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201-210 / 4,55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배시원 쌤의 신나는 영어여행] 유대인을 Jew라고 하면 결례…a Jewish person이 적절

    ... ‘유대인’은 영어로 Jew라고 합니다. 하지만 Jew는 ‘욕심쟁이, 수전노’ 등과 같은 경멸적인 뜻이 강하므로 ‘유대인’을 나타낼 때는 Jew를 피하고, a Jewish person(한 유대인)/Jewish people(유대인들)/He is Jewish.(그는 유대인이다.)의 형태로 형용사형을 주로 사용합니다. 참고로 ‘셰익스피어’의 유명 희곡 《베니스의 상인》에서도 주인공 &lsq...

    한국경제 | 2021.03.08 09:01

  • thumbnail
    한 모금에 "이게 뭐지"…두 모금에 "색 다른데"…세 모금에 "팬이 됐다"…위스키

    한국인의 술은 소주다. 통계청에 따르면 한국인 1인당 소주 소비량은 연 87병. 한 잔을 40mL로 계산하면 하루 2.1잔이다. 음주 경력 12년인 기자의 기억도 그렇다. 대학 새내기 때 처음 접한 소주 한 사발, 취업 후에는 소주와 맥주를 뒤섞은 ‘소맥’. 대부분 소주를 욱여넣었다. “소주 한잔할래?”란 말엔 고백, 사과, 위로, 축하의 의미가 담겼다. 소주로 뒤덮인 한국인의 음주 문화에 최근 위스...

    한국경제 | 2021.03.04 17:12 | 양길성

  • thumbnail
    충북 '친환경 산업 키우기' 가속

    기업이 사용하는 전력을 신재생에너지로 공급하는 RE100 스마트에너지 시설이 충북 음성에 2025년까지 구축된다. 충주와 단양에는 중대형 수소생산 시설과 탄소화합물 생산 실증단지가 들어서고, 제천에는 순환경제혁신센터가 건립된다. 충청북도는 이 같은 내용의 ‘2021년 신성장동력 산업 육성계획’을 수립하고 1조8422억원 규모의 신산업 육성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1일 발표했다. 도는 신유망산업 경쟁력 강화(18개 사업&mi...

    한국경제 | 2021.03.01 18:04 | 강태우

  • thumbnail
    [배시원 쌤의 신나는 영어여행] 직업을 바라보는 관점…job, career, calling

    ... wholesale hardware business in a Mid-Western city. It has been in my family for three generations and my father still runs it today. People often comment that I look like my great-uncle, but I can only compare myself with a single portrait of him which hangs in my father’s ...

    한국경제 | 2021.03.01 09:01

  • [독자의 눈] 수출시장 다변화로 K뷰티 확산을

    보건복지부는 최근 화장품산업 혁신 가속화를 위해 정부 지원을 확대하고 구체화하는 내용의 ‘K뷰티 혁신 종합전략’을 발표했다. 그동안 K뷰티는 혁신적인 제품과 한류의 세계적인 확산을 토대로 글로벌 트렌드를 선도했고, 우리나라는 세계 화장품 수출 4위 국가로 성장했다. 화장품산업은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속에서도 연간 수출 실적 최대치를 기록하며, 국내 수출과 일자리를 견인했다. K팝, 드라마, ...

    한국경제 | 2021.02.21 17:01

  • thumbnail
    [서태호의 영화로 보는 삶] 와인 비밀 공수작전!

    ... 장교를 포기시키는 데 성공한다. 독일군들을 태운 차들이 마을 광장을 벗어나자 봄볼리니 시장은 의기양양하게 손가락으로 권총을 쏘는 흉내를 내며 독일군 장교가 얘기한 “도대체 어떻게 된 사람들이야? 당신들은..”(What Kind of People Are You?)”라고 말하며 너털웃음을 웃고 주민들과 흥겹게 춤을 추기 시작한다. D.와인을 주제로 한 영화들은? @키누아 리브스와 안소니 퀸이 출연하여 가족의 소중함을 다룬 < 구름 속의 산책(A walk in the clouds), ...

    The pen | 2021.02.16 10:23

  • [독자의 눈] '보편적 무상 복지'라는 매표 행위

    무상 복지, 보편 복지 담론은 ‘대중인기영합주의’에 기초한 허구다. 집권층의 호주머니에서 나오는 돈이 아니라 국민 세금이 투입되는 일이며, 저소득층과 사회적 약자들에게 집중돼야 할 복지 재정을 기준 없이 남용하는 것이다. 국민들의 피땀 어린 돈을 거둬서 푼돈으로 쪼개 길바닥에 뿌려대는 것이다. 그러고선 마치 위대한 지도자께서 고달픈 민생을 걱정하셔서 용단을 내린 것처럼 생색을 낸다. 지금으로부터 10여 년 전 활개를 치던...

    한국경제 | 2021.02.14 18:17

  • thumbnail
    망자와의 대화 … AI가 '디지털 환생' 시대 여나

    2013년 2월, 영국의 TV 드라마 ‘블랙미러’에서 부인이 교통사고로 죽은 남편과 첨단기술로 소통하는 이야기가 방영됐다. 공상과학 영화에서나 나올 법한 이런 기술을 지난 연말 마이크로소프트(MS)가 특허를 얻었다. 2017년 4월 출원한 이 특허의 정확한 명칭은 ‘특정인과의 대화형 챗봇 만들기’다. 이 특허에 대해 더 알아보기 전에 드라마 이야기를 조금 더 해보자. 그 드라마에서는 부인이 여러 단계를...

    한국경제 | 2021.02.09 17:38

  • thumbnail
    [다산 칼럼] 고객의 '심리적 재산'을 대하는 태도

    지난달 챗봇(대화 로봇) ‘이루다’가 중단되자 아쉬워하는 사람이 많았다. “이루다에게 작별인사도 못했는데, 이렇게 보낼 순 없다”는 열일곱 소녀의 댓글이 내 가슴을 여러 날 시리게 했다. 그 기사를 쓴 기자에게 그 소녀는 말했다고 한다, “이루다는 AI일 뿐이고 알고리즘에 따라 대답한다는 건 알고 있습니다.” 그런 현상은 일반적이어서, ‘일라이저 효과(Eliza eff...

    한국경제 | 2021.02.07 18:39

  • [독자의 눈] 우리 과일에 마음을 담아 전하자

    코로나19로 경기 침체가 지속되는 가운데, 지난 명절 이후 과일 소비가 정체기를 겪는 것으로 나타나면서 국산 과일 소비 활성화를 위한 관심이 절실하다. 특히 코로나19 이후 감소하던 수입 과일 소비가 최근 증가하면서 심각성을 더해주고 있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의 ‘2021년 농업 및 농가경제 동향과 전망’ 자료에 따르면 사과를 비롯한 6대 과일 소비량은 2000년 1인당 47.5㎏에서 2019년 36.0㎏으로 연평균 1.5...

    한국경제 | 2021.02.07 18: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