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1-60 / 59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인천 "4대 미래산업 키워 일자리 11만개 창출"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바이오·헬스케어, 스마트 제조, 항공·복합물류, 지식·관광서비스 등 4개 사업 분야를 인천경제자유구역(IFEZ)의 핵심 전략 산업으로 지정했다고 14일 밝혔다. 4대 미래 ... 조성해 스마트 제조산업을 집중 육성한다. 커넥티드카 소재·부품 인증평가센터와 로봇 융·복합 특화단지를 만들고, 수소 연료전지 사업을 강화해 수소경제 특화도시로 조성할 계획이다. 인천국제공항이 있는 영종도에는 ...

    한국경제 | 2022.02.14 18:01 | 강준완

  • thumbnail
    송도·영종·청라서 10년간 맞춤형 첨단산업 집중 육성

    ... 발전계획을 보고했다. 이 계획에 따르면 인천경제자유구역에는 2031년까지 ▲ 바이오·헬스케어 ▲ 스마트 제조 ▲ 항공·복합물류 ▲ 지식·관광서비스의 4개 핵심 전략산업이 집중적으로 육성된다. 인천경제청은 송도국제도시를 K-바이오를 선도하는 ... 스마트 제조와 관련해 커넥티드카 소재·부품 인증평가센터와 스마트 모빌리티 테스트 베드를 구축하는 한편 로봇 융·복합 특화단지를 조성하고 수소 연료전지 분야 밸류체인을 강화하기로 했다. 영종국제도시에는 공항경제권과 로지스틱스 4.0(4세대 ...

    바이오인사이트 | 2022.02.14 16:00 | YONHAP

  • thumbnail
    '서울역 북부역세권'에 38층 전시·호텔·업무 복합단지 들어선다

    ... 2만9093㎡ 규모의 철도 부지가 지상 최고 38층짜리 5개 동 규모의 호텔·전시·업무 복합단지로 탈바꿈한다. 서울시는 13년 넘게 표류하던 이 사업의 세부개발계획을 수립해 내년 착공에 나설 예정이다. ‘강북 ... 건축물은 용적률 799%를 적용해 연면적 약 35만㎡, 지하 6층~지상 38층, 5개 건물을 지을 예정이다. 복합단지는 업무시설(42.3%), 오피스텔(29.8%), 숙박시설(9.5%), 판매시설(11.3%), 마이스(MICE: ...

    한국경제 | 2022.01.27 17:40 | 안상미

  • thumbnail
    '서울역 북부역세권' 38층 건물 들어선다…13년만에 사업 본궤도

    ... 표류했던 '서울역 북부역세권' 사업이 본궤도에 오른다. 공터로 방치됐던 대규모 철도부지에 최고 38층 높이의 복합시설이 들어서고, 서울역 일대 보행 인프라도 개선된다. 서울시는 이런 내용을 담은 '서울역 북부역세권 세부개발계획안'을 ... 유휴부지(중구 봉래동2가 122번지 일대)에 총 5개 건물로 이뤄진 연면적 35만㎡ 규모의 전시·호텔·판매·업무복합단지가 들어선다. 건물 규모는 최대 지하 6층∼지상 38층에 이른다. 이곳에는 도심·강북권 최초로 2천명 이상을 ...

    한국경제TV | 2022.01.27 11:41

  • thumbnail
    '서울역 북부역세권' 사업 13년 만에 본궤도…최고 38층 복합단지 고밀개발

    ... 북부역세권’ 사업이 본궤도에 올랐다. 2만9000㎡에 이르는 철도 유휴부지에 최고 38층 높이의 호텔,전시,업무 복합단지로 조성하는 고밀복합개발이 본격화된다. 서울시는 중구 봉래동2가 122 일원의 ‘서울역 북부역세권’ ... 방치됐던 대규모 철도 부지는 지하 6층~지상 38층 5개 건물로 이뤄진 연면적 35만㎡의 전시‧호텔‧판매‧업무 복합단지로 탈바꿈한다. 도심‧강북권 최초로 2000명 이상 수용가능한 국제회의장‧전시장을 갖춘 컨벤션(MICE)시설도 ...

