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68641-168650 / 179,82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일본, 조선수주 1위 .. 올들어 731만GT

    ...본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조선수주 1위자리를 유지할 것으로 전망 된다고 니혼게이자이(일본경제)신문이 20일 보도했다. 일본선박수출조합에 따르면 올들어 11월말현재까지 일본의 수출선박수주 계약규모는 7백31만5천1백97총t(GT)으로 한국의 6백16만1천8백25GT보다 1백15만3천3백72GT를 앞선 것으로 집계됐다. 두나라는 수출선박건조비중이 월등히 커 국내선박을 포함한 수주물량에서도 일본이 앞설 것이라고 조합측은 밝혔다. 지난 11월중 일본의 수출선박수주실적은 ...

    한국경제 | 1995.12.20 00:00

  • [정보통신면톱] '멀티' 시험망 첫 구축 .. 성미전자

    국내 기간전송망의 대부분을 차지하고 비교적 저속인 T1(1.544M bps)급 기간전송망에서 광대역 초고속교환기인 ATM(비동기전송방식)교환기와 연동돼 화상회의 전자메일 주문형비디오 등 멀티미디어서비스를 구현할 수 있는 시 스템이 개발됐다. 통신장비전문업체인 성미전자는 자체개발한 6백22M bps 급 광전송장치와 미스트라타콤사와 기술이전계약을 통해 개발한 ATM교환기등으로 구성된 ATM 멀티미디어 시험망구축을 완료, 20일 시연회를 갖고 ...

    한국경제 | 1995.12.20 00:00

  • 포철, 중국 천진에 코일센터 가동 .. 가공능력 연 10만t

    포철은 중국 천진에 연간 가공능력 10만t규모의 코일센터를 건설, 18일 준공식을 갖고 본격가동에 들어갔다고 발표했다. 이날 오전 천진시 경제기술개발구 한국전용공단내 포철천진강재가공유한 공사 현장에서 거행된 준공식에는 김종진포철사장 신성휴포스트레이드사장 은서옥중국야금공업부차관등 양국관계자 2백여명이 참석했다. 국내기업 단독으로 8백40만달러를 투자, 지난 2월 착공해 10개월만에 완공된 천진코일센터는 냉연제품의 길이를 조정해주는 쉐어링라인과 ...

    한국경제 | 1995.12.19 00:00

  • 성신양회, 충북 단양공장에 시멘트 생산시설 증설

    성신양회가 충북 단양군 매포리 단양공장 부지에 연산 3백30만t의 시멘 트 생산시설을 증설한다. 이 회사는 19일 이같은 내용의 공장증설 계획을 확정,발표했다. 성신양회는 이를위해 총 3천5백억원을 투자,내년초 공장 증설에 착수키 로 했다. 준공은 오는 97년말께로 잡고 있다. 이 회사는 이에따라 현재 연간 7백만t의 시멘트 생산능력을 1천30만t으로 확충케 됐다고 밝혔다. 또 현재 충북 청원군 부강면에 건설중인 연산 1백80만t 규모의 ...

    한국경제 | 1995.12.19 00:00

  • [산업 신조류 경영 새흐름] "해외상주 경영' 본격 막 올라

    ... 이동하고 있는 점과 무관하지 않다. 삼미그룹의 경우 지난 92년이래 주력업종으로 추구해 온 특수강산업의 본거지가 한국에서 캐나다쪽으로 이동하고 있다는 점을 강조한다. 올해를 기준으로 하면 한국의 삼미종합특수강이 연산 1백5만t에 연간매출 1조원으로 캐나다의 삼미아틀라스와 알텍특수강의 연산 50만t과 7억달러매출(약 5천6백억원)을 앞서 있다. 그러나 삼미그룹은 향후 캐나다쪽을 집중 육성해서 2000년에는 이 아틀라스와 알텍의 연간 매출을 25억달러(약 ...

