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71-180 / 4,55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정용진 부회장과 제이릴라는 전혀 닮지 않았다

    2021년 어린이날을 맞이해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자신을 쏙닮은 ‘제이릴라’ 캐릭터를 향한 독설을 올렸다. “아니 얘는 나 디스하는거까지 모자라서 애들까지 고릴라로 만들고 있네”라 쓰고 “너무나 짜증나는 고릴라 x끼”라며 본인은 제이릴라와 닮지 않았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제이릴라는 신세계푸드가 이마트로부터 소유권을 가지고 온 캐릭터로 정 부회장의 영...

    한국경제 | 2021.05.14 14:00 | 장경영

  • thumbnail
    "한 명만 모여도 출발"…'파격' 해외 패키지여행 상품 나왔다

    최소 모집정원 1명짜리 '파격' 해외 패키지여행 상품이 등장했다. 최소 15~30명이 모여야 출발이 가능했던 기존 패키지의 개념을 과감히 벗어던진 '마이크로' 콘셉의 신개념 상품이다. 예약 후 출발일을 확정하기 전에 취소하면 위약금도 한 푼 낼 필요가 없다. 부모와 형제, 친구에게 선심쓰듯 양도할 수도 있다. 인터파크투어가 정원 1~2명짜리 해외 패키지여행 상품을 내놨다. 베트남 푸꾸옥은 1명부터, 괌과 사이판 등...

    한국경제 | 2021.05.14 11:54 | 이선우

  • thumbnail
    마리엔탈 마을의 교훈…개인과 사회를 와해시키는 실업

    ... 피로와 보수까지 선사한다.” 사람이 일자리를 잃으면, 삶의 기반을 잃고 악의 구렁텅이에 빠지기 쉽고, “뭐 훔칠 게 없나” 하는 망상을 품게 된다는 거지요. 실업은 ‘월 피플(wall people)’을 만들어 냅니다. 담벼락에 기대 거리를 지나는 사람을 쳐다보는 것밖에 할 일이 없는 사람을 일컫습니다. 일자리를 찾지 못해 벽에 기대 있는 사람들이죠. 이들은 분노에 차 있습니다. 이 말은 알제리의 청년 실업 상황을 묘사한 ...

    한국경제 | 2021.05.10 09:01 | 고기완

  • [독자의 눈] 인구정책, 육아 중심으로 세우자

    최근 중국의 인구가 14억 명에서 감소하고 있다는 기사가 종종 보인다. 한국은 이미 2000년대 초반부터 저출산, 고령화 사회로 진입했다. 이런 추세라면 순인구 감소로 전환될 시기도 머지않아 보인다. 정부는 다양한 인구 정책을 내놨지만 별다른 실효를 거두지 못하고 있다. 최근 아동 학대 및 방치로 인한 어린이 상해, 사망 기사가 연일 보도되는 것을 보면 태어난 아이들이라도 잘 보호하고 성장하도록 하는 것이 선결과제가 아닌가 싶다. 미국 유학 ...

    한국경제 | 2021.05.09 18:17

  • 미얀마 국민통합정부 '시민방어군' 창설…'군부 쿠데타 맞선다'

    미얀마 국민통합정부(NUG·National Unity Government)가 군부에 맞설 '시민방어군(people's defence force)'을 창설했다고 5일 밝혔다. 국민통합정부는 미얀마 군부에 맞서고 있는 연방의회 대표위원회(DRPH)를 포함한 민주진영이 군사정권에 맞서기 위해 소수민족 인사들을 요직에 대거 포진시켜 지난달 16일 구성했다. 이들은 이날 성명을 내고 시민방어군 창설 목적에 대해 "군부의 ...

    한국경제 | 2021.05.05 21:42 | 이보배

  • thumbnail
    팜젠사이언스, 새 로고 선보여

    ... 60주년을 맞은 팜젠사이언스(옛 우리들제약)가 회사 이름에 이어 로고도 바꿨다. 새로운 로고는 회사명의 영문 첫 글자인 ‘P’를 형상화했다고 회사 측은 밝혔다. 회사 관계자는 “P에 제약(pharmacy), 인간(people), 더함(plus) 등의 의미를 담았다”며 “P를 뫼비우스의 띠처럼 디자인해 기업의 영속성과 무한한 발전 가능성을 표현했다”고 설명했다. 팜젠사이언스는 신약개발 역량을 갖춘 바이오기업으로 도약하기 ...

    바이오인사이트 | 2021.05.05 17:18 | 오상헌

  • [독자의 눈] 대학 위기의 중심에 선 대학총장

    한국의 대학 총장은 묵언 수행자인가? 학내 사건은 물론 국내외를 뒤흔든 어떤 사건에서도 공식적인 대학 총장의 의중을 듣기가 참 어렵다. 총장의 생각과 행동이 드러나지 않으니, 교직원과 학생 등 구성원이 힘을 합쳐 위기에 대처하고 극복할 정확한 판단이 서질 않는다. 내가 근무하는 대학에선 주 단위로 한두 번 정도 총장과 부총장이 이메일을 통해 메시지를 보내온다. 학내에서 일어난 학생의 사망 사고에 대한 애도의 서신, 코로나19 상황과 백신에 관...

    한국경제 | 2021.05.02 17:33

  • thumbnail
    [안현실 칼럼] EU 따라 AI 규제할까 겁난다

    ... 내놓은 ‘온라인 플랫폼 중개거래의 공정화에 관한 법률안’은 한국과 달리 미국 기업에 마땅히 대항할 플랫폼 사업자가 없는 EU 플랫폼 규제법의 복사판이다. EU가 로봇을 ‘전자인(electronic person)’으로 검토하자는 보고서를 내면 바로 ‘AI의 법인격 정립’이 범정부 법제 로드맵에 등장한다. EU에서 로봇(AI)에 세금을 매기자는 얘기가 나오면 맞장구치는 것도 그렇다. 문재인 대통령은 청와대 ...

    한국경제 | 2021.04.28 17:26 | 안현실

  • thumbnail
    윤여정 '할리우드 존경 안 해' 발언에…전문가 "번역 오류" 지적

    ... 황석희 번역가는 자신의 SNS에 "헤드라인을 보자마자 윤여정 선생님이 쓰신 표현은 respect가 아니라 admire라고 직감했다"며 "'When some project comes from America, people in Korea think I admire Hollywood, No, I don't admire Hollywood'를 번역하면서 '미국 작품을 맡으면 한국에선 내가 할리우드를 동경한다고 생각하기도 한다. ...

    연예 | 2021.04.28 14:37 | 이미나

  • thumbnail
    "윤여정을 무례한 사람 만들었다"…번역 오류 뜯어보니

    ... "헤드라인을 보자마자 윤여정 선생님이 쓴 표현은 'respect'가 아닌 'admire'라고 직감했다"며 'When some project comes from America, people in Korea think I admire Hollywood, No, I don't admire Hollywood'(미국 작품을 맡으면 한국에선 내가 할리우드를 동경한다고 생각하기도 한다. 난 할리우드를 동경하지 ...

    연예 | 2021.04.28 14:33 | 김소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