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21-130 / 342,73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템페스트, 29일 컴백 확정…커밍순 포스터 공개

    ... 고조시켰다. 앞서 템페스트는 새로운 로고 모션을 공개했다. 수많은 물방울과 번개 등이 거센 파도를 이루며 템페스트 로고를 완성했고, 컴백을 암시해 글로벌 팬들의 이목을 사로잡았다. 템페스트는 지난 3월 첫 번째 미니앨범 'It's ME, It's WE(잇츠 미, 잇츠 위)'를 발매하며 가요계에 정식 데뷔했다. '거센 폭풍'을 뜻하는 팀명에 밝은 에너지와 파워풀한 퍼포먼스로 가요계를 휩쓸 그룹이라는 의미를 담아 화려한 등장을 알렸다. 특히 타이틀곡 'Bad ...

    한국경제TV | 2022.08.10 06:56

  • thumbnail
    오늘 충청권 최대 300㎜ 물폭탄…서울 지하철 정상 운행 [모닝브리핑]

    ... 뉴욕증시, 반도체 기업 실적 경고에 하락 간밤 뉴욕증시가 반도체 기업들의 실적 경고가 이어지며 하락했습니다. 오늘 새벽 뉴욕증권거래소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0.18% 떨어졌습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와 나스닥종합지수도 각각 0.42%와 1.19% 내렸습니다. 어제 엔비디아가 분기 실적이 예상치를 밑돌 것이라고 경고한 데 이어 오늘 마이크론 테크놀러지가 반도체 업황 어려움으로 인해 기존에 제시했던 분기 매출 예상치를 ...

    한국경제 | 2022.08.10 06:48 | 노정동

  • thumbnail
    뉴욕증시, 마이크론 어닝 쇼크 반도체주 휘청에 하락 '노바백스 30%↓'…유가·비트코인 하락 [출근전 꼭 글로벌브리핑]

    ...글로벌시장 지표 / 8월 10일 오전 6시 현재] [미국증시 마감시황] 뉴욕증시는 9일(현지시간) 하락했다.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58.13포인트(0.18%) 떨어진 3만2774.41에 마감했다. S&P500지수는 17.59포인트(0.42%) 내린 4122.47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150.53포인트(1.19%) 하락한 1만2493.93에 거래를 마쳤다. 이날 시장은 미국 최대 메모리 반도체업체 마이크론(MU)의 실적 경고로 ...

    한국경제TV | 2022.08.10 06:47

  • thumbnail
    폭우에 '억'소리가 나는 침수 차량들…페라리에 포르쉐까지

    벤츠S클래스·벤틀리 등 고급 외제차 침수돼…5억원 넘는 차량도 1천억원 육박 손해액에 자동차보험료 추가 인하 사실상 힘들어져 지난 8일 서울의 부유층 밀집 지역인 강남에 폭우가 강타해 페라리에서 포르쉐까지 수억 원을 호가하는 최고급 외제차들이 침수된 것으로 확인됐다. 폭우로 인한 침수의 경우 대부분 차량이 회복 불능으로 전손 처리되는 경우가 많아 손해보험사들은 이례적인 외제차들의 대규모 침수로 인해 보상에 비상이 걸렸다. 10일 손해보험업계에 ...

    한국경제 | 2022.08.10 06:05 | YONHAP

  • thumbnail
    ESG, 정말 사기인가? ESG가 작동하기 위한 3가지 조건

    [한경ESG] 정책 인사이트 “ESG는 사기다(ESG is a scam).” 전기차 기업 테슬라의 최고경영자(CEO)인 일론 머스크가 트위터에 남긴 글이다. 테슬라가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 ESG 지수에서 제외된 것에 대한 분풀이라며 그의 발언을 평가절하하는 시각도 있지만, 일론 머스크가 던진 현재의 ESG 시스템에 대한 문제 제기 자체는 분명 뒤집어볼 만한 가치가 있다. ESG 시스템의 문제점을 지적하는 목소리는 ...

    한국경제 | 2022.08.10 06:01

  • thumbnail
    기후 위기 누른 에너지 위기…달라진 에너지 기업 주총

    ... 자체에 대한 회의론도 나오고 있다. 지난 5월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가 “ESG가 거짓된 사회정의 전사들에 의해 무기화됐다”며 “ESG는 사기”라고 말한 경우가 그렇다. 머스크는 S&P500 ESG 지수에서 테슬라가 제외된 반면 엑슨모빌이 이 지수에 포함된 것을 문제 삼았다. 환경 개선에 기여하는 전기차가 ESG 투자에서 소외되고 탄소배출이 문제가 되는 화석연료 기업이 ESG 투자 범주에 묶이는 것은 ...

    한국경제 | 2022.08.10 06:01 | 이주현

  • thumbnail
    늘어난 탄소배출, 친환경 제품으로 상쇄

    ... 여파에도 불구하고 10조원이 넘는 SV를 창출했다. 계열사 중 SK하이닉스와 SK텔레콤이 전체 SV의 70%가량을 창출하며 나란히 1, 2위를 차지했다. 이어 SK텔레콤(1조9457억원), SK㈜(1조391억원), SKE&S(7671억원) 순으로 뒤를 이었다. SK하이닉스는 고용과 납세 등 경제 간접 기여 성과에서만 5조3737억원을 벌어들였다. SK하이닉스는 법인세만 1조4781억원을 냈다. 채용 인력도 세 자릿수를 유지했다. 남정민 한국경제 기자 pe...

    한국경제 | 2022.08.10 06:01 | 남정민

  • thumbnail
    “'그린 포트폴리오'로 탄소중립 시장 열어갈 것”

    [한경ESG] 리딩 기업의 미래 전략 - SK E&S SK E&S에 ESG(환경·사회·지배구조), 특히 환경(E)은 회사의 본질과 맞닿아 있다. 에너지 기업으로서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2040 넷제로’ 목표를 제시했으며, CCUS(탄소포집, 활용·저장) 기술을 확보하기 위해 기술벤처 연구개발(R&D) 지원과 실증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구현서 SK E&S ESG본부장은 ...

    한국경제 | 2022.08.10 06:00 | 이현주

  • thumbnail
    ESG 시대, 지배구조의 역할은

    [한경ESG] ESG와 법 ESG(환경·사회·지배구조) 논의에서 지배구조(G)는 어떤 의미를 갖는가? 온실가스 배출 저감이나 작업환경에서의 안전과 같이 비교적 목표가 뚜렷한 환경(E)이나 사회(S)와 달리 지배구조(G)는 무엇을 추구해야 하는지 명확하지 않다는 이야기를 많이 듣는다. 지배구조 문제는 앞의 두 요소와 달리 계량화해 평가하는 것이 적절하지도 않다. 회사가 온실가스 배출량을 절반으로 감축했다면 이는 환경 측면에서 ...

    한국경제 | 2022.08.10 06:00

  • thumbnail
    최고의 ESG 브랜드 'LG'…5개 계열사 톱10 포진

    ... 일반 지주회사가 평가 대상 기업에 새롭게 포함되면서 나온 결과다. 지난해 1위는 LG전자였다. 이는 ESG 관점에서 ‘LG’ 브랜드에 대한 소비자의 선호도가 매우 높다는 것을 보여준다. ㈜LG는 E·S·G 전 부문에서 고르게 높은 점수를 받았다. 사회와 지배구조 부문은 1위, 환경 부문은 2위를 기록했다. 특히 지배구조 부문 중 ‘법과 원칙을 준수한다’(응답률 8.3%), ‘경영진이 높은 ...

    한국경제 | 2022.08.10 06:00 | 구현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