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541-1550 / 1,63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덴마크 보수 연립내각 구성, 야당 반발

    ... 망명신청자에 대해 자동으로 거부권을행사하거나 덴마크에서 범죄행위를 저지른 난민을 추방하는 권한, 공적부조의 완전재조정, 영주권부여자격연한을 현행 3년에서 7년으로 연장하는 방안을 주장했었다. 한편 덴마크내 최대이민조직인 'IND-sam'지도부는 신문기고를 통해 "이것은 인종차별을 위한 서곡"이라면서 반발했고 소수민족조직인 'POEM'대표역시 TV2방송 프로그램에서 "새 정부의 계획으로 인해 덴마크내 소수민족이 불확실성과 우려가 커지고 있다"고 반발했다. (코펜하겐 ...

    연합뉴스 | 2001.11.28 07:08

  • 스마트로, "특허관련 씨엔씨에 항고"

    ... 방법'에 이같은 결론을 내린 것은 씨엔씨엔터가 특허를 침해하지 않았다고 보는 견해보다 현재 일반대중교통에 미치는 영향이 크게 고려된 것"이라며 "필요하다면 본안 소송인 손해배당 청구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Multi-SAM(특허명 : 무선정보기록매체의 다중-엑세스 시스템 및 방법)'에 관련한 특허권 소유 및 지난 9월 28일 형사소송으로 씨엔씨엔터의 대표가 불구속 판결을 받은 것은 법원을 통해 인정받은 본 소송과 별개로 법적 효력을 가지는 기정사실"이라고 ...

    한국경제 | 2001.11.19 10:11

  • F-X기종 내년 3월께 결정될 듯

    ... 유력후보인 보잉사가 최근 사상최대의 미군 군용기 프로젝트인 통합공격기(JSF) 사업에서 록히드 마틴사에 밀리면서 탈락해 F-X 사업의 새로운 변수가 되고 있다. 한편 국방부는 요격용 미사일인 패트리어트 미사일을 도입하는 차기 유도무기(SAM-X) 사업의 경우 가격협상을 최근 마무리하고 올해안에 이 사업의 승인여부를 결정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국방부는 또 육군 공격용 헬기(AH-X) 도입 사업과 국내 노후 헬기 대체를 위해추진중인 한국형 다목적 헬기사업(KMH)을 ...

    연합뉴스 | 2001.11.12 10:24

  • [Globalization Impact! 외국자본] (5.끝) (인터뷰)

    ... 최소비용으로 경쟁력 있는 전국은행을 설립한다는 복안이다. 뉴질랜드 포스트로서는 89년 2월 ANZ에 소매금융을 분리매각함으로써 손을 땐 금융업에 재진출하게 되는 셈이다. 새 은행사장으로 내정돼 설립작업을 진두 지휘하고 있는 샘 놀레스(Sam Knowles)씨는 "국적은행 출현에 대한 국민적 열망에다 기존 우체국 시설활용으로 비용측면에서 경쟁력 확보가 가능하다"면서 "3년 이내에 5% 이상의 시장점유율을 확보 할 수 있다"고 장담하고 있다. 뉴질랜드 포스트가 은행업에 진출하려는 ...

    한국경제 | 2001.11.09 17:55

  • 軍 유도무기사업 연내 결정

    국방부는 차기 유도무기(SAM-X) 도입 사업의 가격협상을 최근 완료, 올해안에 이 사업에 대한 승인여부를 최종 결정할 방침이라고국회 국방위 방위력개선사업소위에 보고한 것으로 6일 알려졌다. SAM-X 사업은 요격용 미사일인 패트리어트 미사일 도입을 위해 추진해왔으나 고가(高價) 논란을 빚어왔다. 차세대 전투기(F-X) 도입 사업의 경우도 가능한 연내에 기종결정을 내릴 방침이나 절충교역으로 제시된 기술이전 부분에 대한 검토작업 등으로 내년 3월까지 ...

