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25001-325010 / 327,77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레포츠] 골프/당구 결합 '핏팻'게임 인기..가족레포츠 적당

    ... 만든 당구큐로 골프공만한 크기의 공을 쳐 경기대끝의 홀컵이나 바구니에 넣는 게임. 골프와 마찬가지로 18개의 경기대를 적은 타수만에 끝낸 사람이 우승자가 된다. 2인이상 8인까지 게임이 가능한 핏팻은 홀컵까지 가기위해 S자터널, 마름모, 요철 등 다양한 장애물을 배치해 통과의 묘미를 즐길수 있다. 경기대를 1번에 통과하면 1타, 2번에 통과하면 2타등으로 점수가 매겨지며 5번째까지 성공못하면 2벌타가 부과돼 7타를 기록하고 다음 경기대로 ...

    한국경제 | 1995.11.16 00:00

  • [새 비디오] '헤어드레서' ; '정글북' ; '화혼' 등

    ... 정글북(브에나비스타) = 월트디즈니 만화영화. 늑대들에 의해 키워진 소년 모글리가 호랑이를 피해 인간세계로 돌아가는 과정에서 겪는 모험 및 동물들과의 사랑을 그렸다. "I Wanna Be Like You" "That''s What Friends Are For" 등 6곡의 주제음악이 담겼다. 화혼(드림박스) = 1900년대초 중� 1900년대초 중국대륙을 배경으로 지방성주를 사랑한 창기 옥량이 뼈저린 삶의 고통속에서 교수, 화가로 인생행로를 ...

    한국경제 | 1995.11.16 00:00

  • [노씨 수감] '행정규제'가 비자금 부른다 .. 뼈아픈 교훈

    ... 없다는게 재계의 지적인 셈이다. 재계는 우선 정경유착의 근본원인인 정부의 각종 규제를 제거하는게 문제 해결의 순리라고 주장한다. "대통령이 수천억원의 비자금을 조성할 수 있었던 건 다름아닌 정부의 "규제"에서 비롯됐다"(S그룹 관계자)는게 재계의 공통된 시각이어서다. 이런 시각은 16일 청구된 노태우전대통령의 구속영장 내용에서도 반증 된다는게 재계의 인식이다. "...기업경영과 관련된 경제정책등을 결정하고 금융.세제등을 운용함에 있어서...혜택을 ...

    한국경제 | 1995.11.16 00:00

  • [95 추계 컴덱스] PC/중대형컴퓨터 통합화 뚜렷..컴덱스초점

    ... 컴퓨터간의 경계선이 무너지고 있음을 뚜렷이 보여주었다. 또 PC와 중형컴퓨터를 연결해 마치 똑같은 시스템처럼 사용할 수 있는 소프트웨어들이 대거 선보였다. 미 AGE로직사는 X서버와 유닉스를 호환시키는 소프트웨어(모델명:X S/W 4.0)을 발표했다. 이 프로그램은 중대형컴퓨터를 마치 윈도95처럼 사용할 수 있도록 해준다. 또 원격파일관리와 통신연결용 응용소프트웨어를 포함하고 있어 윈도95를 탑재하고 있는 PC를 쓰고 있는 사용자들이 자연스럽게 다른 ...

    한국경제 | 1995.11.16 00:00

  • [노씨 수감] 기업인 사법처리 방향 "촉각" .. 재계 표정

    ... 건설업계라는 통설이 확인됐다"는 반응. .재계는 노태우 전 대통령이 전격구속되자 "전직 대통령마저 구속되는 마당에 기업인들 예외일 수 있겠느냐"며 일부 기업에 대한 재소환 일정과 사법처리 수위를 놓고 촉각을 곤두세우는 모습. S그룹의 한 관계자는 검찰 소식통의 말을 빌려 "당초 4-5개로 거론되던 사법처리대상기업이 10여개로 늘어났다는 정보가 있다"며 검찰 동향이 심상치 않다고 전언. 이 관계자는 노전대통령의 구속영장에서 모든 기업이 뇌물공여 혐의를 받고 ...