    한국경제 | 1995.12.19 00:00

  • [산업II면톱] 효성그룹, 정보통신 전략사업 육성 계획

    ... 했다. 부문별 투자계획은 석유화학분야 4천5백억원 화섬분야 2천2백억원 신규사업인 통신사업에 3천억원등이다. 그룹의 주력업종인 석유화학분야에서는 효성바스프가 7백억원을 투입해 ABS수지 생산능력을 현재 연산 3만7천5백t에서 15만7천5백t으로 3배이상 늘 리기로 했다. 또 동양폴리에스터는 비디오테이프및 필름 생산설비 증설에8백억원을 투입 할 계획이다. 화섬분야에서는 폴리에스터 원사공장에 1천5백억원을 투자해 일산 6백40t 의 중합능력을 9백40t으로 ...

    한국경제 | 1995.12.19 00:00

  • 대두가격 2년반만에 최고치 .. 재배지역 이상난동 영향

    ... 브라질의 작황부진이 예상되고 기상학자들이 금주중 남부브라질의 강우예상지역을 당초 50%에서 20%로 줄여 발표했기 때문이다. 미 농무부는 기상문제를 감안하지 않더라도 95-96곡물연도중 브라질의 대두생산량이 지난해의 2천5백50만t보다 9%가 줄어든 2천3백30만t에 이를 것으로 예상했다. 이날 CBOT에서는 겨울밀(소맥) 재배지역의 건조한 날씨와 예상을 넘는 가축용 곡물수요증가등으로 소맥, 옥수수, 귀리시세도 가파른 상승세를 보였다. 3월인도물 소맥은 ...

    한국경제 | 1995.12.19 00:00

  • 한국중공업, 인도네시아 시멘트공장 증설공사 수주

    한국중공업은 19일 인도네시아 P.T 세멘 시비농사가 발주한 3억4천만달러 상당의 시멘트공장 증설공사를 수주했다고 발표했다. 한중은 이수강사장이 19일 자카르타 현지에서 시비농사의 하쉼사장과 시 멘트공장 일괄도급(턴키베이스)방식으로 공급키로 계약을 체결했다고 설명 했다. 이번 공사는 인도네시아자바섬 남부 시비농지역에서 연산 2백60만t규모의 시멘트공장을 건설하는 것으로 한국중공업은 설계에서부터 제작 설치 시운 전까지 일괄도급방식으로 공사를 ...

    한국경제 | 1995.12.19 00:00

  • 미 벨 애틀랜틱-니넥스사, 합병 협상 진행

    미국 전화회사인 벨 애틀랜틱과 니넥스사가 합병협상을 진행중이며 이들이 합병에 성공할 경우 AT&T사에 이어 미국에서 두번째로 큰 전화회사가 탄생할 것이라고 월 스트리트 저널지가 18일 보도했다. 이 신문은 두 회사가 지난 수주간 서로의 재정 경영상태를 검토하며 합병 방식을 연구해 왔다면서 합병이 실현되면 연간 매출액 2백70억달러, 순익 30억달러를 기록하며 미국내 장거리전화의 3분의1을 소화하는 거대회사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양측의 ...

    한국경제 | 1995.12.19 00:00

  • 1천억달러 시장 "지각 변동" .. 미 통신법 개혁안 곧 시행

    ... M&A를 추진하고 있다. 대표적으로 거론되는 업체는 벨어틀랜틱과 나이넥스이다. 각각 메인주와 버지니아주에서 지역전화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두 업체의 합병은 기정사실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두 업체의 합병이 성사되면 AT&T에 이어 미국 2위의 전화업체가 탄생하게 된다. 두 업체는 이미 이동전화서비스부문을 합병운영하고 있다. 또하나의 베이비벨인 퍼시픽 텔레시스(펙텔)와 함께 텔레TV란 쌍방향TV 벤처사업에도 공동투자하고 있다. 두 업체의 합병에는 ...

    한국경제 | 1995.12.19 00:00