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10 / 11,47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깜깜이' 증시 와중에…외국인 '이 종목'은 샀다

    코스피지수가 2500선 턱밑까지 반등했지만 개인투자자들은 선뜻 공격적 매수에 나서지 않고 있다. 특별한 주도주가 보이지 않는 데다 주가가 다시 하락할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다. 전문가들은 이럴 때 외국인 지분율이 높은 종목을 눈여겨볼 필요가 있다고 설명한다. 특히 최근 들어 외국인 지분율이 높아지고 있는 기업에 주목해야 한다는 조언이다. 은행주 외국인 지분율 1위 7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외국인 지분율이 가장 높은 기업은 KB금융으로 집계됐...

    한국경제 | 2022.08.07 17:23 | 박의명

  • thumbnail
    개미들, 외국인과 정반대…보유종목 대부분 큰 손실

    원·달러 환율이 1290선으로 내려가고 경기 침체 우려가 일부 완화되면서 외국인이 국내 주식을 다시 사들이고 있다. 삼성전자 SK하이닉스 현대차 등 한국 대표 기업을 담고 있다. 개인투자자들은 외국인이 사는 종목을 일제히 팔아치우며 정반대 매매 패턴을 보이고 있다. 7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외국인은 최근 한 달(7월 4일~8월 4일)간 삼성전자를 1조622억원어치 순매수했다. 외국인 유가증권시장 전체 순매수 1위다. LG에너지솔루...

    한국경제 | 2022.08.07 17:20 | 박의명

  • thumbnail
    美기업, 이익 먹구름…'고품질 ETF'로 고수익 비행해볼까

    많은 미국 기업이 예상을 뛰어넘는 2분기 실적을 발표했지만 하반기 이익 전망은 어두운 상황이다. 서학개미들의 고민이 커지는 가운데 전문가들은 탄탄한 재무 환경을 갖춘 기업을 골라 담은 퀄리티 상장지수펀드(ETF)를 추천했다. 안정적인 사업모델을 확보한 헬스케어 기업에 투자하는 ETF를 꼽은 전문가도 있었다. 낮아지는 이익 전망치 7일 신한금융투자에 따르면 미국 기업의 올해 3분기 주당순이익(EPS) 증가율 전망치는 6월 말 기준 11.1%에...

    한국경제 | 2022.08.07 17:18 | 최세영

  • thumbnail
    S&P500 기업들이 자본지출 20% 늘린 까닭…

    미국 S&P500 기업이 2분기 자본지출을 20% 늘렸다. 경기 침체 우려에도 사업 전망을 밝게 보며 투자를 늘리고 있다는 분석이다. 주요 기업의 자본지출 확대는 뉴욕증시에 호재라는 평가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S&P다우존스인디시즈 자료를 인용해 S&P500 기업의 2분기 자본지출이 1498억달러(약 194조3200억원)로 집계됐다고 지난 5일 보도했다. 지난해 2분기보다 20%, 직전인 1분기보다 5.5% 늘었다....

    한국경제 | 2022.08.07 17:16 | 이고운

  • thumbnail
    '합병' 워너브러더스, 첫 성적표 부진…주가 16% 급락

    글로벌 미디어기업 워너브러더스디스커버리가 합병 이후 첫 분기 실적에서 부진한 성적표를 받았다. 스트리밍 시장 침체 등의 영향을 받은 것으로 분석된다. 워너브러더스디스커버리는 지난 4월 워너브러더스와 디스커버리가 합병해 출범한 기업이다. 워너브러더스디스커버리는 올 2분기 매출이 98억4000만달러(약 12조7800억원)라고 지난 4일 발표했다. 주당 순손실은 1.5달러에 달했다. 금융정보업체 팩트셋이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를 모두 밑돌았다. 전문...

    한국경제 | 2022.08.07 17:15 | 박주연

  • thumbnail
    S 공포에 소비도 양극화…럭셔리·필수 소비재株 '들썩'

    인플레이션에 경기 침체 우려까지 겹치면서 소비 양극화 현상이 뚜렷해지고 있다. 중간 가격 소비재 수요는 감소하고 명품과 초저가 제품 수요는 증가하는 ‘K자형 소비’가 나타나고 있다. 전문가들은 이 같은 소비 패턴을 고려해 투자 전략을 짤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세계 최대 명품 소비재 기업 LVMH는 올해 2분기 ‘어닝서프라이즈(깜짝 실적)’를 기록했다.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19% 늘었고 순이익은...

    한국경제 | 2022.08.07 17:14 | 성상훈

  • thumbnail
    덩치 따라 실적전망 '희비'…대기업 오르고 中企는 떨어져

    2분기 실적 발표 시즌이 중반으로 접어들면서 ‘이익 양극화’ 우려가 커지고 있다. 대기업들의 실적 전망치는 올라가고 있지만, 중견·중소기업들의 전망치는 낮아지고 있어서다. 전문가들은 경기 침체 징후가 뚜렷해질수록 양극화가 더 심해질 것으로 내다봤다. 반도체·휴대폰 부품 전망치 낮아져 7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2분기 예상 매출이 1000억원 이하인 기업 125곳의 2분기 예상 매출 ...

    한국경제 | 2022.08.07 17:12 | 배태웅

  • '차량공유 1위' 쏘카, '정밀기계부품 강자' 대성하이텍 일반청약

    이번주는 쏘카와 대성하이텍 등 2곳이 일반 청약을 받는다. 쏘카는 오는 10~11일 일반 청약을 진행한다. 미래에셋증권과 삼성증권, 유안타증권에서 청약할 수 있다. 쏘카는 국내 차량공유 시장 1위 업체다. 전국 4500여 개 쏘카존에서 1만9000대의 공유 차량을 운영하고 있다. 전기자전거 공유 플랫폼 ‘일레클’과 온라인 주차 플랫폼 ‘모두의 주차장’ 등도 서비스하고 있다. 아직 흑자를 내지 못하고...

    한국경제 | 2022.08.07 17:11 | 최석철

  • 8만원 회복했지만…전망 엇갈린 카카오

    카카오가 올해 2분기 역대 최대 분기 실적을 거두면서 주가 8만원대를 회복했다. 7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카카오 주가는 지난 한 주 동안 8.56% 상승했다. 지난주 7만4800원(1일 시초가 기준)으로 시작해 8만1200원(5일 종가 기준)에 거래를 마감했다. 카카오 주가가 8만원대에 올라선 것은 지난 6월 이후 약 2개월 만이다. 외국인의 순매수도 꾸준히 늘어나면서 1월 21일 이후 처음으로 외국인 보유량이 29%를 넘어섰다. 카카오는 2...

    한국경제 | 2022.08.07 17:10 | 이동훈

  • 뉴욕증시, 美 7월 소비자물가 소폭 둔화 전망

    이번주(8~12일) 뉴욕증시의 관심사는 물가 지표다. 미국의 고용 지표가 잇달아 호조를 보인 가운데 추가 인플레이션 신호가 나타나면 금리 인상 압박이 거세질 수 있다. 월가에서는 이번주 발표되는 7월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전년 동기 대비 8.7% 올랐을 것으로 보고 있다. 전달 기록한 9.1%보다는 소폭 둔화됐을 것이란 전망이다. 다만 에너지와 식료품을 제외한 근원 CPI는 전달보다 상승폭이 가팔라졌을 것이란 예상이다. 지난달 근원 CPI...

    한국경제 | 2022.08.07 17:10 | 정소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