    한국경제 | 1995.11.16 00:00

  • 현대건설, 자재청구서 입출고까지 전산화 .. S-MAT 개발

    현대건설은 자재청구에서 입.출고까지를 효율적으로 관리하는 자재관리 프로그램(S-MAT)을 업계최초로 개발, 현장에 도입하고 있다. 이 프로그램은 하루에 수백개품목의 자재가 들고나는 건설현장에서 자재의 품질 수량 금액에 대해 공급회사와 시공협력업체별로 동시관리, 현장의 생산성을 높일 수 있는 시스템이다. 기간별 청구 입고 투입현황 청구 입고 출고화일별 자재현황파악 협력업체별 청구.불출현황보고서 작성 자재별 청구 입고 출고현황 조회 및 ...

    한국경제 | 1995.11.15 00:00

  • [노씨 비자금] "'비자금' 빨리 가라앉았으면"..재계 스케치

    ... 많아 의사결정이 기약없이 미뤄지고 있는 실정. 사법처리대상권에서 벗어난 것으로 알려진 기업들은 정치권에 대한 불만을 터뜨리고 있다. "최근의 정치권 모습을 보면 마치 마주보고 달리는 기관차 같아 불안하기 그지 없다"(S그룹 기획담당 이사)는 얘기다. "어차피 비자금파문은 정치적인 문제가 선행지수 아니냐. 종속변수인 기업을 물고 늘어져선 누구에게도 도움이 되지 않는다"(D그룹 K이사)는 항변도 있다. 철저히 파헤치되 경제에 미치는 악영향을 ...

    한국경제 | 1995.11.15 00:00

  • [1면톱] 시중은행 국제신용등급 하락 .. 주가 940선도 깨져

    ... 통한 수출이 전체의 40%선" 이라며 "신발 의류등 경공업제품들이 거의 L/C방식 수출이어서 가뜩이나 침체상태에 있는 중소업체들이 더욱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우려했다. 또 미국의 대표적인 신용평가기관인 스탠다드 앤 푸어스(S&P)사는 이날 신한 제일 한일등 국내 시중은행들에 대한 향후 신용등급전망을 "스테이 블(안정)"에서 "네가티브(부정)"로 낮춘다고 발표했다. 이 은행들의 신용등급은 현재 A(신한)와 A-(제일 한일)이나 "네가티브" 판정을 받은 만큼 ...

    한국경제 | 1995.11.15 00:00

  • [건설면톱] '주택안정책' 비자금 한파에 빛바래

    ... 내년으로 이월했다. 그룹총수들이 소환되는 비자금파문과는 별도로 서울지검특수2부가 벌이고 있는 93년이후 공공발주공사 담합여부조사에는 1군업체 대표 대부분이 소환되고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15일현재 소환사실이 확인된 건설업체만 H,S,D,P,W사등 20여개에 이르고 있다. 이와관련, D건설 공공발주공사 수주담당자는 "낙찰률이 높으면 담합이고 낙찰률이 낮으며 덤핑이라고 몰아대는 상황에서 새삼스럽게 담합을 전면조사하는 이유를 모르겠다"고 밝혔다. 이때문에 ...

    한국경제 | 1995.11.15 00:00

  • [노씨 비자금] 비자금빌미 기업 '발목잡기' "안될말"..재계

    ... 불안해하고 있다. H그룹 기획조정실 한 관계자는 "이미 ''현실성이 없다''는 이유로 정부 스스로 백지화했던 세추위의 사외이사제 도입방안을 ''미묘한 시기''에 다시 들고 나온 이유가 뭐냐"며 강한 불만을 나타내기도 했다. S그룹의 K사장도 "재계는 정부가 사외이사제 등 대기업 규제정책을 다시금 거론한 배경에 주목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물론 이총리가 사외이사제를 거론한 의도는 어느정도 짐작이 간다. "지난번 세추위가 건의했던 사외이사제등이 ...

    한국경제 | 1995.11.1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