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20 / 121,69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전국 지하철에 '그라피티' 낙서한 미국인, 결국 구속 기소

    ... '그라피티'를 그리고 해외로 달아났던 미국인이 구속 상태로 재판에 넘겨졌다. 인천지검 국제범죄수사부(김태형 부장검사)는 특수재물손괴 등 혐의로 미국인 A(27)씨를 구속 기소했다고 3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9월 14∼24일 서울·인천·부산 등 전국 지하철 차량기지 9곳에 침입해 전동차 외부에 그라피티를 그린 뒤 달아난 혐의를 받는다. 인천 지하철 운영사의 신고를 받은 경찰은 폐쇄회로(CC)TV 확인과 탐문 수사로 ...

    한국경제 | 2023.02.03 17:14 | 오세성

  • thumbnail
    쉽지 않은 여권 발급에 조폐공사 발급량 30% 늘린다

    ... 3만2000권으로 종전의 2만5000권보다 30% 가량 늘리기로 했다. 민원인이 구청에 여권을 신청하면 조폐공사가 관련 정보를 받아 여권을 발급한 뒤 다시 구청으로 배송하는데 이에 걸리는 시간을 여권 발급 소요일이라고 한다. 일반적으로 4∼5일 정도 걸리는 데 여권 신청이 설 연휴에는 두 배인 8∼9일에 달했다. 지난 2019년 465만권에 달했던 여권 신청량은 코로나19 사태로 2020년 104만권, 2021년 67만권으로 떨어졌다가 지난해 말 기준 300만권으로 ...

    키즈맘 | 2023.02.03 16:03 | 김경림

  • thumbnail
    "승객 30% 이상 줄어" 껑충 뛴 택시 요금에 늘어난 '빈 차'

    ... 5천원"이라며 "군인이라 휴가 나올 때 택시를 많이 이용했는데 앞으로는 전동킥보드와 같이 새로운 교통수단 이용해야겠다"고 말했다. 매일 택시를 타고 용산역 내 직장으로 출근한다는 서혜원(27)씨는 "500∼800원 인상이 적당하지 않았을까 싶다"며 "1천원 인상은 아무래도 자릿수가 달라지니 느낌이 다르다. 확실히 전보다 덜 탈 것 같다"고 했다. 용산역 택시승강장에서 택시를 기다리던 유모(60)씨도 "(공공요금 ...

    한국경제 | 2023.02.03 15:58 | YONHAP

  • thumbnail
    조국 '입시비리·감찰무마' 징역 2년…"사회적 신뢰 훼손" [종합]

    ... 증거은닉교사, 공직자윤리법 위반 등은 무죄가 선고됐다. 조 전 장관에 대한 법정 구속도 증거인멸과 도주의 우려가 없다고 판단해 이뤄지지 않았다. 재판 결과에 대해 조 전 장관은 "뇌물, 공직자윤리법, 증거인멸 등 혐의 8∼9건이 무죄 판결이 난 데 대해 재판부에 감사드린다"며 "유죄 판결이 난 점에 대해 항소해 더욱더 성실히 다투겠다"고 말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3.02.03 15:28 | 오세성

  • thumbnail
    혼자 집에 방치돼 숨진 2살 부검…"굶어서 사망했을 가능성"

    ... 아니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일이 많이 늦게 끝났고 술도 한잔하면서 귀가하지 못했다"며 "집을 나갈 때 보일러 온도를 최대한 높여 놨다"고 진술했다. B씨는 지난해 여름께부터 남편과 별거한 뒤 별다른 직업 없이 간간이 택배 상하차 업무 등 아르바이트를 했다. 그는 남편으로부터 1주일에 5만∼10만원가량을 생활비로 받았으나 최근까지도 수도 요금과 도시가스 요금을 제때 내지 못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3.02.03 15:21 | YONHAP

  • thumbnail
    '월 1만원 무제한' 교통패스 도입, 검토될까?

    ...ddot;환경세로 재원을 마련하자고 제안했다. 문형욱 기후위기기독인연대 활동가는 "유류세 인하로 서울 외곽에서 용산까지 연비 20㎞/L 차량 기준 휘발윳값은 2천원이 되지 않는데 공공교통 요금을 인상하면 1천550∼1천650원이 된다"며 "비용 차이가 얼마 되지 않아 결국 자가용을 이용하게 만드는 정책"이라고 비판했다. 준비위는 "기후위기 시대에 버스·지하철과 같은 공공교통의 역할은 더욱더 중요해졌다"며 ...

    키즈맘 | 2023.02.03 13:52 | 김주미

  • thumbnail
    국민 4명 중 1명은 00을 키운다

    ... 월평균 15만원을 쓰는 것으로 조사됐다. 농림축산식품부(이하 농식품부)는 이러한 내용을 담은 ‘2022년 동물보호 국민의식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해 9월 13일부터 26일까지 전국 20∼64세 5000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조사 결과를 보면 반려동물 1마리당 월평균 양육 비용은 15만3800원으로 집계됐다. 1년 전의 12만3500원과 비교하면 3만300원 약 24.5%가 증가했다. 양육비용은 병원비와 사료...

    키즈맘 | 2023.02.03 11:30 | 김경림

  • thumbnail
    "반도체 부족 영향"…美 포드 4분기 이익 90% 감소

    ... 440억달러(약 53조9000억원)로 전년 동기보다 16.7% 늘었으나, 순이익은 13억달러(약 1조5900억원)로 89% 줄었다. 지난해 연간 세전 이익도 104억달러(약 12조8000억원)에 그쳐 앞서 회사가 제시한 전망치인 115억∼125억달러(약 14조1000억∼15조3000억원)에 미치지 못했다. 포드는 올해 세전 이익 전망치를 90억∼110억달러(약 11조∼13조5000억원)로 제시했다. 존 롤러 포드 최고재무책임자(CFO)는 ...

    한국경제 | 2023.02.03 11:11 | 이현주

  • thumbnail
    [한상춘의 세계경제 읽기] 2023년 글로벌 증시…25년 만에 '골디락스 장세' 오나

    ... 작년 말 스태그플레이션 우려까지 나왔던 미국 경제에 올해 계묘년 들어 갑작스럽게 골디락스 용어가 나온 것은 매월 초 발표되는 고용지표 때문이다. 작년 12월 실업률이 3.5%로 낮게 나오면서 경기침체 우려가 완화됐다. 실업률 3.5∼3.7%는 미국 중앙은행(Fed)이 추정하는 완전고용 수준이다. 인플레이션 우려도 작년 12월 소비자물가상승률이 2020년 5월 이후 처음으로 전월비 감소세를 보임에 따라 완화되고 있다. 이제 마지막 남은 것은 서비스 분야의 ...

    바이오인사이트 | 2023.02.03 10:23 | 한상춘

  • thumbnail
    "전기요금 월 8280원씩 아끼려면…" 정부가 공개한 꿀팁

    ... 가장 큰 방법은 '에너지소비효율 1등급 제품 사용하기'다. 전기·전자 기기를 에너지 고효율 제품으로 바꾸면 올해 전기료 인상분의 2배 넘게 아낄 수 있다는 얘기다. 작년 말 대비 올해 1분기(1∼3월) 전기료는 4인 가구 기준으로 월 4000원(부가세·전력기반기금 미포함)가량 올랐다. 지난해 말 정부가 전기료를 kWh당 13.1원 인상한 영향이다. 도시지역 4인 가구(월 사용전력량 304kWh)가 에너지소비효율 ...

    한국경제 | 2023.02.03 09:55 | 이현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