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421-1430 / 1,55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F-15K 추가협상 성과와 남은 과제]

    ... 국방예산요구안 편성때 그같은 내용을 반영하고 올해말에 작성하는 2004∼2008년 국방중기계획에도 필요한 예산을 연차적으로조정하겠다는 게 국방부의 입장이다. 현재 추진중인 대형무기 사업에는 패트리어트-Ⅲ 미사일 48기를 도입하는 SAM-X(1조9천600억원)와 공중조기경보통제기(AWACS), 다목적헬기(KMH.7천500억원) 개발,차세대구축함(KDX-Ⅲ.2조7천600억원), 대형상륙함(LPX) 등이 포함돼 있다. 이에 따라 이들 대형 무기도입 사업은 일부 ...

    연합뉴스 | 2002.05.20 00:00

  • 신세대 마술사 최현우 국제대회 휩쓸어

    ... 마술계를 이끌어갈 차세대 선두주자'라는 극찬을 받은 그는 그 자리에서 '2002 라스베이거스 지그프리드&로이 컨벤션'에 초청받았다. 국제대회에 처음 출전한 최씨는 "클로즈업 마술은 관객과 대화하며 구사하는 마술이어서 국제대회 출전이 매우 어려운데 큰 상까지 받아 너무 기쁘다"고 말했다. 고등학생 시절 마술의 매력에 빠져든 최씨는 IBM(국제마술협회)과 SAM(미국마술협회)의 정회원 자격을 갖고 있다. 김수찬 기자 ksch@hankyung.com

    한국경제 | 2002.05.09 21:41

  • SAM-X사업 협상결렬, 취소될듯

    올해부터 10년간 1조9천억원(17억9천500만달러.환율 1천100원 기준)을 투입, PAC-3(패트리어트 미사일) 48기를 국외도입하는 차기 유도무기(SAM-X) 사업이 취소되거나 연기될 것으로 알려졌다. 26일 국방부에 따르면 현재 미국 정부가 보증하는 FMS 방식으로 추진되는 SAM-X사업은 지난해 한미 양국간 협상 결과 가격을 총 17억9천500만달러로 하기로 합의했으나 연도별 지불시기와 연계된 입장이 맞지 않아 협상이 결렬됐다는 것이다. ...

    연합뉴스 | 2002.04.26 00:00

  • SAM-X사업 협상결렬, 취소될 듯

    올해부터 10년간 1조9천억원을 투입, PAC-3(패트리어트 미사일) 48기를 국외도입하는 차기 유도무기(SAM-X) 사업이 취소되거나 연기될 것으로 알려졌다. 26일 국방부에 따르면 현재 미국 정부가 보증하는 FMS 방식으로 추진되는 SAM-X사업은 지난해 미 레이씨온과의 협상 결과 가격을 총 15억1천만달러(1조9천억원)로하기로 합의했으나 연도별 지불조건이 맞지 않아 협상이 결렬됐다는 것이다. 미 레이씨온은 사업기간 10년중 전반기 6년간 ...

    연합뉴스 | 2002.04.26 00:00

  • 특허 범위확인 청구 기각 .. 씨엔씨, 스마트로 상대 제기

    ... 범위확인 청구가 기각됐다. 22일 업계에 따르면 특허심판원은 씨엔씨측이 제기한 스마트로의 '무선 정보기록매체의 다중 엑세스 시스템 및 방법'에 대한 특허 권리범위확인 심판에 대해 기각처분을 내렸다. 스마트로측은 이번 결정으로 멀티SAM 특허가 무효가 아니며 씨엔씨측이 생산해 납품한 지하철 단말기가 자사의 특허를 침해했다는 사실을 확인받은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씨엔씨 관계자는 이번 판결에 불복,특허법원에 항소할 예정이며 이와 별도로 스마트로를 상대로 특허무효소송을 ...

