 단지 '동 간격' 줄어든다…조례 개정 추진

    ... 방향이 남쪽을 향하는 경우 '높은 건물 높이의 0.6배' 또는 '낮은 건물 높이의 0.8배 이상' 중 더 먼 거리를 채택해야 했다. 다만 사생활 보호, 재난 상황 등을 고려한 건물 간 최소 이격거리(10m)는 유지해야 한다. 유창수 서울시 주택정책실장은 "인동간격 기준을 준수하기 위해 획일적일 수밖에 없었던 공동주택 단지 형태가 보다 창의적이고 다채로운 모습으로 조성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노정동 한경닷컴 ...

    한국경제 | 2022.09.25 17:24 | 노정동

  • thumbnail
    "전기차 맞아?"…이질감 쏙 뺀 폭스바겐 'ID.4' [신차털기]

    ... 가장 크게 느껴지는 것은 소비자들이 전기차에 대한 이질감이 잘 느켜지지 않도록 최대한 내연기관 차량처럼 설계해놨다는 것이다. 우선 출력이 경쟁사 전기차 대비 크지 않다. ID.4의 최고출력은 150kW이며 31.6kg·m의 최대토크 성능을 낸다. 정지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 8.5초가 걸린다. 테슬라, 현대차의 비슷한 체급 모델 제로백이 5초대인 점을 감안하면 전기차 특유의 '확 튀어나가는' 가속감은 덜 했다. 주행감도 달랐다. ...

    한국경제 | 2022.09.25 13:21 | 노정동

  • thumbnail
    서울시, 아파트 동 간 거리 규제 완화…조례 개정 추진

    ... 경관을 창출하기 위한 조치다. 서울시는 지난해 11월 아파트 동 간격 규제를 완화한 건축법 시행령에 따라 관련 건축 조례 개정을 추진한다고 25일 발표했다. 다만 사생활 보호, 재난 상황 등을 고려한 건물 간 최소 이격거리(10m)는 유지해야 한다. 개정안은 같은 대지에서 두 동 이상의 건축물이 마주 보는 경우 동 간격을 창문 등이 있는 벽면으로부터 직각 방향으로 건축물 높이의 0.5배만 띄우면 되도록 했다. 기존에는 두 동 이상 마주보는 경우 건물 높이의 0.8배를 ...

    한국경제 | 2022.09.25 13:07 | 이현일

  • thumbnail
    내일부터 밖에선 마스크 안 쓴다…야구·집회 등 노마스크로

    ... 스포츠경기 등의 관람객이 50명이 넘을 경우 마스크를 착용한다'는 규제가 풀린다. 마스크 착용 의무화는 국내에서 코로나19가 발생한 첫해인 2020년 10월 13일 시작됐다. 지난해 4월 12일부터는 실외라고 하더라도 사람 간 2m 거리두기가 안되는 곳은 마스크 착용을 의무로 했다. 그러다 올 초 감염병 대응 체계를 일상 방역 기조로 전환하면서 5월 2일 '50인 이상 집회·공연·경기'만 제외한 실외에서 마스크 의무를 ...

    한국경제 | 2022.09.25 07:28 | 신민경

  • thumbnail
    "아이폰14 온다" 다급한 삼성, 갤S21 '재고떨이' 나섰다 [배성수의 다다IT선]

    ...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업계에선 아이폰14 시리즈가 국내 시장에서도 흥행을 이어갈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아이폰14 시리즈의 상위 모델인 프로, 프로맥스가 큰 인기를 끌 것이란 예상이다. 프로 모델은 소위 'M자형 탈모'라 불렸던 노치를 없애고 펀치홀 디자인을 채택했다. 다만 전작인 아이폰13 시리즈보다 출고가가 높게 형성된 점은 판매에 걸림돌이 될 것이란 분석도 나온다. 아이폰14 기본 모델의 국내 출시가는 125만원부터 시작한다. ...

    한국경제 | 2022.09.24 20:16 | 배성수

  • thumbnail
    "돈 있다고 다 할 수 있는 게 아니다"…이건희의 '미술 진심' [성수영의 그때 그 사람들]

    ... 한다’는 거였죠. 세계 미술사에서 손꼽히는 주요 작가의 대표작을 한국으로 가져와야 한다고 생각했어요.” 대표적인 게 이건희 컬렉션에 있는 김환기의 ‘여인들과 항아리’입니다. 크기가 무려 가로 5.7m, 세로 2.8m에 달합니다. 한국에서 작품값이 가장 비싼 화가인 김환기의 그림 중에서도 최대 규모입니다. 만약 경매에 나온다면 한국 미술품 최고가(약 132억원)를 새로 쓸 수도 있습니다. 이 회장이 이 그림을 구입한 건 1980년대입니다만, ...

    한국경제 | 2022.09.24 10:00 | 성수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