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51-60 / 11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외국인도 손쉽게 창업 전자시민권 받아보니…온라인으로 신청하자 12일 뒤 발급

    ... 등 22개 항목을 채우고 프로필 사진을 첨부했다. 수령 장소는 ‘에스토니아 탈린 경찰서’를 택했다. 국내에 에스토니아 대사관이 없는 탓에 현지 수령 외에는 다른 방법이 없었다. 올 연말부터는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을 통해 국내 수령도 가능해진다. 신청비 101유로(약 13만원)를 신용카드로 결제하자 “1~2주일 뒤 발급 여부를 알려주겠다”는 메시지가 떴다. 신청자의 범죄 이력 등을 조회하는 데 이 정도 시간이 걸리기 ...

    한국경제 | 2017.07.10 17:26 | 김태호

  • thumbnail
    "새내기·사장 토론문화 갖춰야 4차 산업혁명 시대 기업 생존"

    윤종록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 원장(사진)은 “신입사원이 사장과 토론할 수 있는 문화가 조성된 기업이라야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생존할 수 있다”고 25일 말했다. 윤 원장은 이날 서울 소공동 웨스틴조선호텔에서 한국생산성본부(KPC) 주최로 열린 미래경영 최고경영자(CEO) 북클럽에서 ‘4차 산업혁명과 소프트파워’란 주제 발표를 통해 이같이 강조했다. 그는 “인류는 증기기관을 통한 기계적 ...

    한국경제 | 2016.08.25 18:10 | 김순신

  • 기술보증기금, 기니에 태양광 발전 LED 가로등 기술 이전키로

    ... 발전 기반 모듈식 발광다이오드(LED) 가로등 설치를 위한 기술이전의향서를 체결했다고 3일 발표했다. 기니 정부를 대표해 압둘라마네 신쿤 카마라 대통령 특별위원회 의원이 이번 협약에 참여했다고 기보 측은 밝혔다. 이번 기술이전은 NIPA(정보통신산업진흥원), WIPO(UN산하 세계지적재산권기구), 농업기술실용화재단 등이 협약을 맺고 국내 기술 중소기업의 글로벌 진출 활성화에 함께 노력하기로 하면서 이뤄졌다. 기보가 기술평가를 통해 국내 기업의 기술을 발굴하고, 타기관의 ...

    한국경제 | 2016.08.03 10:15 | 안재광

  • thumbnail
    대학, 외국인 유학생 창업지원 '팍팍'

    ... 학생 20여명을 뽑았다. 이들은 4년간 창업 전공수업을 필수로 수강하면서 국내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 인턴 경험 등을 쌓는다. 한양대는 유학생으로 구성된 창업 동아리도 지원하고 있다. 미래창조과학부 산하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도 대학의 해외 인재 유치를 적극 지원하고 나섰다. NIPA는 올 들어 연세대 한양대 서강대 등과 업무협약(MOU)을 맺었다. 대학이 유망 스타트업과 유학생을 연결해주면, 스타트업 기업에 인건비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김동현 기자 ...

    한국경제 | 2016.06.14 18:30 | 김동현

  • 미래부, 중소콘텐츠 기업 육성에 65억원 지원

    ... (시끌커뮤니케이션즈), 맵씨 (맵씨닷컴), 쇼플 (쇼베크리에이티브), 어린이 안전 통학을 위한 모바일 스마트콘텐츠 (하나씨티피, 이액션)이다. '글로벌 서비스 인프라 사업'은 현재 공모 중이며 31일까지 신청을 받는다. '파워업 컨설팅'은 5월말 공고 예정이다. 자세한 내용은 정보통신산업진흥원 홈페이지(www.nipa.kr)내 사업공고문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경닷컴 산업경제팀 open@hankyung.com

    한국경제 | 2016.05.25 07:38

  • thumbnail
    [biz칼럼] SW 잠재가치 정당하게 평가해야

    ... 따라서 투자 위주의 기업금융으로 전환하되 시일이 걸리는 만큼 우선 기술담보 비중을 확대하는 것이 시급하다. 이를 위해 소프트웨어산업의 특성에 부합하는 기술가치평가 체계 마련이 더욱 중요한 대목이다. 2014년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은 기술보증기금과 공동으로 소프트웨어에 특화된 변수를 적용하는 소프트웨어 기술가치평가 모델을 개발했고 최근 실무에 적용 중이다. 소프트웨어의 특성을 반영하는 합리적인 평가방식 도입을 통해 소프트웨어 가치가 제대로 인정받도록 하자는 ...

    한국경제 | 2016.04.28 17:40

  • thumbnail
    가상현실에 2년간 500억 지원

    ... 상설전시 및 체험 공간을 구축하고 창작·제작 인프라, 테스트베드, 입주 공간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5대 선도 프로젝트의 자세한 내용은 정보통신기술진흥센터( www.iitp.kr ), 정보통신산업진흥원( www.nipa.kr ), 한국전파진흥협회( www.rapa.orkr )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정삼 미래부 디지털콘텐츠과장은 “올해는 새로운 VR 기기가 대거 출시되면서 관련 시장이 활성화하는 원년이 될 것으로 보인다”며 ...

    한국경제 | 2016.03.20 20:22 | 김태훈

  • 부산시, 가상현실 클러스터 조성…미래 먹거리 키운다

    ... 예산 5억원을 배정해 VR 콘텐츠 제작을 지원하고 있다. 이 예산으로 부산의 디지털영상콘텐츠 관련 6개사가 VR 콘텐츠를 제작 중이다. 부산불꽃축제도 VR 영상으로 개발됐다. 부산시와 부산정보산업진흥원은 최근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과 함께 부산불꽃축제 현장을 VR 콘텐츠로 제작했다. 부산시 관계자는 “내년에는 예산을 100억원으로 늘려 VR산업 육성에 더 힘을 쏟겠다”고 말했다. 부산=김태현 기자 hy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16.03.02 18:33 | 김태현

  • thumbnail
    [한경에세이] 속도와 생동감

    ... 하향평준화된다. 이제 여러 정부부처와 경제주체들이 목표 시속을 향해 힘을 합치고, 분야별로 서로 의견을 주고받기 위한 계기판도 필요하다. 미국은 2008년 금융위기 직후 10%대에 육박했던 실업률이 최근 5%대로 내려왔다. 미국판 창조경제 정책인 ‘스타트업 아메리카’를 통해 경제 역동성을 높였기 때문이다. 우리도 이를 눈여겨봐야 할 것이다. 윤종록 < 정보통신산업진흥원장 jonglok.yoon@nipa.kr >

    한국경제 | 2015.10.28 19:38

  • thumbnail
    [한경에세이] '빅 데이터'와 '딥 데이터'

    ... 이용하는 SNS에서 내뿜는 거대한 ‘잡동사니 데이터’는 정제하는 데 많은 에너지가 필요하다. 그렇지만 이를 통해 다양한 서비스를 창출해 낸다. 반면 의료와 교통, 세금, 교육 등 분야별로 특화된 데이터는 마치 순도 높은 고농축 원석과도 같은 존재다. 이것이 빅 데이터와 딥 데이터의 차이다. 이제 디지털 세상에 또 하나의 자원 경제가 기다리고 있다. 윤종록 < 정보통신산업진흥원장 jonglok.yoon@nipa.kr >

    한국경제 | 2015.10.21 18: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