    한국경제 | 2002.04.22 22:13

  • F-15K 확정과 남은 과제

    ... 2003년 국방예산 편성때 그같은 내용을 반영하고 올해말에 작성하는 2004∼2008년 국방중기계획에도 필요한 예산을 연차적으로 조정할 예정이라고 국방부는 밝혔다. 현재 추진중인 대형무기 사업에는 패트리어트-Ⅲ 미사일 48기를 도입하는 SAM-X(1조9천600억원)와 공중조기경보통제기(AWACS), 다목적헬기(KMH.7천500억원) 개발, 차세대구축함(KDX-Ⅲ.2조7천600억원), 대형상륙함(LPX) 등이 포함돼 있다. 이에 따라 이들 대형 무기도입 사업은 일부 ...

    연합뉴스 | 2002.04.19 00:00

  • 씨엔씨엔터(38420), "특허소송 패배설에 쓴맛"

    ... 특허심판원에 제기했던 '무선 정보기록매체의 다중 엑세스 시스템 및 방법'의 특허무효소송이 시장에 잘못 알려진 것 같다고 해석했다. 이 회사는 지난해 6월 서울시와 전자통신연구원(ETRI) 등과 공동으로 개발한 기술과 스마트로의 샘(SAM)보드가 동일한 기능을 가졌다며 특허무효소송을 제기했다. 그러나 스마트로의 다중 엑세스 시스템이 이 회사의 것과 기능과 구성면에서 부분적으로 차별성이 인정돼 기각 판정을 받았다. 회사 관계자는 "특허무효소송이 기각됐지만 영업활동과는 ...

    한국경제 | 2002.04.17 00:00

  • 1분기 서울 빌딩임대료 소폭상승

    올 1·4분기 서울지역 빌딩의 공실률이 줄어들면서 임대료가 소폭 상승한 것으로 조사됐다. 10일 부동산서비스회사인 SAMS(샘스)에 따르면 서울지역 전체 공실률은 2.98%를 기록,지난 분기 3.7%보다 0.72%포인트 낮아졌다. 이 회사 서경대 과장은 "경기 호전에 따른 신설법인 증가 등으로 소형 사무실에 대한 임대수요가 대폭 늘었고 대형빌딩도 지난달부터 공실이 급격히 줄어드는 추세"라며 "임대료는 더 상승할 것"으로 내다봤다. 지역별로...

    한국경제 | 2002.04.10 17:19

  • 씨엔씨엔터, 스마트로 상대 특허무효심판 기각

    ... 8일 특허심판원에 의해 기각됐다고 밝혔다. 스마트로의 다중-엑세스 시스템이 씨엔씨엔터프라이즈가 개발한 샘보드와 유사하기는 하나, 기능과 구성면에서 부분적으로 차별성이 인정됐다는 것. 씨엔씨엔터는 자사의 발명품과 스마트로의 SAM보드가 동일한 기능을 가진 것이라며 지난해 6월11일 특허무효소송을 제기했었다. 씨엔씨측은 이번 특허무효소송이 기각으로 영업활동에는 전혀 지장이 없으나 이 달 중에 최종 결정될 권리범위확인심판소송의 결과에 영업이 다소 지장을 받을 수 ...

    한국경제 | 2002.04.08 00:00

  • 씨엔씨엔터, "특허권무효심판 기각"

    ... 씨엔씨엔터가 개발한 것과 유사하지만 기능과 구성면에서 부분적으로 차별성이 인정된다는 판결을 받았다"고 전했다. 씨엔씨엔터는 지난해 6월 서울시와 전자통신연구원(ETRI), 시정개발연구원 등과 공동으로 개발한 발명품과 스마트로의 샘(SAM)보드가 동일한 기능을 가진 것이라며 특허무효소송을 제기했었다. 씨엔씨엔터 관계자는 "이번 특허무효소송이 기각됐지만 영업활동과는 관계가 없으며 이달 중 최종 결정되는 권리범위확인심판소송의 결과에 따라 영업이 다소 지장을 받을 수 있다"고 ...

    연합뉴스 | 2002.04.0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