    연합뉴스 | 2001.11.06 12:16

  • 씨엔씨엔터 '매수' .. 현대證 "실적개선 뚜렷"

    ... 원고인 스마트로측의 특허권인정에 논란이 일고 있고 패소해도 특허료비용이 예상순이익에 비해 미미한 수준에 불과하다고 덧붙였다. 스마트로는 최근에 서울시와 씨엔씨엔터프라이즈 등 사업자들이 교통카드의 호환을 위해 공동개발한 멀티 SAM(카드인식기)보드에 대해 지난 98년8월에 이미 특허를 출원했다며 소송을 제기했다. 그러나 취득 이전의 상용기술에 대해 특허출원일을 기준으로 소급적용할 수 있는지를 놓고 논란이 일고 있다. 씨엔씨엔터프라이즈도 스마트로를 상대로 ...

    한국경제 | 2001.11.05 15:57

  • 씨엔씨엔터(38520), 소송 부담 덜고 급등

    소송 관련 기업 펀더멘털에 미치는 영향이 거의 없다는 의견이 대두되면서 주가가 급등했다. 주가는 7.85% 오른 7,420원을 기록했다. 장 중 9% 가까이 오르기도 했다. 지난 2일 주가는 98년 8월에 멀티 샘(SAM) 보드 특허를 출원하고 지난해 8월에 특허를 획득한 경쟁업체 스마트로사로부터 특허 침해 소송을 제기당한 것이 알려지면서 11.79% 급락했었다. 멀티 샘보드는 지난 97년 서울시와 교통카드 사업자들이 교통카드 호환의 필요성으로 ...

    한국경제 | 2001.11.05 15:21

  • "씨엔씨엔터, 소송에 따른 주가하락 제한적" .. 현대증권

    ... 애널리스트는 5일 씨엔씨엔터에대해 특허침해 소송으로 인한 주가하락은 제한적일 것이라며 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지한다고 밝혔다. 김 애널리스트는 씨엔씨엔터에 특허침해 소송을 제기한 장외 경쟁업체인 스마트로는 지난 98년 8월에 `멀티SAM보드' 특허를 출원해 지난해 8월 특허를 획득한 업체라고 설명했다. `멀티SAM보드'는 지난 97년 서울시와 교통카드 사업자들이 교통카드 호환의 필요성으로 공동 개발했으나 실제 시스템 장착이 스마트로의 특허 출원 시점보다 늦은99년에 ...

    연합뉴스 | 2001.11.05 09:55

  • "씨엔씨엔터프라이즈, 소송 타격 제한적" - 현대

    ... 씨엔씨엔터가 경쟁업체 스마트로사로부터 특허 침해 소송을 제기당한 것이 알려지며 주가가 급락했지만 이로 인한 주가 하락은 제한적일 것으로 보고 매수 투자의견을 유지한다고 5일 밝혔다. 스마트로는 지난 98년 8월에 멀티 샘(SAM) 보드 특허를 출원, 2000년 8월에 특허를 획득한 업체다. 이 증권사 김희연 연구원은 "멀티 샘보드는 지난 97년 서울시와 교통카드 사업자들이 교통카드 호환의 필요성으로 공동 개발했으나 실제 시스템 장착이 스마트로의 특허 ...

    한국경제 | 2001.11.05 09:39

  • 무기도입 사업 잇따라 연기

    ... 관계자도 "내년에 사업 착수가 예정돼 있는 공중조기경보기(E-X)사업(총사업비 1조8천억원)도 예산 확보가 쉽지않아 오는 2007년으로 넘기는 방안이 적극 검토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올해 기종을 결정키로한 차기 유도무기(SAM-X) 도입 사업(총사업비 2조300억원) 또한 차세대 전투기(F-X) 도입 사업의 연기에 따라 도입 무기 수를 절반가량줄여 내년에나 검토하는 방안이 제기되고 있다고 이 관계자는 덧붙였다. 한편 AH-X사업은 오는 2008년까지 최신 공격용 ...

    연합뉴스 | 2001.11.01 11: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