    한국경제 | 2022.01.27 11:40 | 안상미

  • thumbnail
    '서울역 북부역세권' 개발 13년 만에 본궤도…38층 규모 복합단지로 탈바꿈

    ... 궤도에 오른다. 중구 봉래동2가 122번지 일대 2만9,000㎡에 이르는 철도 유휴부지에 최고 38층 높이의 고밀복합개발이 본격화된다. 서울시는 용산지구단위계획 내 특별계획구역으로 지정된 ‘서울역 북부역세권’ ... 대규모 철도 부지는 지하 6층~지상 38층 규모, 총 5개 건물로 이뤄진 연면적 35만㎡의 전시·호텔·판매·업무 복합단지로 탈바꿈한다. 특히 2,000명 이상을 수용할 수 있는 국제회의 수준의 회의장·전시장을 갖춘 컨벤션(MICE) ...

    한국경제TV | 2022.01.27 11:26

  • thumbnail
    서울역 북부 개발 13년 만에 본궤도…최고 38층 복합시설 조성

    서울시, 세부개발계획 수립…전시·호텔·판매·업무시설 복합개발 서울역 주변 인프라 개선…2023년 착공·2026년 준공 목표 13년간 표류했던 '서울역 북부역세권' 사업이 본궤도에 오른다. 공터로 방치됐던 대규모 철도부지에 ... 유휴부지(중구 봉래동2가 122번지 일대)에 총 5개 건물로 이뤄진 연면적 35만㎡ 규모의 전시·호텔·판매·업무복합단지가 들어선다. 건물 규모는 최대 지하 6층∼지상 38층에 이른다. 이곳에는 도심·강북권 최초로 2천명 이상을 ...

    한국경제 | 2022.01.27 11:07 | YONHAP

  • thumbnail
    내달 부산 해운대에서 고급 오피스텔 '해운대 디 엘본' 나온다

    ... 고급 주거시설과 해양관광 레저시설 개발이 속속 진행되고 있고, 세계적인 마이스(MICE, 기업회의·포상관광·컨벤션·전시회) 생태계 구축을 위한 '국제회의복합지구' 활성화 사업도 추진 중이다. 오시리아 관광단지 개발 사업도 순항하고 있다. 이 단지는 부산지하철 2호선 해운대역이 걸어서 3분 거리다. 해운대 시외버스터미널과 동해고속도로(부산~울산), 동해남부선 등도 잘 갖춰져 있다. 부산 첫 지하고속도로인 ...

    한국경제 | 2022.01.19 14:50 | 김진수

  • thumbnail
    K리그2 이랜드, 올해부터 목동종합운동장서 홈 경기

    프로축구 K리그2(2부 리그) 서울 이랜드가 '목동 시대'를 시작한다. 이랜드는 서울 목동종합운동장을 2022시즌 홈 경기장으로 사용한다고 16일 밝혔다. 기존 홈 경기장인 잠실 주경기장은 '잠실 스포츠·MICE 복합단지 조성 계획'에 포함돼 올해 공사가 진행된다. 이 사업은 2025년 완료될 예정이어서 이랜드는 4시즌 정도를 목동에서 보낼 전망이다. 목동종합운동장은 2000년까지 부천 SK(현 제주 유나이티드) 홈구장으로 사용된 바 있다. ...

    한국경제 | 2022.01.16 14:01 | YONHAP

  • thumbnail
    "집값 좀 올려보자"…방화동 집주인들 '이것' 달겠다고 난리 [돈앤톡]

    ... 마곡지구에 각종 개발호재들이 몰리면서 미래가치가 높아질 것으로 예상돼서다. 대표적인 사업은 ‘마곡 마이스 복합단지 개발사업’이다. 마이스(MICE)는 전시·컨벤션·관광·전시 등을 ... 선정돼 월드컵경기장 면적의 9배 부지에 컨벤션센터와 호텔·업무·판매시설 등이 결합한 마이스 복합단지 ‘르웨스트’를 2024년까지 지을 계획이다. 사업비는 2조5000억원대다. 이름이 바뀌었거나 ...

    한국경제 | 2022.01.13 06:20 | 이송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